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언론의 현재와 과거, 경남의 문화와 전설... 익숙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애착 무한자연돌이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243)
돌이끼의 작은생각 (108)
돌이끼의 문화읽기 (440)
다문화·건강가족 얘기 (18)
경남민속·전통 (14)
경남전설텔링 (73)
미디어 웜홀 (142)
돌이끼의 영화관람 (20)
눈에 띄는 한마디 (8)
이책 읽어보세요 (73)
여기저기 다녀보니 (92)
직사각형 속 세상 (92)
지게차 도전기 (24)
지게차 취업 후기 (13)
헤르테 몽골 (35)
돌이끼의 육아일기 (57)
몽골줌마 한국생활 (15)
국궁(활쏘기)수련기 (16)
Total951,586
Today11
Yesterday78
10-29 04:16

2000년대에 들어서면서 무대공연지원사업, 사랑티켓제도, 무대예술지원사업, 문예진흥기금사업, 찾아가는 예술활동 등 문화예술에 대한 다양한 지원 정책의 수혜를 받으면서 1990년대보다는 안정적인 작품활동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각 극단별 활동 현황을 살펴보면 극단 마산은 2000년부터 2009년까지 총 26개 작품을 제작하였으며, 문종근, 최성봉, 김민기 등의 연출에 의해 주로 국내 작가의 작품을 공연하였다. 또한 '마산'은 1996년도에 이어서 2008년도 제26회 전국연극제에서도 작품 <파란>(김민기 작·연출)으로 대통령상인 작품상 최우수상을 수상하였으며 희곡상, 무대미술상, 최우수연기상도 함께 수상했다.


극단 불씨촌(촌장 김경수)은 가톨릭여성회관에서 2004년까지 <아름다운 남자>(2001, 이윤택 작·김경수 연출) 등 모두 3개의 작품을 제작·공연하였다.


2000년도에는 극단 마산에서 활동하던 연출가 문종근이 극단 객석과무대를 창단했다. 극단 객석과무대는 2009년 9월까지 총 27개의 작품을 꾸준히 제작하였으며 대부분의 작품이 문종근에 의하여 연출되었다.


1990년대 후반까지 활동하던 극단 터전은 2000년대에 들어와서는 작품 활동을 중단하였다.


1990년대 후반부로 갈수록 침체되어갔던 마산지역 대학의 극예술연구회 활동은 2000년대에 들어서면서도 작품 활동이 증가하지는 않는 추세였으며 오히려 감소하는 현상을 보였다. 그러나 2004년도에 경남대학교 공연예술전공이 개설되면서 대학생들의 연극 활동에 활기를 띠게 된다.


경남대 극예술연구회는 2006년부터 매년 1~2편의 작품을 자체 제작하여 2009년도까지 총 17개의 작품을 제작, 공연하였으며 전국대회와 대학연극축제 등에 출품해 대상을 수상하는 등 연극 공연 전문 인력을 양성하기 시작한다.


또한 2009년에는 창신대학에서 연극영화과를 개설하여 연극교육과 인재양성에 노력하고 있다.


그리고 연극축제사업으로는 2000년도부터 2009년까지 총 10회의 마산국제연극제(축제조직위원장 이상용)를 개최하였으며, 이 축제를 통하여 총 61개국 86개 외국팀이 참가하였으며 231개의 국내 연극팀이 참가했다.

또한 2007년 7월 27일~8월 10일에는 세계연극협회 한국본부(본부장 이상용)가 주관하는 제28차 세계연극총회 및 세계연극제가 마산에서 개최되었다. '평와와 화합-동·서양 연극의 만남'을 주제로 한 총회 및 연극제에는 30여 개국에서 총 1500여 명이 참가했으며 예술적 발전 방안 등에 관한 포럼, 국제심포지엄 등을 개최했다. 또한 국내외 40여 개의 연극팀이 참여해 세계 각국의 다양한 공연을 펼쳤다.


아동극 분야에서도 활발한 활동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극단 마산은 부설기관으로 '꾸러기 인형극단'을 구성하고 2007년부터 2009년까지 총 10개 작품을 제작해 경남 일대를 순회하며 총 78회 공연을 하였다. (자료 출처 : 마산시사)















Posted by 무한자연돌이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