블로그 이미지
언론의 현재와 과거, 경남의 문화와 전설... 익숙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애착 무한자연돌이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236)N
돌이끼의 작은생각 (108)
돌이끼의 문화읽기 (434)N
다문화·건강가족 얘기 (18)
경남민속·전통 (14)
경남전설텔링 (73)
미디어 웜홀 (142)
돌이끼의 영화관람 (20)
눈에 띄는 한마디 (8)
이책 읽어보세요 (73)
여기저기 다녀보니 (92)
직사각형 속 세상 (92)
지게차 도전기 (24)
지게차 취업 후기 (13)
헤르테 몽골 (35)
돌이끼의 육아일기 (57)
몽골줌마 한국생활 (15)
국궁(활쏘기)수련기 (16)
Total941,874
Today30
Yesterday86
08-07 06:25


어제 오전 10시부터 12시 20분까지 진행된 도민행복위원회 성평등분과위원회 회의를 다뤘다. 아마도 이 회의가 기사로서 의미가 있었던 것은 올해 도민행복위원회가 출범하고서 처음으로 열린 분과회의이기 때문일 것이다.


어제는 창원지역에 내린 폭설로 하마터면 이 회의도 간담회 수준에서 그칠 수도 있었다. 오전 시간 버스가 운행 중단되는 바람에 오도가도 못하는 상황이었는데... 하는 수 없이 아내가 타고다니는 차를 내가 이용하는 수밖에 없었다. 택시조차 다니지 않았으니까.


내가 회의실에 도착한 것은 거의 11시가 다 되어서였다. 내가 참석했어도 성원이 차지 않았다. 그래서 회의는 간담회로 진행됐고 잠시 후 두 분이 도착했다. 비로소 정식 회의 요건이 성립되고 본격적인 토론이 시작됐다. 물론 그 전에도 토론이 있었고 올해 여성정책과 사업 설명이 진행됐다. 미리 이메일로 받은 자료를 읽어봤기에 뒤늦게 설명을 들었어도 전체적 윤곽을 파악할 수 있었다.


경남이 경제 분야와 의사결정, 보건 분야에서 성평등지수가 낮은 이유는 무엇일까... 그게 궁금했다. 우선 경제활동분야에 전국 꼴찌에서 2등인 게 참말인가 싶을 정도였다. 주위 많은 여성들이 직업을 갖고 있기에 그 부분이 의아했는데... 


토론은 일단 내가 궁금했던 부분, 경남 여성의 경제활동이 왜 다른 지역보다 뒤떨어지는가 하는 질문을 시작으로 진행되었다. 먼저 경남여성새로일하기센터 정성희 센터장에게 물어봤다. 그는 여성의 경력단절 부분과 재취업 등의 분야에서 현장에 있는 사람이니까... 음 역시 아는 사람에게 질문하는 건 인지상정인 모양. 갑자기 질문을 받아 당황했을 법도 한데 역쉬... 노련한 정성희 센터장이다.


공감이 가는 분석들을 내놨다. 보수적 지역 정서, 일터에서 남녀 차별, 육야 분야 여성 담당, 인구 밀도가 높은 창원이 중공업지역이라는 점, 농어촌 여성의 경우 오히려 남자들보다 더 많은 일을 함에도 경제활동 인구로 잡히지 않는다는 점 등등.


또 내가 궁금했던 부분. 이날 회의에 참석한 안태명 여성정책관에게 물어봤다. 공무원 조직에서 상위직으로 올라갈 수록 여성이 줄어드는 이유가 뭘까. 실제로 처음 공무원 시작하는 인구는 여성의 성비가 높은데도 말이다. 안태명 정책관은 지금의 추세를 보면 앞으로 머지 않아 여성 간부들이 많이 나올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래 지금은 많이 나아졌겠지. 그럼에도 육아휴직은 여성에게 치우쳐 있는 게 현실이고 맞벌이가 어려운 상황이 오면 여성이 직장을 포기하는 게 자연스럽다고 여기는 게 현실 아닌가. 그로 인해 경력이 단절되고 사회활동을 포기해야 하는 쪽이 여성인 현실. 


