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언론의 현재와 과거, 경남의 문화와 전설... 익숙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애착 무한자연돌이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266)
돌이끼의 작은생각 (108)
돌이끼의 문화읽기 (454)
다문화·건강가족 얘기 (20)
경남민속·전통 (14)
경남전설텔링 (74)
미디어 웜홀 (142)
돌이끼의 영화관람 (21)
눈에 띄는 한마디 (8)
이책 읽어보세요 (76)
여기저기 다녀보니 (92)
직사각형 속 세상 (92)
지게차 도전기 (24)
지게차 취업 후기 (13)
헤르테 몽골 (35)
돌이끼의 육아일기 (57)
몽골줌마 한국생활 (15)
국궁(활쏘기)수련기 (16)
Total974,445
Today6
Yesterday144
08-04 03:17

wjAAYIk86jFOYghkaKoMwBBUIBFY6hMsoKMIwgjECohA6rt6aLt4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는 스타벅스에서 불온한 상상을 한다(사회비평/강인규 지음) = 저자는 뉴욕행 비행기 안에서 미국을 '비록 완전하지는 않을지라도 서로 다른 문화와 피부색을 지닌 사람들이 비교적 평등하고 조화롭게 살아가는 모습'을 기대했다.

하지만 그 기대는 케네디공항에 내려서는 순간 무참히 깨진다. 화물하역작업을 하는 인부는 대부분 흑인이며 택시 운전대를 잡은 기사는 아랍계 이민자라는 것을 발견한 것이다. 9년간 미국 유학생활을 하면서 겪은 미국인의 삶과 문화를 신랄하게 보여준다. 인물과 사상사. 292쪽. 1만 4000원.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남과 북을 만든 라이벌(한국사/역사비평 편집위원회 엮음) = 박정희와 김일성, 최현배와 김두봉, 염상섭과 한설야, 유진오와 최용달, 이태규와 리승기, 이병도와 김석형, 윤봉춘과 문예봉, 조택원과 최승희. 이들은 분단 이후 정치·언어·문학·법조·과학·역사·영화·무용 8개 분야에 걸쳐 한국 현대사에 굵직한 족적을 남긴 인물이다.

이 책은 남과 북에서 활동한 이들을 비교하고 연관성의 관점에서 대비해 남북이 걸어온 두 길을 조망하고 있다. 역사비평사. 296쪽. 1만 3000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진실 말하기(사회비평/테리 이글틴, 콜린 레이스 외 지음·신기섭 옮김) = 이 책은 '진실'에 관한 책이다. 그러나 그 진실은 또한 '거짓말'이라는 점을 말한다. 우리가 진실이라고 믿었던 것들의 상당부분이 권력자들의 정치적 의도에 따라 조작되어 온 것임을 들춰낸다.

오늘날 전 세계에서 강력한 힘을 발휘하고 있는 신자유주의는 '노골적인 거짓말' '비밀주의' '혼란'이며 '위선'이라고 지은이들은 주장한다. 갈무리. 328쪽. 1만 8000원.

◇Do-24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비행기(포토에세이/이렌 도르니에, 사잔네 피셔 지음·이은실 옮김·김칠영 감수) = Do-24는 세계 1, 2차 대전 때 활약했던 독일산 수상 비행기다. 이 책은 독일의 조종사이자 사진작가인 이렌 도르니에가 할아버지의 낡은 비행기를 수리해 타고서 전 세계를 일주하는 과정을 글과 사진으로 엮은 수필이다. 오픈하우스. 288쪽. 3만 2000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상을 향해 어퍼컷(청소년/육성철 지음·하자센터ToT 그림) = 비학생 청소년 친구와 버스를 탄 박군. 자신은 청소년 요금을 냈지만 친구는 학생증이 없다는 이유로 일반요금을 낼 수밖에 없다면? 이 책은 답답하고 억울한 세상에 통쾌한 한 방을 날린 서른여덟 명의 용감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았다. 샨티. 280쪽. 1만 2000원.

◇열일곱 살의 털(청소년/김해원 지음) = 이 책은 6회 사계절문학상 대상 수상작이다. 심사위원들은 제목에서 암시하는 '야릇함' 때문에 2차 성징에 관한 이야기일 거라고 기대했단다. 그런데 주변의 눈치를 보며 읽다 보니 그 털이 그냥 머리털임을 알고는 '에이' 하고 흥미가 떨어질 무렵 머리털에 관한 진짜 재미가 시작된다고 했다. 사계절. 224쪽. 8800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룡골에는 여자가 없다(종교/정목 지음) = 경남 양산 오룡골 깊은 산중에서 홀로 수행 중인 정목 스님의 구도 수필집이다. 출판사는 이 책이 쉬운 문체로 쓰였다고 한다. 오온개공, 일체유심, 만법유식, 응무소주 이생기심…, 이런 말보다는 스님이 개를 키우는 이야기, 당산제를 지내는 이야기, 산골의 자연에 관한 이야기로 채워져 있다고 소개했다. 이런 일상의 바닥에 깔린 심오한 철학을 깨닫는 것은 온전히 독자의 몫이다. 자연과인문. 204쪽. 1만 2000원.

Posted by 무한자연돌이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