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언론의 현재와 과거, 경남의 문화와 전설... 익숙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애착 무한자연돌이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203)N
돌이끼의 작은생각 (108)
돌이끼의 문화읽기 (419)N
다문화·건강가족 얘기 (16)
경남민속·전통 (12)
경남전설텔링 (72)
미디어 웜홀 (142)
돌이끼의 영화관람 (20)
눈에 띄는 한마디 (8)
이책 읽어보세요 (61)
여기저기 다녀보니 (91)
직사각형 속 세상 (92)
지게차 도전기 (24)
지게차 취업 후기 (13)
헤르테 몽골 (35)
돌이끼의 육아일기 (57)
몽골줌마 한국생활 (15)
국궁(활쏘기)수련기 (16)
Total916,071
Today57
Yesterday62
Statistics Graph

사흘. 7일, 8일, 9일. 목, 금, 토. 잘하면 보러 갈 수 있겠다. 금요일, 딱 빈다. 목요일엔 한사랑다문화합창단 공연 관람이 잡혔고 토요일은 창원대 극예술연구회 공연 관람과 이어서 뮤지컬 연습 때문에 시간을 뺄 수가 없다. 금요일 다른 급한 일정만 없으면 오랜 만에 재미있는 공연을 관람하겠다.


국가무형문화재 제30호인 가곡. 마산에 그 가곡전수관이 있다는 사실, 이제 어느 정도 문화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면 알 터이다. 이번 12월 공연은 3일 연속으로 프로그램을 짰다. 




목요풍류가 시작되는 7일엔 초청공연으로 '탱고, 가곡을 만나다'를 공연한다. 제나탱고. 언제 한 번 들어봤던 아티스트 그룹이다.



소개된 글을 보니...


"퓨전국악탱고밴드 제나탱고(Gena tango)는 ‘오로지 자신의’이라는 뜻인 순수 우리말 ‘제나’와 탱고의 고장 아르헨티나에서 사용되는 스페인어의 기본이 된 라틴어 ‘Gena-눈’이라는 뜻을 합하여 ‘한국의 눈으로 새롭게 탱고를 바라본다.’라는 뜻을 지니고 있는 퓨전탱고밴드이다. 


2015년도에는 탱고와 국악의 새로운 만남이라는 주제로 ‘한국의 눈, 탱고를 보다’ 프로젝트를 진행하였으며 이 프로젝트로 정동극장의 ‘창작발견프로젝트’에 최종 선정(1위)되어 단독콘서트를 지원받아 공연하였다. 2016년에는 ‘제나탱고의 아리랑 프로젝트’로 문화가 있는 날 청춘마이크에서 우수아티스트 선정, 한국문화예술위워회장상 수상을 한바 있다.


 매년 국악과 탱고와의 만남을 주제로 가장 한국적인 탱고의 모습을  프로젝트화 하여 전국의 주요 문화행사에서 많은 관객들과 만나고 있으며 2017년도에는 방방곡곡 문화공감프로그램 선정, 남산 국악당 청년국악 지원사업에 선정되어 더욱더 활발한 활동이 기대 된다. 특히 이번 17년도에는 가곡전수관에서 탱고와 가곡의 만남이라는 주제로 공연을 펼친다.


제나탱고는 앞으로도 다양한 장르와 탱고와의 결합과 재구성을 통해 한국인의 정서에 맞는 탱고에 대한 연구를 지속해나갈 예정이다."


라고 적혀있다. 제나가 '눈'이란 뜻이군. 아는 사람 알겠지만 국악과 탱고가 의외로 잘 어울린다. 궁금한 사람은 유튜브 검색해보면 알게 될 것이다. 나도 첨엔 탱고와 국악이 이렇게 궁합 잘 맞는 음악일 거라곤 상상도 못했는데... 감동 받았다는 사실.


■ 프로그램

1. 강원아리랑 (Tango pour Claude)

2. 아무도 모르게

3. 제나애국가

4. New 진도아리랑

5. El tango de roxanne '록산느의 탱고‘

6. 별이 바람에


제나탱고 연주 모습.


그리고 내가 공연을 볼 수 있는 둘째 날 제목은 '피어나는 젊은 국악'으로 블라썸국악실내악단을 초청해 공연을 펼친다.


역시 소개된 글을 옮겨 오면,

 

"블라썸(Blossom)국악실내악단은 민속악을 중심으로 경상권의 젊은 국악인들이 모여 만든 단체입니다.


개인적으로 모두 바쁜 활동과 여러 음악 단체와의 협연 및 공연, 째즈와 연극등의 다양한 분야의 만남과 결합을 시도하지만 우리음악의 기본은 전통적인 정악과 민속악에 있음을 알고 기본이 되는 것을 공부하며 함께 연주하는 단체입니다.


오늘 연주곡목도 민속악으로 시작하여 신명과 즐거움을 느끼며 창작곡으로 이어가고자 합니다. 고맙습니다."


이 지역 국악인들이 모였군. 실력 여하를 떠나 우리 지역 국악 아티스트들이라 정이 간다. 연주 곡목 중에 눈에 띄는 것.. '난감하네' 대화 중에 개그로 한 번씩 치는 말인데...ㅋㅋ


■ 프로그램

1. 산조합주

2. 판소리 흥보가 중 박타는 대목

3. 경기민요_청춘가, 양산도, 밀양아리랑

4. 대금독주 ‘인연’

5. 25현가야금 독주 ‘도라지’

6. Prince Of Jeju

7. 축제 3악장

8. 난감하네

9. 민요의 향연


블라썸국악실내악단 연주.


마지막날엔 국악연주단 정음과 가곡전수관 푸르미르청소년예술관, 영송당가곡보존회 멤버들이 가곡과 시조. 정악연주로 프로그램을 꾸민다.


가곡전수관 가인들과 국악연주단 '정음'의 공연 모습.



■ 프로그램

1. 정재 초무

2. 정재 가인전목단

3. 생황,비파,단소 병주 수룡음

4. 가곡 계면조 롱 북두

5. 가곡 계면조 편삭대엽 나랏말싸미

6. 가사 수양산가

7. 시조 지름시조 청조야

8. 가곡 우조 우락 바람은

9. 가곡 반우반계 환계락 사랑을

Posted by 무한자연돌이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