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언론의 현재와 과거, 경남의 문화와 전설... 익숙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애착 무한자연돌이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219)
돌이끼의 작은생각 (108)
돌이끼의 문화읽기 (423)
다문화·건강가족 얘기 (16)
경남민속·전통 (14)
경남전설텔링 (72)
미디어 웜홀 (142)
돌이끼의 영화관람 (20)
눈에 띄는 한마디 (8)
이책 읽어보세요 (71)
여기저기 다녀보니 (91)
직사각형 속 세상 (92)
지게차 도전기 (24)
지게차 취업 후기 (13)
헤르테 몽골 (35)
돌이끼의 육아일기 (57)
몽골줌마 한국생활 (15)
국궁(활쏘기)수련기 (16)
Total922,332
Today4
Yesterday76
Statistics Graph


60년대는 문화에서도 전환점이 되는 시기다.


이때부터 집에서 영화도 볼 수 있게됐고. 베트남 전쟁 역시 문예사조 차원에서도 충격적 사건이었다. 이후 걸프전을 TV를 통해 생중계한 사건은 점점 우리가 포악해지고 있다는 것을 방증한다. 자극에 점점 무디어지고 있다는 사실.


TV 드라마가 현실에서 볼수 없었던 것을 보여주기 때문에 보고싶어하는데... 요즘은 실제로 살인하는 장면 등이 영화 드라마보다 자극적인 장면들이 그대로 스마트폰을 통해 무차별 보여주기 때문에 어지간해선 반응을 보이지 못한다. 그래서 영화 드라마 뮤지컬도 점점 더 자극적인 소재와 장면을 묘사하기 시작한다.


포스트모더니즘 이후 그것이 시작하지 않았나 싶다. 음악에서도 그러한 현상이 일어났다. 엘비스 프레슬리, 전자악기를 사용하고 이후 비틀즈 음악을 통해 음악사의 새로운 음악을 시작. 평화를 추구하는 음악이 아니라 분출하고 폭발하는 음악의 본격 시작을 알렸다.




1960년대 <판타스틱>. 감상. https://www.youtube.com/watch?v=GEW1F9kZ-UE


뮤지컬 플레이. 


아리스토 텔레스 <시학> 연극에 대한 책. 연극은 이래야 한다. 가장 모범 답안. 음... 지금은 좀 다른데... 부조리극이 나오고 나서...ㅋㅋ


감정이입. 배우의 배역이 여기선 죽었는데... 그래서 슬픈데 그렇게 울었는데... 커튼콜 할 때 나온다. 관객은 그렇다고 믿기 때문. 감정이입을 통해 카타르시스를 느꼈을 때 공감하게 된다. 영화 연극의 가장 큰 장점은 정화작용이다. 울고 싶을 때 울게해주는... 웃고 싶을 때 웃게 해주는... 영화가 슬퍼서가 아니라 내가 울고 싶어서... ㅎㅎㅎ. 그런데 울면서 그렇게 먹나? ㅋㅋ


이후 독일 브레히트 출연해 감정이입을 통한 건 독재의 수단이다 라고 강조. 그는 연기를 하다가도 배우가 배역에서 빠져나와 설명하는 장면을 연출. 이것을 낯설게 하기, 이화효과라고 한다. 그의 작품 <사천의 선인>, 드라마 결말이 없다. 서로 의견을 대립시켜 충돌시켜서 논의하게 만든다. 답을 제시하지 않는 것이 특징이다.



대표적인 작품이 <뮤지컬 캬바레> <지붕위의 바이올린>이  있다.


https://www.youtube.com/watch?v=5QS1l1mSDSo&index=4&list=RDlxmz3RcNNBE


전쟁이 있었고 어떤 일이 있었고 카바레에서 지낸 일 등등 뭐 그랬다고. 그렇게 세월을 보냈다. 의미는 관객이 찾을 일.


