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언론의 현재와 과거, 경남의 문화와 전설... 익숙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애착 무한자연돌이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241)
돌이끼의 작은생각 (108)
돌이끼의 문화읽기 (438)
다문화·건강가족 얘기 (18)
경남민속·전통 (14)
경남전설텔링 (73)
미디어 웜홀 (142)
돌이끼의 영화관람 (20)
눈에 띄는 한마디 (8)
이책 읽어보세요 (73)
여기저기 다녀보니 (92)
직사각형 속 세상 (92)
지게차 도전기 (24)
지게차 취업 후기 (13)
헤르테 몽골 (35)
돌이끼의 육아일기 (57)
몽골줌마 한국생활 (15)
국궁(활쏘기)수련기 (16)
Total948,269
Today37
Yesterday109
10-01 06:40

촌에 살면 봄이 제일 반갑다. 물론 즐거운 만큼 노력도 따라야 한다. 어제는 몇 시간째 잔디밭 잡초를 뽑아내느라 무릎 관절이 끊어지는 줄 알았다.

마당 한 구석에 있는 목련을 어제야 발견했다. 언제 저렇게 활짝 폈지?

대문에서 현관으로 향하는 길 천리향의 진한 향기에 넋을 잃을 정도다.

화분에 있던 난초는 겨우내 관심을 조금 안 썼더니 생명을 잃어버리고

대신 화단에 뿌리를 내린 난초는 추운 겨울에 눈바람을 맞으면서도 살아남았다.

작약, 함박꽃도 일광욕하기 좋은 햇살에 발간 얼굴을 내밀고 두리번거리는 듯하다.

꽃샘추위가 오기 전에 가지치기를 심하게 했더니 앵두는 이제야 하얀 꽃망울을 떠뜨린다.

청매실은 햇살 먼저 닿는 담장쪽부터 꽃눈을 떴다. 올핸 매실이 얼마나 튼실하게 열리려는지.

따스한 봄햇살 아내와 오가나, 지원이가 흔들의자에 앉아 재잘재잘재잘....




Posted by 무한자연돌이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1.04.02 10:35 Favicon of http://blog.daum.net/choongbeom 사랑과 기쁨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봄 내음이 물씬 풍기네요.
    꼬마가 참 귀엽습니다.
    행복한 가정의 포근함이 느껴옵니다.
    즐거운 주말 보내시기 바랍니다.

  2. 2011.04.02 20: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럽습니다.

  3. 2011.04.02 23:25 신고 Favicon of https://dino999.idomin.com 무한자연돌이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매는 일, 은근히 중독성 있습디다. 그림자가 담벼락을 넘어가서 이제 그만 호미를 놓으려고 해도 꼭 게임을 하다 중단하는 것 같은 느낌이 드네요. 오늘 잠시 회사를 다녀왔지만 이틀 봄햇살 받으며 보람있는 여유 보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