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언론의 현재와 과거, 경남의 문화와 전설... 익숙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애착 무한자연돌이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221)
돌이끼의 작은생각 (108)
돌이끼의 문화읽기 (423)
다문화·건강가족 얘기 (16)
경남민속·전통 (14)
경남전설텔링 (73)
미디어 웜홀 (142)
돌이끼의 영화관람 (20)
눈에 띄는 한마디 (8)
이책 읽어보세요 (72)
여기저기 다녀보니 (91)
직사각형 속 세상 (92)
지게차 도전기 (24)
지게차 취업 후기 (13)
헤르테 몽골 (35)
돌이끼의 육아일기 (57)
몽골줌마 한국생활 (15)
국궁(활쏘기)수련기 (16)
Total926,038
Today34
Yesterday80
Statistics Graph

[주말에 뭘볼까]솟대 위에서 재주 한번 넘어 보는디!

진주 솟대쟁이놀이보존회 19일 진주박물관 앞마당서 3차 복원 공연


지난해 5월 경남민속예술제에서 이 솟대쟁이 놀음판을 본 적이 있다. 이날도 다양한 기예를 선보였는데 놀음패의 이름을 보아서도 짐작하겠지만 대표적인 놀이가 솟대 위에서 노는 것이렸다.


솟대 위에서 펼쳐지는 온갖 기예는 아슬아슬해 손에 땀을 쥐게도 하지만 그 예인의 능청스러움에 웃음이 묻어나기도 한다. 특히 솟대 아래에서 재담을 풀어놓는 매호씨(어릿광대)와의 대화는 개그 프로의 장면을 보는 듯도 하다.


솟대 위에서 악기치기./솟대놀이보존회


쌍줄백이놀이.


우리의 전통놀이 중에서 이렇게 재미있는 게 있었나 할 정도로 눈을 다시 눈을 뜨게 만든 것이 이 솟대쟁이놀이였으니 오는 19일 오후 2시 진주성 내 박물관 앞 야외공연장에서 3차 복원한 내용을 포함해 공연을 한다고 하니 관심을 가지지 않을 수 없구나.


솟대쟁이는 1800년대부터 진주 지역을 본거지로 하여 전국을 떠돌아다니며, 오늘날의 말로 하면 서커스를 펼쳤다 하니 그 역사도 예사가 아니구나. 하지만, 이렇게 재미있는 놀이가 최근에 와서야 복원되고 있다고 하니 안타깝고도 아쉬운 마음이 그지없다.


지난해 경남민속예술제 때 본 것이 2차 복원한 놀이였고 올해 3차 복원이라고 하니 아직 또 얼마나 더 복원할 게 남았는지 알 수는 없으나 이 정도만 해도 놀이의 구성은 알차다 하겠노라. 이번 공연엔 추가된 쌍줄타기, 판줄타기, 땅줄타기, 그리고 농환, 이렇게 네 종목이 주 내용이겠는데 이것만 보여주면 솟대쟁이 놀음판을 찾은 손님들이 서운해하지 않겠나.


살판(땅재주).


병신굿놀이./솟대놀이보존회


버나놀이.


솟대타기, 쌍줄백이, 이동식 솟대타기, 죽방울놀이, 버나놀이, 살판, 새미놀이, 죽방울치기에 얼른, 풍물판굿도 간단히 어우러지니 오시는 손님은 실컷 웃고 즐길 준비만 하시라. 한 번 본 사람으로서 하는 얘기니 믿어 손해 볼 건 없다 이 말씀이렸다.


옛날이 이 솟대쟁이 놀이가 어떻게 놀던 것이었는지는 문헌에 잘 나와 있으니 참고해 소개해볼작시면, 조선 후기 실학파 이익이 쓴 <성호사설>에 이런 말이 있다.


“장형(張衡)의 서경부(西京賦), ‘양쪽 손에 공과 칼을 쥐고 휘두르면서 뛰는데(跳丸劒之揮霍) / 밧줄 위로 달리다가 서로 마주 닿는구나(走索上而相逢)’ 라는 노래가 바로 그것이다. 요즈음 와서는 이런 재주가 더욱 교묘해져서 마주 서서 춤을 출 뿐만 아니라 더러는 능란하게 몸을 번드쳐서 재주를 넘고, 손으로 해금(奚琴)을 퉁기는 등 흔들거리고 기울어지기도 하되 능히 아래로 떨어지지 않으니, 교묘한 재주들이 이와 같다.”


뿐이던가. 솟대쟁이 놀이에 대한 얘기는 이색이 지은 <목은집>에도 나오고 성현이 지은 <허백당집>에도 나온다.


“긴 장대에 의지한 남자는 평지처럼 굴고(長竿倚漢如平地)” “백 척 장대 위에서 큰 잔 잡고 춤추네(長竿百尺舞壺觥)” “거꾸로 매달려 몸 놀리니 가지가 날리는 듯(跟絓投身條似飛)”


공연에 대해 궁금한 게 있으면 보존회 전화번호 055-758-1936으로 해보시라.

Posted by 무한자연돌이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