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언론의 현재와 과거, 경남의 문화와 전설... 익숙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애착 무한자연돌이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188)N
돌이끼의 작은생각 (108)
돌이끼의 문화읽기 (407)N
다문화·건강가족 얘기 (16)
경남민속·전통 (12)
경남전설텔링 (72)
미디어 웜홀 (142)
돌이끼의 영화관람 (19)
눈에 띄는 한마디 (8)
이책 읽어보세요 (60)
여기저기 다녀보니 (90)
직사각형 속 세상 (93)
지게차 도전기 (24)
지게차 취업 후기 (13)
헤르테 몽골 (35)
돌이끼의 육아일기 (56)
몽골줌마 한국생활 (15)
국궁(활쏘기)수련기 (16)
Total905,743
Today17
Yesterday190
Statistics Graph

아마 오르겠지. 이래저래 한숨이다. 또 '살충제 계란'이란 표현은 또 뭐람. 억울한 양계농가도 많겠다.


아침 신문을 펼치니 전국의 신문이 '살충제 계란'으로 1면을 도배했다. 먹거리 문제인데다 AI 파동으로 계란 대란을 겪은지 얼마되지 않은 터라 이번도 국민에게 충격을 주기에 충분한 사건이겠다. '살충제 계란'으로 도배된 오늘 아침 기사들로 인해 계란농가들은 또 얼마나 깊은 시름에 빠질 지도 안타까운 일이다.


기사에 언급된 것처럼 '국내산 계란에서도 살충제 성분인 피프로닐(피프로비닐이라고 표기한 곳도 있더라만)이 검출됐다'는 표현에서 보아 계란 껍데기가 아닌 속에서 나왔다는 얘길 터, 그렇다면 닭의 몸 속에 농약이 축적됐다는 뜻일 텐데... 양계 농가에서 닭에게 직접 진드기 살충제를 살포했다는 얘긴가? 암튼 그렇게 추론이 가능하다면 살충제 살포하지 않은 양계농가에선 이번 사건 때문에 여간 억울하지 않겠다.


일단 홈플러스와 이마트, 롯데마트 등 대형마트들이 모든 점포의 판매대에서 계란을 철수했다. 정부조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그러기로 했단다. 양계농가로선 갑갑할 노릇이 아니겠다. 어쩌면 불똥이 엉뚱한 데로 튀어 막대한 손해를 감수해야 하는 처지여서 억울할 수도 있겠다. 말도 많고 탈도 많은 계란 때문에 사업을 접어야 하나 고민하는 사업자도 있지 않을까.


여튼 신문 1면에다 대문짝만하게 '살충제 계란'으로 명토박아 보도한 까닭은 사안이 사안인 데다 국민의 계란 구매에 신중하란 메시지이기도 하겠지. 그러면서도 일면 모든 계란에서 살충제가 검출된 것도 아닌데 너무 호들갑을 떤 것은 아닐까 하는 우려도 있다. 살충제 성분인 피프로닐이 인체에 어떤 영향을 끼치는지에 대한 정보는 또 그렇게 많지 않다.


"닭에 대해서는 사용이 금지된 피프로비닐이 경기 남양주의 한 농장에서 ㎏당 0.0363㎎으로, 국제 기준치(㎏당 0.02㎎)를 초과해 나왔다. 국제보건기구(WHO)는 피프로닐을 다량 섭취할 경우 간장, 신장 등 장기가 손상될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한 바 있다.광주 농가에서 검출된 비펜트린의 경우 진드기 퇴치용 농약의 일종으로 사용 자체가 금지돼 있진 않으나, 미국환경보호청(EPA)이 발암물질로 분류하고 있는 물질이다"(서울신문)




오늘의 역사를 기록해놓는다는 차원에서 주요 신문들의 기사 제목을 모아본다.


