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언론의 현재와 과거, 경남의 문화와 전설... 익숙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애착 무한자연돌이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243)
돌이끼의 작은생각 (108)
돌이끼의 문화읽기 (440)
다문화·건강가족 얘기 (18)
경남민속·전통 (14)
경남전설텔링 (73)
미디어 웜홀 (142)
돌이끼의 영화관람 (20)
눈에 띄는 한마디 (8)
이책 읽어보세요 (73)
여기저기 다녀보니 (92)
직사각형 속 세상 (92)
지게차 도전기 (24)
지게차 취업 후기 (13)
헤르테 몽골 (35)
돌이끼의 육아일기 (57)
몽골줌마 한국생활 (15)
국궁(활쏘기)수련기 (16)
Total954,802
Today57
Yesterday140
11-24 12:52


보관하고 있는 CD음반을 한짐 싸들고 왔다. 돌려가면서 재킷이라도 보라고 한다. '플라이 투더 문' 원래 유명한 곡이 아니었는데 아폴로 달착륙 시기적으로 맞물려 유명해져. 재즈지만 가요처럼 방송. 척 코리아. 화성침공^^ 오늘은 재킷을 보면서 재즈 




첫 감상곡. 엘라엔루이스. 흑백영화시절, 1957년. 엘라 피츠제랄드와 루이 암스트롱의 듀엣 앨범. 꼭 들어야 할 노래로 소개.



앨범 재킷에 붙은 스티커가 눈에 띈다. 블루노트. 재즈카페에 가서 샀나보다.



다음 감상곡은 썸씽엘스. 줄리안. '와와' 연주 기법도 나와. 톰과 제리에 나오는 음향효과. 오토리버스.


https://www.youtube.com/watch?v=mLPW93VIVgs


3번 순서 카인드 오브 블루. 재즈에 관심이 있다 하는 사람은 이 음반 모르면 간첩. 마일스 데이비스(트럼펫)가 중요한 인물. 왜? 원래 클래식 전공 학생. 흑인. 아버지는 의사. 학교 중퇴하고 재즈 입문. 재즈에 새로운 방향을 계속 제시. 재즈의 선구자란 별명을 지녀. 모달재즈라는 장르를 탄생시킨 주인공. 중요한 곡은 소왓. 그래서 뭐? 라는 뜻. 콜롬비아와 계약을 하고 끝나가는 시점에서 카인드 오브 블루가 이때 나온 음반. 그때 멤버들. 어마어마한 사람들. 다 모여 녹음하려 해. 비밥을 녹음하려 모였는데, 마일스 데이비스가 늦게 나타나선 다른 멜로디를 들려주며 비밥보다 훨씬 템포가 느린 곡을 읊어줘. 그래서 멤버들이 그게 뭐야? 하고 물었는데... 소 왓? 그래서 제목이 소왓이 되었다는.


https://www.youtube.com/watch?v=kbxtYqA6ypM


마일스 데이비스의 소왓 감상. 코드 하나만으로도 연주가 가능한 게 모달 재즈. 선율은 중세 교회에서 사용하던 것. 재즈 공부에 필수 장르. 모달재즈링크


https://www.youtube.com/watch?v=ylXk1LBvIqU



모달 재즈 이전에 쿨재즈. 비밥은 별명이 '핫재즈'. 너무 빠르다 보니 그 속에 코드도 많아 일반인이 감상하기 어려워. 그래서 좀 느슨하게 해서 템포를 느리게 한 것이 쿨재즈. 즉흥 연주의 소스가 중세교회음악의 선율. 모드. 모드를 차입했다고 해서 모달재즈. 뉴욕 사람들 기후나 생활습성이 우리와 비슷하다. 반면 캘리포니아는 다르다. 1년 내내 18도. 그래서 파퓰러한 재즈가 많아. 