일반적으로 직장에서 같은 경력을 가지고도 남자가 더 많은 임금을 받고 더 높은 직급을 차지하다 보니 부부 중 한 사람이 그만둬야 한다면 아내 쪽이 두 손을 들어야 하는 것 아닌가 싶다. 사회 전방위적으로 여성이 남성에 비해 불리한 위치에 있다는 게 방증되는 셈이다. 기본적인 평등 의식이 깔려 있지 않으면 여성의 지위향상은 꿈도 못꿀 것이다. 


어쨌든 위원들은 관공서만이라도 여성의 지위향상이 평등하게 이루어질 수 있도록 주문했다.


그외 의사결정 분야에서 여성 정치인이 경남에 너무 없다는 점, 보건분야에서 여성의 지수가 떨어지는 문제 등등에 대해서 논의했다. 언제 여유가 되면 발언 내용들을 하나하나 정리할 필요가 있겠다. 이런 의견들이 나중에 종합되면 정책으로 이어질 것이기 때문에. 




아래 글은 경남도청에서 내놓은 보도자료다. 

경남도, 참여도정 구심점 ‘도민행복위원회’ 본격 가동

- 10일 도정회의실에서 성평등 분과위원회 개최, 성평등 지역과제 발굴 논의

 

경남도는 모든 도민이 전 생애에 걸쳐 기본적인 삶의 안정과 행복을 누리고, 모든 도민이 행복한 경남 시대를 열어가기 위해 지난해 12월에 출범한 ‘경상남도 도민행복위원회’의 첫 분과회의인 ‘성평등 분과위원회’를 10일 오전 10시 도정회의실에서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는 안태명 경남도 여성가족정책관을 비롯해 성평등 분과위원회 위원장인 김경영 경남여성단체 상임대표, 이혜숙 경상대 교수, 허미경 경남여성지도자협의회 회장 등 10여 명이 참석했다.

 

도민행복위원회 7개 분과위원회 중 처음으로 회의를 개최한 성평등행복 분과위원회는 경남도의 성평등정책 및 여성일자리, 젠더 폭력 등 실질적 성평등 사회 실현에 대한 정책제안 및 평가를 담당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서는 경남의 성평등 정책에 대한 방향 및 정책, 여성권익 사업의 발전방향 및 여성일자리 사업 등에 대한 다양한 논의가 이루어졌다.

 

특히, 그 중 정부의 국정과제인 실질적 성평등 사회실현에서는 성평등정책 추진체계 강화, 여성대표성 제고, 젠더 폭력 방지기반 구축, 위안부 피해자 기념사업의 실행과제를, 성별연령별 맞춤형 일자리 지원강화의 국정과제에서는 여성새로일하기지원센터의 실행과제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를 거쳐 경남도의 지역과제를 발굴하기로 했다.

 

안태명 경남도 여성가족정책과은 “지금 우리 사회에서 성평등은 거스를 수 없는 대세로, 정부의 국정과제로 채택되었으며 개헌에서도 뜨겁게 논의되고 있다”며, “경남의 성평등 현실은 녹녹치 않지만 도민행복위원회와 도가 힘을 합치면 경남의 성평등지수 상승은 물론 ‘소통과 협치로 도민행복시대’를 열어가는 반석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도는 이날 성평등행복 분과위원회를 시작으로 16일 장애인행복, 17일 자립자활행복, 24일 가족행복, 31일 어르신행복 분과위원회가 순차적으로 열릴 예정으로 7개 분과위원회별로 각 분야의 도민 행복시책을 발굴하고 이를 도정에 접목할 계획이다.

 

한편 경상남도 도민행복위원회는 취약계층과 환경분야 7개 분과위원회, 94명의 위원으로 지난 12월 위원 위촉식과 전체회의를 개최하였으며 도민행복시대를 열어 나갈 구심점으로서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Posted by 무한자연돌이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