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언론의 현재와 과거, 경남의 문화와 전설... 익숙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애착 무한자연돌이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203)N
돌이끼의 작은생각 (108)
돌이끼의 문화읽기 (419)N
다문화·건강가족 얘기 (16)
경남민속·전통 (12)
경남전설텔링 (72)
미디어 웜홀 (142)
돌이끼의 영화관람 (20)
눈에 띄는 한마디 (8)
이책 읽어보세요 (61)
여기저기 다녀보니 (91)
직사각형 속 세상 (92)
지게차 도전기 (24)
지게차 취업 후기 (13)
헤르테 몽골 (35)
돌이끼의 육아일기 (57)
몽골줌마 한국생활 (15)
국궁(활쏘기)수련기 (16)
Total915,999
Today47
Yesterday84
Statistics Graph

좀 기억할만한 내용이 담긴 19화다. 국내 소극장운동의 씨앗이랄 수 있는 원방각운동이 이광래에 의해 진행되었다는 점, 그리고 이광래가 스타니슬라브스키 연기 시스템을 도입했다는 점. 아쉬운 점은 소극장운동의 첨병이었던 원방각이 6회 공연을 끝으로 화재로 문을 닫고 재기하지 못했다는 점이다. 당시 원방각이 제대로 소극장 운동에 성공을 이루었다면 지금 연극판의 지형도 많이 바뀌었을 거란 생각이 든다. 살롱공연 무대나 카페연극이 사람들에게 소소한 재미를 주진 않았을까 싶은... 



이광래와 서라벌 예술학원과의 인연은 훨씬 옛날로 거슬러 올라간다. 이광래는 1948년 한국 초창기 연극계의 개척자 중의 한 사람인 윤백남 선생의 권유로 예술학원에 발을 들인다. 서라벌예술학원의 설립자가 윤백남 선생이셨기 때문이다.


그 당시는 물론 문교부의 정식인가를 얻지 못한 서라벌예술 학원시절에 거의 무보수로 선배의 일을 돕는다는 차원에서 그저 강사로 출강하였지마는 이제는 (1953년) 서라벌예술대학 연극영화과(2년제 초급대학) 교수로 정식 취임하게 된 것이다.


아울러 초대학과장이 됨과 동시에 그 지긋지긋한 살림의 궁색함에서 약간 해방되었다. 술만 취하면 입버릇처럼 되뇌이던 "내딸년(순숙)을 죽인 놈!" 하던 죄의식에서 조금은 벗어날 수는 있었지만 완전히 탈피하지는 못하였다. 그래서 순숙을 잊기 위하여 더 무서운 집념으로 책을 읽기로 했던 것인지도 모른다.


그리하여 애란의 국민연극운동(민족연극운동)에 대하여 일본 와세다대학시절부터 가졌던 관심을 한충 심화해 연구에 연구를 거듭하였다. 선구자 예이츠에서부터 그레고리부인의 역할, 그리고 싱그의 희곡에 이르기까지 아비극장을 중심하여 민족정신을 고취하고 전통문화를 되찾는 아일랜드 사람들의 정신을 거울삼으려 한 것이다.


거기에다 스타니슬라브스키 시스템에 의한 이른바 소극장운동이 모스크바 예술좌 연구에 심혈을 기울이게 되었다. 그 결과 소극장 원방각 운동이다. 장소는 1958년 을지로 입구에 한국 연극의 초창기 이인직이 활동하던 시절 최초의 민간극장인 원각사(1908)의 이름을 그대로 이어받아 원각사란 소극장을 개관한 바 있는데 이 극장에서 이광래가 뒤에서 떠빧쳐주고 그의 제자들이 앞장서 활동하게 된다.


여기 '원방각'(극단)에 참여한 사람들은 서라벌 예술대학 연극영화과 출신들이거나 학교 강사였다. 장한기(당시 서라벌 예대 강사. 동국대학교 연극영화과 주임교수 및 문화대학장, 예술대학원장 역임) 박사를 비롯하여 극작가 오학영, 일찍이 요절했지만 신예 연출가로 주목받았던 김상민, 주로 라디오 드라마에서 성우와 극작가로 활약했던 심영식(마산 3·15 1주년 기념예술제 때 유치진 작 이광래 연출의 <조국>에서 정도 역을 맡아 마산 관객의 열렬한 박수를 받은 바 있다), 특이한 마스크와 목소리로 성격배우의 구실을 멋지게 해낸 여배우 천선녀, 그리고 주현이란 예명으로 지금도 TV에서 활약하고 있는 중견 탤런트 주상현 등이 그 핵심 멤버였다.


창립공연으로 입센의 <유령>을 이광래 연출로 상연하게 되어 한국 연극계의 비상한 관심을 모으게 되었다. 그것은 전술한 스타니슬라브스키 시스템에 의한 '새로운 무대와 새로운 연출수법'을 선보였기 때문이다. 새삼스럽지만 연극이란 연기를 창조하는 배우의 예술이기 때문에 배우의 연기를 창조하려면 배우의 수업과 역의 완성이 필요하다.


이러자면 심리적 사실주의를 바탕한 이른바 '신체적 행동법'이 필수적 요건이 되는 것이다. 이러한 스타니슬라브스키의 연출이론을 구체적으로 무대에 옮겨 새로이 이식한 사람이 이광래다. 따라서 한국연극사상 하나의 큰 획을 그었다고 일컬어지고 있는 것이다.그러나 극단 '원방각'은 겨우 5회의 공연과 지방공연 1회로서 그 막을 내리게 된다.


왜냐하면 극장 '원각사'에 불이 나 소실되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70년대와 80년대에 불꽃같이 타올랐던 소극장 운동의 씨앗을 뿌렸다는 점에서 극단 '원방각'의 공로는 결코 가벼이 할 수 없을 것이다.


다음 주엔 오랜 만에 다시 이야기의 무대를 마산으로 옮겨야 할 것 같다. 3·15의거 부정선거에 항의하기 위하여 전 시민이 자연발생적으로 독재정권을 규탄하고 나선 데모는 끝내 4·19혁명의 도화선이 되었음은 마산시민, 아니 지각있는 국민이면 누구나 다 아는 일이다.


Posted by 무한자연돌이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