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언론의 현재와 과거, 경남의 문화와 전설... 익숙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애착 무한자연돌이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178)
돌이끼의 작은생각 (107)
돌이끼의 문화읽기 (400)
다문화·건강가족 얘기 (15)
경남민속·전통 (12)
경남전설텔링 (72)
미디어 웜홀 (141)
돌이끼의 영화관람 (19)
눈에 띄는 한마디 (8)
이책 읽어보세요 (60)
여기저기 다녀보니 (90)
직사각형 속 세상 (93)
지게차 도전기 (24)
지게차 취업 후기 (13)
헤르테 몽골 (35)
돌이끼의 육아일기 (56)
몽골줌마 한국생활 (15)
국궁(활쏘기)수련기 (16)
Total898,926
Today44
Yesterday127
Statistics Graph



상상창꼬는 오는 23일 오후 7시, 24일 오후 4시, 7시. 25일 오후 4시 창동예술소극장에서 드니즈 살렘 원작 <엄마는 오십에 바다를 발견했다>를 각색한 <와인>을 공연한다.


딸에게 엄마는 어떤 존재일까? 티격태격도 잘하고 그러면서 정도 어쩌면 더 진하게 나눈 관계. <와인>은 엄마와 딸의 그런 관계를 다룬 연극이다.


단둘이 사는 엄마와 딸. 엄마는 전형적인 주부. 가정밖에 모른다. 남편 죽음과 아들의 독립으로 외로움을 안고 산다. 엄마는 딸이 평범한 주부로서 살아가길 원하지만 딸은 작가의 길을 가고자 한다. 그래서 말다툼 끝에 집을 나선다.


엄마는 나이 오십에 여행을 떠난다. 바다로 여름 휴가를 떠나는 것이다. 그러나 곧 수술 날짜가 잡히고 딸 혼자 미국으로 여행을 떠난다. 여행을 하던 중 딸은 돌아가 엄마에게 효도할 것을 다짐하는데... 엄마는 그사이 세상을 떠나고 만다.


연출 : 강주성, 엄마 : 진윤정, 딸 : 정혜영

문의 : 010-6567-8801

Posted by 무한자연돌이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