네 번째. 타임아웃. 데이브 브루백은 피아니스트. 콜럼비아에서 59년도에 나와. 


https://www.youtube.com/watch?v=vmDDOFXSgAs


테이크 파이브. 왜? 다섯 박자로 되었다. 보통 네 박인데... 홀수박. 박자의 관념을 더 광범위하게 늘렸다. 원투원투쓰리. 동부지역에 홀수박을 많이 해. 아방가르드적이다. 클래식에서도 현대곡은 혼합박이 나오듯 네 박에서 다섯 박, 3박으로 변주되는 곡들이 많이 생겼다. 국악 가락 느낌이 있다.(테이크 파이브)


조숙경 교수의 보충 설명(페이스북 댓글에서) 서부지역이 동부에 비해 홀수박 등의 실험적 재즈를 추구하는 경향이 있고 이러한 사조는 이전의 시카고를 중심으로 했던 아방가르드 재즈의 영향이 컸습니다. 동부는 이스트 코스트 재즈, 서부는 웨스트 코스트 재즈로 불립니다


소개된 재즈가 주로 59년 64년 사이의 곡들이 많은 것은 모달재즈의 발생과 관련이 있다.


다섯 번째. 위 겟 리퀘스트. 오스카 피터슨. 이 앨범에 소개된 곡들이 다 유명한 곡. 


https://www.youtube.com/watch?v=Leg_AqkGvWc


오스카 피터슨은 국적이 캐나다. 캐나다를 대표하는 뮤지션으로 인식.  베이시스트가 둘. 1977년 스위스에서 열린 재즈페스티벌 실황. 테크닉이 어마어마한 스타일. 


연주하면서 입으로 뭐라뭐라 하는 것을 스캣이라 한다. 오스카 피터슨은 항상 양복을 입고 연주한다. 클래식한 느낌을 풍긴다.


여섯 번째. 아트 페퍼 밑 더 리듬 섹션. 동부 재즈와 서부 재즈 나누는데, 동부는 이스트 코스트 재즈. 캘리포니아 쪽은 웨스트 코스트 재즈. 고상한 느낌. 백인. 서부 재즈의 대표선수라고 하는데... 그런데 자세히 들어보면 동부쪽 느낌이 강한 아티스트.


https://www.youtube.com/watch?v=16OoypHXcps


다음 감상곡. 소니 롤린스의 세인트 토마스. 테너 색소폰. 두 부류. 호방한 스타일이 있고 웨스트형은 선비처럼 조신하게 부르는 스타일. 국악에도 누구누구류가 있듯이 색소폰도 그렇다. 테너 색소폰은 호방한 느낌이 있다.


https://www.youtube.com/watch?v=UA2XIWZxMKM



보사노바 창시자 조빔. 


송 포 마이 파더 감상.


https://www.youtube.com/watch?v=NFjmWI-d6d4


피아졸라는 브라질 대표 재즈 아티스트. 아.... 조 교수가 착각했나보다. 아스토르 피아졸라는 아르헨티나 아티스트다. 반도네온은 건반 네 개를 동시에 연주하는 스타일.


오스트랄로 질베르토. 와이프. 오하이로 질베르토. 같이 음반작업. 아... 전문 용어, 인물들이 번개같이 번쩍번쩍 지나가서 도저히 따라 적을 수가 없다. 전혀 모르는 외국인들의 이름을 기억하기란 정말 어렵다. 휘발성이 너무 강하다. 할 수 없다. 여기까지.


캐치. 마일스 데이비스의 ing 시리즈. 릴랙싱, 쿠킹. 워킹. 페이퍼에 있는 거라. ㅋㅋ  어쨌든 아직 재즈는 쉽게 알아지는 것이 아니다. 수많은 곡들을 수도 없이 오랜 동안 들어봐야만 이해가 가능한 분야다. 그것도 주로 외국 연주자들이어서 외국이름에 익숙하지 않으면 기억도 하기 어렵다. 국악에 더 가까운 내겐 너무 난해한 장르다.



마지막으로 음반 감상. 엘라 피츠제럴드 곡. 자장가라고. ㅋㅋ.  미스티.


https://www.youtube.com/watch?v=rPOlakkBlj8




Posted by 무한자연돌이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