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언론의 현재와 과거, 경남의 문화와 전설... 익숙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애착 무한자연돌이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203)N
돌이끼의 작은생각 (108)
돌이끼의 문화읽기 (419)N
다문화·건강가족 얘기 (16)
경남민속·전통 (12)
경남전설텔링 (72)
미디어 웜홀 (142)
돌이끼의 영화관람 (20)
눈에 띄는 한마디 (8)
이책 읽어보세요 (61)
여기저기 다녀보니 (91)
직사각형 속 세상 (92)
지게차 도전기 (24)
지게차 취업 후기 (13)
헤르테 몽골 (35)
돌이끼의 육아일기 (57)
몽골줌마 한국생활 (15)
국궁(활쏘기)수련기 (16)
Total915,963
Today11
Yesterday84
Statistics Graph

이 공연은 지난 20일에 있었다. 그린쇼콰이어는 작년에는 창원시그린여성합창단 이름으로 창원성산아트홀 소극장에서 공연했다. 그땐 '써니'라는 제목으로 작품을 했다.


난 합창공연을 다른 공연보다 더 좋아하는 편이다. 왜냐면 한 사람이 아무리 멋진 아리아를 불러도 수십 명이 한꺼번에 내지르는 웅장함을 능가할 수 없기 때문이다. 합창은 누군가 튀는 목소리를 내면 망친다. 그러기에 아주 조심스럽기도 하다. 단원 모두 한마음이기 쉽지 않기 때문이다. 그래서 합창단을 이끄는 지휘자의 능력이 중요하다 하겠다.


그린쇼콰이어의 지휘자는 권안나다. 그동안 여러 작품을 지켜본 대로 표현하자면 프로그램 구성력이 뛰어난 지휘자다. 이번 공연에서도 나는, 이미 이들의 실력을 알기에 권 지휘자의 구성력을 눈여겨 보며 공연을 감상했다.


전체적인 프로그램 구성은 지난 '써니' 공연 때와 크게 다르지 않았다. 다만 이번엔 바리톤 유진호 독창 무대와 전자첼리스트 쥬린이 드럼캣과 함께 연주한 게 독특했다.


그린쇼콰이어의 '아빠의 청춘' 합창.


드럼캣 이야기가 나와서 얘긴데, 연주는 아주 인상적이고 무대와 객석을 휘어잡았다. 관객들의 혼을 쏙 빼놓는 연주였다. 김덕수 사물놀이패와 대적을 했다면 어땠을까 할 정도였다. 하지만 그게 문제였다. 드럼캣이 너무 강렬하게 공연을 펼치는 바람에 상대적으로 다른 프로그램들이 오히려 죽어버리는 결과를 낳았기 때문이다.


그리고 이번 메인 프로그램인 '오페라의 유령 메들리'는 지난 '써니' 때와 달리 그냥 합창 메들리 수준에서 그쳐 아쉬웠다. '써니'의 그 만족스러웠던 공연을 기대했기 때문일 수도 있겠지만 전반적으로 정적인 동선으로 이루어진 구성이라 '드럼캣' 잔상을 지워버리기엔 역부족이었다.


전반적으로 그린쇼콰이어의 매력을 잘 표현한 공연이란 평을 주고 싶다. 언제 한 번 그린쇼콰이어만의 수준 높은 작품도 기대해본다.


그린쇼콰이어 권안나 단장으로부터 공연사진을 몇 장 전달받았다. 한 장 한 장 감상하며 그날의 공연을 회상한다.



경남리틀싱어즈. 뽀롱뽀롱뽀로로, 안녕, 파란나라를 불렀다.



첫곡인 오페라의 유령 합창 모습.





그린쇼콰이어 운영위원들도 합창에 참여했다. 아빠의 청춘.



어린이재단에 장학금 기금 전달.



쥬린과 드럼캣의 강렬한 공연.



내가 말했잖아, 아빠의 청춘, 사랑하기 때문에, 풍문으로 들었소 등 그린쇼콰이어의 합창.



사랑하기 때문에 연주 때엔 무용도 곁들였다.



바리톤 유진호의 열창.



오프닝 곡 넬라판타지아 연주. 오보에 연주가 감미로웠다.



공연 후 운영위원들이 모여 기념촬영. 앞에 놓인 쌀은 경남이주민센터에 기증.



총 감독을 맡은 권안나 지휘자.


Posted by 무한자연돌이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