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언론의 현재와 과거, 경남의 문화와 전설... 익숙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애착 무한자연돌이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243)
돌이끼의 작은생각 (108)
돌이끼의 문화읽기 (440)
다문화·건강가족 얘기 (18)
경남민속·전통 (14)
경남전설텔링 (73)
미디어 웜홀 (142)
돌이끼의 영화관람 (20)
눈에 띄는 한마디 (8)
이책 읽어보세요 (73)
여기저기 다녀보니 (92)
직사각형 속 세상 (92)
지게차 도전기 (24)
지게차 취업 후기 (13)
헤르테 몽골 (35)
돌이끼의 육아일기 (57)
몽골줌마 한국생활 (15)
국궁(활쏘기)수련기 (16)
Total954,998
Today16
Yesterday110
11-26 04:25

지난 17일 창원대 옛날 2호관인 21호관, 경상대 건물 4층에 있는 경남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 들렀다가 NH인문홀에서 진행하고 있는 다문화예술제를 보게됐다.


학생들이 나름 조사한 내용을 발표하고 평가하는 자리였다. 외국인 노동자의 임금문제, 불법 체류문제 등을 다룬 팀에선 미등록 외국인 노동자가 범죄 피해를 보더라도 신분 상의 이유로 신고할 수 없다는 점을 상기하고 개선 및 해결방안을 제시했다.


먼저 2013년 개정된 출입국관리법에 따르면 범죄 피해를 당한 불법체류자가 신고를 할 경우 피해를 구제받을 수 있다는 점을 지적하고 미등록 외국인 노동자가 이 제도를 잘 모르고 있고 게다가 경찰에 찾아가거나 신고하는 것을 꺼리기 때문에 문제가 심각하다고 했다.


그래서 고용허가제를 개선하고 통역서비스를 제공해 법률 서비스에 쉽게 접근하게 도와주고, 사업장에 대해 근로감독을 강화하고, 사용자와 노동자에게 지속적인 교육을 시행해야 한다고 했다.


뭐 새로울 것이 없긴 하나 이런 조사와 발표를 통해 외국인 노동자의 현실을 공감하고 해결책을 고민해봤다는 것만으로도 큰 의미가 있지 않을까 싶다.



또 다른 학생 팀은 지난 9월 29일부터 10월 1일까지 창원용지문화공원과 용지공원, 성산아트홀 중앙광장 등에서 진행된 맘프 축제에 대해 발표했다.


맘프 홈페이지에 게시된 자료를 소개하고 행사 기간에 만난 사람들을 인터뷰해 그 내용을 취합해 발표했다. 눈에 띄는 인터뷰 몇 가지를 언급하면, 먼저 맘프가 선주민과 이주민이 소통하는데 도움이 되는 것 같나 하는 질문에 60대 여성은 "썩 아닌 것 같다. 자기네들 잔치인 것 같다"고 답했다.


이 부분은 내가 가장 우려하던 점이기도 하다. 그래서 행사 때마다 선주민들이라 할 수 있는 시민들이 대거 참여, 참석해 춤출 때 함께 추고 음식도 나누고 하는 모습이 자연스레 이루어지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곤 했었다. 나는 '그들만의 축제'란 비판은 열려있는 축제 속으로 들어가지 않는 한국 국적의 시민들에게도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



이 발표팀은 올해 맘프의 긍정적인 측면과 부정적인 측면을 정리했는데, 다양한 볼거리와 먹거리, 도시 한복판에서 즐기는 다문화체험, 각국의 유명가수 초대 등에 엄지척을 했고 규모와 역사에 비해 미숙한 진행, 우천에 미흡한 대응, 이주민과 부족한 의사소통, 편의시설 부족에 대해선 비판했다.


그 다음 팀은 시계 속 국제이주여성 노동자의 현실이란 제목으로 발표했다. 우리 사회가 이것밖에 안되나 싶은 통계를 소개했는데 한국 내 이주 여성이 당하는 근무 중 성폭력 경험에 대한 자료였다. 농업 노동자의 경우 12.5%가 그런 경험을 했다고 하니 참, 기함할 노릇이다.


그리고 이주여성 노동자의 근로시간도 이거 정말이야 싶을 정도다. 하루 10시간 이상 노동을 한다는 답이 66%로 나왔다. 공익인권법재단이 1월 조사한 결과란다. 얼 평균 휴일이 이틀 안쪽인 사람이 무려 77%. 그것뿐이랴. 67%가 컨테이너박스나 비닐하우스에서 거주하고 고용주로부터 사생활 침해받기 일쑤고, 응답자 26%는 욕실이나 침실에 잠금장치가 없다고 대답했다. 헐....



한국에서의 남녀차별은 아직도 만연하다. 유럽의 시스템을 좀 배웠으면 싶기도 하다. 한국의 고학력 여성들이 왜 외국으로 떠나려 하는가 정부나 기업이 먼저 알아야 하지 않을까.

Posted by 무한자연돌이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