(경향신문) 국내 밥상에도 오른 '살충제 계란'//남양주 닭농장서 '피프로닐' 검출/마트 판매중단.농가 전수조사/최대 17만5000개 유통가능성


(국민일보) 대란 '살충제 계란' 파동...유통 전면 중단//남양주 농장서 '피프로닐' 검출/경기 광주선 '비펜트린' 초과/이미 상당수 판매 가능성 커/제과 제빵업계도 피해 불가피/3일 내 전수검사 마무리/합격 농장은 출하 허용 방침/당정창, 오늘 후속대책 마련


(동아일보) 괜찮다더니...'살충제 계란' 뒷북 전수조사//국내산도 피프로닐 검출...대형마드-슈퍼 판매 첫 중단/부실대응으로 사태 키운 식약처 "불검출" 5일만에 번복/산란계 농장 모두 검사...오늘부터 평소 25% 수준 유통


(서울신문) '살충제 달걀' 소비자 불안 모든 마트 판매 전격 중단//오늘부터 평소 물량의 25% 유통/내일까지 산란계 농장 전수조사


(세계일보) '살충제 달걀' 불안 확산...마트 판매 중단//농식품부, 전국 산란계 농장 전수조사/피르로닐 검출 남양주 농가 경로 추적/오늘 평시 물량 25%만 유통...수급 차질


(조선일보) 계란이 사라졌다//국내산서도 '피프로닐' 검출되자, 정부 "모든 농장 전수조사"/이미 15만 개 이상 유통...대형마트.편의점 계란 판매 중단/농식품장관 "오늘부터 평소 물량의 25%는 풀리게 하겠다"


(중앙일보) '08마리'(경기 남양주 마리농장) '08LSH'(경기광주 우리농장) 찍힌 계란 주의보//식약처, 살충제 검출된 계란 공개/정부는 농장 1456곳 전수 조사/"오늘부터 평소 물량 25% 유통"/대형마트.수퍼 등은 판매 중단/가열해도 살충제 성분 안 없어져/인체엔 안 쌓이고 1~2주면 배출


(한겨레) 살충제 파문에 '달걀 판매 중단'//정부, 내일까지 농장 전수조사


(한국일보) 살충제 게란 파장, 마트서 전면 판매 중단//경지 농장 출하 34만여 개 팔려나가/정부, 내일까지 농가 잔류농약 전수 검사


여기까진 서울서 발행하는 전국지들이고 다음은 경남서 발행하는 지역지.


(경남도민일보) 국내산 계란서도 살충제 성분 검출//경기 남양주서 피프로닐 나와 정부 농가 전수 검사...대형마트 판매 중단 - 참고로 경남도민일보는 경제면인 9면에 이 기사를 실음


(경남신문) (문패)'살충제 계란' 파문 확산/텅빈 판매대...또 계란 대란?//도내 대형마트 3사.백화점.농협 등/전수조사 끝날 때까지 판매 중단/소비자, 환불 문의.가격상승 등 불안/유통.요식제과업계에도 '직격탄'


(경남일보) 국산 계란 살충제 검출...소비자 충격//산란계농장 2곳 살충제 검출/농식품부 전수검사 실시중/대형마트 즉각 판매 중지/도내 농장도 출하 중단


신문들의 제목을 쭉 살펴보면서 가장 공정하고 과학적으로 접근해 제목을 뽑은 신문은 <중앙일보>가 아닐까 싶다. 모든 계란에서 살충제가 나온 것이 아니라 지금까지 살충제가 검출된 계란을 큰 제목에 적시했다. 이렇게 해야 국민의 불안심리가 덜어질 수 있고 애먼 양계농가가 피해를 줄일 수 있다. 표현하기 좋아 '살충제 계란'이란 용어를 썼겠지만 이 역시 특수성을 일반화하는 오류로 언론이 경계해야 할 일이다. 


언론은 말하기 좋아하는 동네 오지랖 아저씨 아주머니가 아니다. 표현에도 신중해야 할 필요가 있겠다. 이번 사안에서만큼은 다른 언론이 <중앙일보>를 본받아야 하겠다 싶다.

Posted by 무한자연돌이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