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언론의 현재와 과거, 경남의 문화와 전설... 익숙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애착 무한자연돌이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204)N
돌이끼의 작은생각 (108)
돌이끼의 문화읽기 (419)
다문화·건강가족 얘기 (16)
경남민속·전통 (13)N
경남전설텔링 (72)
미디어 웜홀 (142)
돌이끼의 영화관람 (20)
눈에 띄는 한마디 (8)
이책 읽어보세요 (61)
여기저기 다녀보니 (91)
직사각형 속 세상 (92)
지게차 도전기 (24)
지게차 취업 후기 (13)
헤르테 몽골 (35)
돌이끼의 육아일기 (57)
몽골줌마 한국생활 (15)
국궁(활쏘기)수련기 (16)
Total916,382
Today67
Yesterday78
Statistics Graph

지난 3월부터 6월까지 진행되었던 수요문화대학 개근하고 받은 웅상 콘서트 티켓을 한달여 만에 사용하게 됐다.


11시 예정인 공연 시간 30분이나 앞서 도착했는데 사람들이 상당히 붐볐다.


재즈디바로 불리는 웅산의 인기를 실감할 수 있었다.


성산아트홀 대극장으로 입장하는 사람들.


티켓을 사기 위해 줄을 선 사람들. 관람료는 일반 2만 원. 그런데도...


2층에서 내려다 본 모습.


웅산 포토존.


성산아트홀에선 이런 공연을 보게 되면 무료로 음료수를 마실 수 있다.


웅산을 비롯한 각종 리플릿.


객석을 채우는 사람들.


사실 웅산의 노래를 처음 들었다. 웅산이란 가수가 있다는 것은 진작에 알았지만 노래는 처음이다. 그렇다고 웅산에게 미안해할 건 없지만... 굳이 비교를 하자면 지금까지 이은미를 좋아했는데... 웅산으로 바꿀(?) 마음이 생길 정도로 매력이 있는 것 같다.(사진은 창원문화재단 제공)


웅산의 노래도 노래지만 밴드의 실력이 만만찮다. 웅산이 크레이지 피아니스트란 표현이 무색하지 않게 민경인의 재즈피아노는 거의 '신의손'이라 해도 아깝지 않은 찬사다. (창원문화재단 제공)


공연이 끝나고 로비로 빠져 나오는 관객들.


웅산 포토존 앞에서는 웅산이 디스크 사인회를 하고 있다.


공연은 2시간 정도 진행됐다. 12시가 되자 배꼽시계가 울리는데... 그렇게 한 시간을 더 버티며 공연 관람을 즐겼다.


공연을 보면서 메모하는 습관이 기억을 되살리는 데 상당한 도움이 된다. 웅산의 공연을 보면서 무대 배경화면이 참 인상깊었는데, 조명과 함께 상당한 고수가 맡은 것 같다. 스태프의 위력이 돋보인 공연이기도 했다.

 

2016/07/07 - [돌이끼의 문화읽기] - [보go듣go즐기go]8~14일 경남의 공연·전시

Posted by 무한자연돌이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