<지붕위의 바이올린>의 노래 '선 라이즈 선 셋'



이후 포스트 모더니즘 사조가 본격화된다. <가스펠>(1971)이 대표적. 연극 대본이 없다. 포스트모더니즘 이전엔 대본이 있어야 했다. 연극은 문학 하위 장르. 연극영화과 나와도 학위는 문학사. 


대본 없이 우리 연극 하나 만들겠습니다. 뮤지컬의 재미있는 요소에 대해 만들어보죠. 넷이서 모여 계속 얘기를 하고 토론하고 그럼 시작하자. 당신은 뮤지컬 배우하고 연출하고, 관객하고 그럼... 신입이 들어와서 청소하는 장면을 만들어볼까요. 즉흥극으로 제작. 그래서 대본이 없다. 이것을 정리하는 사람은 있다. 디렉터가 아닌 조력자.


가스펠 음악 강력하고 내용은 충격적이다. 'gospel let the sunshine'


반전을 담고 있으며 프리섹스 마약 등을 과감하게 거론하고 있다.


성서 요셉 이야기. 형제들이 이집트에 노예로 팔아버려. 열심히 살다보니 이집트에서 2인자로. 자기 고향에 흉년. 가서 베푸는데, 자기 형들이 발아래 꿇어 고마워하는 모습.... 성경 말씀 듣는 느낌으로 시작. 이 사람의 다음 작품은 지저스 크라이스트, 켓츠, 팬텀 오브 오페라를 만든다. 앤드류 로이드 웨버다.


1968년 음악 들어보자. 요즘과 비교하면 유치하고 낯설다. 


조셉 앤 더 어메이징 테크닉 데코멘더. ...  뮤직 비디오처럼 만들었다.

https://www.youtube.com/watch?v=jnPClWznEY4



Joseph And The Amazing Technicolor Dreamcoat


이 이후엔 더 정신없어진다.

다음 작품 <지저스 크라이스트 슈퍼스타> 음악. 




알 수 없는 사람들이 알 수 없는 공간에 와서 "이제부터 예수에 대한 이야기를 시작한다" 당시 영상을 보면 투구만 쓰면 로마군병, 망토 걸치면 헤롯. 이런 식으로 바뀌어 그런 작품 기법을 보여주는 작품이 <시카고> 세트도 안 변해. 밴드도 끝까지 앉아 있고. 재판에 대한 이야기를 해. 그게 시카고. 


올리비안 뉴튼존, 존 트라볼타. 피지컬. 원래 초연 컨셈은 어떤 아저씨 아줌마들 나와 홈 커밍데이. 모교 방문. 모교에서 옛날 선생님들 나와 1950년대 엘비스가 날리던 시절 옛날 이야기하는 것. 그게 <그리스>


센텀 소향뮤지컬센터. 다음 주 목금토. 동서대 학생들. 뮤료. ㅋㅋㅋ. 




하나 더 충격 다음 시리즈. <핀핀>


모르는 사람이 이상한 장소에 모여서 핀핀 왕자에 대한 이야기를 그려. 인생이 뭘까? 전쟁에도 나가보고, 권력 가져보기 위해 아버지도 암살해보고, 섹스에 빠져보고... 사랑으로 연극 결론 내릴래. 사회자 관객이 10만원 내고 들어왔는데 불에 뛰어들어야지. 모든 객석 다 불을 켜고. 오케스트라 다 빠지고 발가 벗기고 아무 것도 없는 상황에서도 니가 손잡고 있는 그 사람이 니 행복인지 보자. 마지막 대사. 뮤지컬 코미디 결말이 이렇게 끝나도 나쁘지 안잖아요. 문제는 표현 방법이 어마어마하다. 리바이벌한 작품.


요새 태양의 서커스. 스토리를 만들고 서커스를 넣어. 이건 최근의 표현법. 70년대엔 마법사가 나와 여러분을 마법의 세계로 안내하겠다. 이렇게 진행해.


다음 시간엔 70년대와 80년대 요즘의 작품. 첨단, 춤, 마술. 모든 것을 다 집어넣어 최고의 작품을 만드는 과정이 나타난다.

Posted by 무한자연돌이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