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언론의 현재와 과거, 경남의 문화와 전설... 익숙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애착 무한자연돌이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243)
돌이끼의 작은생각 (108)
돌이끼의 문화읽기 (440)
다문화·건강가족 얘기 (18)
경남민속·전통 (14)
경남전설텔링 (73)
미디어 웜홀 (142)
돌이끼의 영화관람 (20)
눈에 띄는 한마디 (8)
이책 읽어보세요 (73)
여기저기 다녀보니 (92)
직사각형 속 세상 (92)
지게차 도전기 (24)
지게차 취업 후기 (13)
헤르테 몽골 (35)
돌이끼의 육아일기 (57)
몽골줌마 한국생활 (15)
국궁(활쏘기)수련기 (16)
Total951,560
Today63
Yesterday81
10-28 19:06


9일 오후 밀양아리랑아트센터서 폐막식…누적 관객 3500여명 성황

연기대상·연출상과 함께 3관왕 “대한민국연극제서 돋보일 작품” 평

6월 대구서 개최 제2회 대한민국 연극제에 경남 대표작으로 참가



진해 극단 고도의 <오케이 컷!>(유철 작·연출)이 제35회 경상남도연극제(이하 경남연극제)에서 대상을 받으며 오는 6월 2일 대구에서 개최되는 ‘제2회 대한민국연극제’에 참가할 경남의 대표극단으로 선정됐다. 극단 고도는 이번 연극제에서 단체 작품상인 대상을 비롯해 연기대상, 연출상 등 3관왕을 차지하면서 경남연극의 새로운 기대주로 부상했다.


도내 12개 지부 14개 극단이 참가한 이번 경남연극제는 지난달 28일부터 이달 9일까지 13일 동안 순수 관객 3500여 명이라는 적지 않은 인원을 동원하며 성황을 이뤘다는 평가다. 공연은 밀양아리랑아트센터 대공연장과 소공연장, 그리고 밀양청소년수련관에서 번갈아가며 개최됐다. 9일 마지막 공연을 마치고 오후 7시 30분 밀양아리랑아트센터 소공연장에서 폐막식을 거행했다.


◇극단 고도 <오케이 컷!> 단체 대상 = 이번 연극제에 참가한 14개 작품 중 영예의 대상은 극단 고도의 <오케이 컷!>이 차지했다. <오케이 컷!>은 과거 영화배우가 꿈이었던 실향민 한민국과 지인 한대한이 DMZ내 어느 마을에서 영화를 만들어보자는 무모하고도 황당한, 그러면서도 웃픈 이야기를 담았다. 작품은 현실과 영화적 상상을 오가며 진행되는데 이를 몽타주 기법과 과거를 회상하는 플래시백 기법을 사용해 풀어냈다.


<오케이 컷!>은 심사기준인 △창작초연 △개성있는 공연 △발전가능성 △대한민국연극제에서 돋보일 작품에 가장 부합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심사위원들은 그러면서 대상작에 대해 대한민국 연극제를 대비하면서 수정보완을 통해 좋은 성적을 내주기를 기대했다.


단체상 금상은 진주 현장의 <길 위에서>와 통영 벅수골의 <꽃잎>이 받았고 은상은 창원 미소의 <황혼의 노래>, 김해 이루마의 <거기 사람이 있었다>, 밀양 메들리의 <다섯손가락>이 받았다.


◇개인상 = 개인상으로 연기대상은 작품상 대상을 받은 진해 고도의 <오케이 컷!>에서 열연을 펼친 이선무와 통영 벅수골 <꽃잎>에서 능숙한 연기를 선보인 손미나가 수상했다.


우수연기상에는 김해 이루마의 정명심, 창원 미소의 윤연경, 밀양 메들리의 이현주가 각각 수상했으며 신인연기상은 사천 장자번덕의 김종필이 받았다.


창작초연작 4개 중에서 극의 구성이 가장 돋보였던 진주 현장의 <길 위에서>를 쓴 임미경에게 희곡상이 돌아갔다. 연출상에는 대상작 <오케이 컷!>의 유철이, 무대예술상은 함양 상림의 모습을 효과적으로 표현해낸 현장의 박범주와 이금철이 함께 수상했다.


◇총평 = 우상전 심사위원장은 이번 연극제에 대해 “서울 연극은 단순한 흐름 속으로 흘러가는데 경남 연극이 이렇게 다양하게 개성 있는 무대작업을 하는 줄 처음 알았다”며 총평을 하고는 “또한 경남 젊은 연극인들이 노인 역을 너무 잘해 깜짝 놀랐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서 “대극장 설계 구조가 동양인의 체형에 맞지 않아서 대사 전달이 잘 되지 않는데 이 부분을 많이 신경 써야 한다”고 조언했다.




◇단체 대상·연출상 수상자 유철 = <오케이 컷!>에서 연출과 극중 한대한 역을 맡은 유철은 이번 연극제에서 대상을 받은 원인에 대해 “작품의 콘셉트가 좋았고 배우들의 기량이 적절한 균형을 이루었다”는 심사위원들의 이야기로 대신했다.


- 이번 작품에서 희곡도 쓰고 연출을 했는데 배경이 있나?

△ 이산가족 통일을 테마로 작품을 한 게 두 번째입니다. 앞 번 작품은 <그날이 오면>이었고요. 재작년에 돌아가신 제 아버지께서 이산가족입니다. 아버지께서 항상 그러셨어요. 고향이 임진각 너머인데, 통일이 되면 뛰어서라도 가겠다. 그 한마디가 계속 마음 한 구석에 자리 잡고 있었죠. 실제로 아버지께서 돌아가시기 전에 “니가 연극을 하니까 내 얘기 좀 해주라” 그러셨어요. 


- 작품에서 가장 중점을 두었던 부분은?

△희곡상의 표현을 연극적으로 어떻게 표현할 것인가, 또 무대인 DMZ를 어떻게 현실적으로 나타낼 것인가 고민이 많았어요. 


- 대한민국연극제에 대비할 각오는?

△ 경남연극제 위상이 깎이지 않게 노력해야죠. 심사위원들께서 지적해주신 부분 잘 새겨서 남은 기간 보완을 잘하도록 고민하겠습니다.




<폐막식 화보>
















Posted by 무한자연돌이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