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언론의 현재와 과거, 경남의 문화와 전설... 익숙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애착 무한자연돌이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202)N
돌이끼의 작은생각 (108)
돌이끼의 문화읽기 (417)N
다문화·건강가족 얘기 (16)
경남민속·전통 (12)
경남전설텔링 (72)
미디어 웜홀 (142)
돌이끼의 영화관람 (20)
눈에 띄는 한마디 (8)
이책 읽어보세요 (61)
여기저기 다녀보니 (91)
직사각형 속 세상 (93)
지게차 도전기 (24)
지게차 취업 후기 (13)
헤르테 몽골 (35)
돌이끼의 육아일기 (57)N
몽골줌마 한국생활 (15)
국궁(활쏘기)수련기 (16)
Total913,805
Today54
Yesterday72
Statistics Graph

경남도민일보 2019년 5월 30일 18면.

현장의 <정크, 클라운>, 상상창꼬의 <후에>, 벅수골 <사랑, 소리나다>. 세 개의 작품 가운데 벅수골 작품만 아직 못 보았다. 이 작품은 3년 전 쯤 경남도청 인터넷신문 담당할 때 아주(ㅋㅋ) 상세하가 다뤘기 때문에 안봐도 눈에 선한 작품이다. 이 세 개의 작품이 곧 외국으로 순회공연(?)을 떠난다고 한다. 

 

현장은 중국으로, 상상창꼬는 루마니아로, 벅수골은 이탈리아로.

 

이 세 연극의 공통점이 있다. 모두 넌버블, 대사가 거의 없다는 것이다. 하긴 외국으로 나가는 작품이니 한국어로 된 대사가 오히려 현지에선 불리할 수 있겠지. 아직은 마임이나 신체극 등의 무언극이 국제 교류에 유리하다 하겠다. 

 

문화의 국제교류가 최근 많이 활성화한 느낌이다. 아마 한류효과에 눈을 뜬 때문이 아닐까 추측한다. 물론 오래전부터 한국의 공연문화가 외국으로 자주 나가긴 했지만 지금처럼은 아니었다. 지금은 적극적으로 외국 시장을 개척하려는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 

 

이제 문화가 확실히 돈이 되는 시대가 된 것 같다. 정부와 지자체에선 일정 시기 마중물이 필요할 것이다. 문화콘텐츠를 사고파는 시대가 일상적으로 이루어지면 정말 지금으로선 상상도 못할 문화 르네상스 시대가 펼쳐질 것이다. 지역 공연예술계의 적극적 활동을 기대한다.

Posted by 무한자연돌이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