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언론의 현재와 과거, 경남의 문화와 전설... 익숙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애착 무한자연돌이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236)N
돌이끼의 작은생각 (108)
돌이끼의 문화읽기 (434)N
다문화·건강가족 얘기 (18)
경남민속·전통 (14)
경남전설텔링 (73)
미디어 웜홀 (142)
돌이끼의 영화관람 (20)
눈에 띄는 한마디 (8)
이책 읽어보세요 (73)
여기저기 다녀보니 (92)
직사각형 속 세상 (92)
지게차 도전기 (24)
지게차 취업 후기 (13)
헤르테 몽골 (35)
돌이끼의 육아일기 (57)
몽골줌마 한국생활 (15)
국궁(활쏘기)수련기 (16)
Total941,531
Today16
Yesterday124
08-04 04:20

[주말에 뭘볼까]복수는 실패하고 사랑은 이루어지다

창원시립예술단 8~93·15아트센터서 모차르트 오페라 ‘마술피리’ 공연


A~~~~ a~~~~ a~~ meine Tochter nimmer mehr~A~~~~a~~~a~~du bist meine Tochter nimmer mehr”


독일어로 된 이 문장을 노래로 승화시켜 상상할 수 있는 사람은 몇 되지 않을 것이다. 이 가사는 모차르트의 오페라 ‘마술피리’ 중에서 밤의 여왕이 딸 파미나에게 단검을 쥐여주며 복수의 대상이지만 자신의 남편이기도 한 자라스트로를 살해하라며 부르는 아리아다. 자라스트로는 빛의 세계를 지배하는 현자다.


누구나 한 번쯤은 들어봤음 직한 이 아리아는 하이소프라노가 아니면 소화하기 어려운 곡으로 듣고 있노라면 머리카락이 쭈뼛 서고 온 팔뚝에 소름이 돋게 된다.


마술피리 리허설 모습./창원시립예술단 홈페이지 홍보 영상 갈무리.


오페라 ‘마술피리’는 모차르트가 이탈리아어를 이해하지 못하는 서민들을 위해 독일어로 만든 소박한 징슈필(연극처럼 중간에 대사가 들어 있는 노래극)로 만들어졌다. 그래서 내용이 재미있게 꾸며졌고 노래 또한 소박한 가곡, 익살스런 민요, 진지한 종교음악, 그리고 이탈리아 스타일의 화려한 오페라 음악도 포함된 종합선물세트 같은 것이다.


대본은 핀란드동화집에 나오는 이집트 왕자 이야기를 바탕으로 마누엘 쉬카네더가 썼다. 대략적 줄거리는 이렇다. 창원문화재단이 소개한 내용을 그대로 옮긴다.




“자라스트로는 밤의 여왕의 딸 파미나를 자신의 세계로 납치해 여왕의 악영향으로부터 보호하려 하고, 진노한 밤의 여왕은 순진한 왕자 타미노를 포섭해 딸을 되찾으려 한다. 여왕은 타미노에게 맹수도 잠재울 수 있는 마술피리를 호신용으로 주고, 동행할 새잡이 파파게노에게는 영롱한 소리가 나는 요술종을 준다.


밤의 여왕은 밤중에 딸 파미나를 찾아와 자라스트로를 죽이라고 단도를 주면서 이 오페라에서 가장 유명한 ‘밤의 여왕의 아리아 – 지옥불 같은 복수심이 내 마음에 끓어오른다’를 부른다.


밤의 여왕은 파미나에게 ‘자라스트로를 죽이지 않으면 넌 내 딸이 아니다.’라며 자라스트로를 죽이라고 명령하지만, 자라스트로의 이성적인 설득에 넘어가 어둠의 세계를 저버린다.


밤의 여왕은 복수심으로 자라스트로의 ‘태양의 제국’을 무너뜨리고 권력을 장악하려고 총공격을 감행하지만 빛의 세계에 승리는 돌아가고 여왕과 어둠의 세계는 함께 멸망한다.


파미나는 타미노와 함께 ‘불의 시련’을 극복하고 진리와 사랑을 찾고 자라스트로의 빛의 세계의 일원이 된다.”




소개된 시놉시스를 통해 알 수 있는 것은 주인공 타미노 왕자가 어둠, 즉 악으로 치환할 수 있는 존재인 밤의 여왕에게 포섭돼 정의로 치환되는 빛의 현자 자라스트로를 공격하려다가 진실을 알게 되고 선악을 구별하게 됨으로써 정의와 진정한 사랑을 알게 된다는 아주 고전적인 주제다. 이런 고전적인 주제가 여전히 클래식으로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을 수 있는 것은 인간의 본성을 바탕으로 했기 때문이 아닐까 싶다.


김주현 예술감독은 “마술피리는 다양한 (음악)장르를 섞어 어렵지 않기 때문에 시민들도 비교적 편하게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지난 68일 수요문화대학 강연에서 김주현 예술감독이 ‘마술피리’에 대해 작품설명을 하고 있다.


마술피리는 창원시립교향악단과 창원시립합창단, 창원시립소년소녀합창단이 함께 참여해 만든 작품이다.


오는 8() 오후 730, 9일 오후 43·15아트센터 대극장에서 공연된다. 창원시립예술단의 이번 공연은 유료다. R3만 원, S2만 원. 멤버십 회원은 20% 할인을 받을 수 있으며 보훈·장애인·기초생활수급대상자는 50% 할인을 받을 수 있다.


문의 : 055-719-7800

Posted by 무한자연돌이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