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언론의 현재와 과거, 경남의 문화와 전설... 익숙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애착 무한자연돌이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243)
돌이끼의 작은생각 (108)
돌이끼의 문화읽기 (440)
다문화·건강가족 얘기 (18)
경남민속·전통 (14)
경남전설텔링 (73)
미디어 웜홀 (142)
돌이끼의 영화관람 (20)
눈에 띄는 한마디 (8)
이책 읽어보세요 (73)
여기저기 다녀보니 (92)
직사각형 속 세상 (92)
지게차 도전기 (24)
지게차 취업 후기 (13)
헤르테 몽골 (35)
돌이끼의 육아일기 (57)
몽골줌마 한국생활 (15)
국궁(활쏘기)수련기 (16)
Total955,059
Today77
Yesterday110
11-26 17:42

투표일 아침 신문들은 어떤 내용으로 보도했을까 궁금했습니다. 대체로 투표를 권유하는 내용과 관전포인트를 중심으로 편집을 했습니다. 덧붙여 진보성향을 띤 매체는 MB정부를 심판하자는 내용도 실었습니다. 

 

경남도민일보는 '경남 19대 총선 관전포인트'를 진보벨트와 낙동강벨트 생성여부에 주목했고 투표 독려방법으로 인증샷을 보내달라고 사고를 냈습니다. 사진물로 '52년 전 오늘 민주주의는 옳았다'는 제목으로 김주열 시신 사진을 게재했습니다.

 

경남일보는 '텃밭 사수냐 야권 돌풍이냐'는 제목으로 새누리당이 경남서 14석 확보하는 것이 관건이라며 보수 쪽에 초점을 맞췄습니다. 투표 독려는 사진물로 활용했네요. '당신의 한 표가 미래를 바꿉니다'는 제목으로 어린이가 기표소를 젖혀보는 장면입니다.

 

경향신문은 아주 독특한 편집을 하였습니다. 1면 가운데 작은 상자 하나로 지면을 짰습니다. 그 안에는 세계의 여러사람이 한표를 행사함으로써 일어난 역사적 사실을 간략하게 나열했습니다. 투표도 독려하면서 현 정부도 심판하자는 뉘앙스도 풍깁니다.

 

그런데 한국일보는 1단 기사로 대선 가늠할 총선이라는 내용으로 간단히 다뤘네요. 동아일보도 이번 총선이 대선을 가늠할 것이라며 '나비효과'에 비유했습니다.

 

서울신문은 대선향배, FTA, 복지를 거론하며 선택에 따라 어떤 상황이 벌어질지 제시했습니다. 조선일보 역시 비슷한 내용으로 제목을 뽑았으며 주제를 '내일을 결정하는 오늘'이라고 뽑았네요.

 

중앙일보는 '나는 유권자다'란 제목으로 차인표의 이야기를 담아 투표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반면 한겨레는 '지난 4년 동안 행복하셨나요?'란 제목으로 현 정보 심판에 초점을 맞추어 1면 보도를 했습니다.

 

 

 

 

 

 

 

 

 

Posted by 무한자연돌이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