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언론의 현재와 과거, 경남의 문화와 전설... 익숙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애착 무한자연돌이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241)N
돌이끼의 작은생각 (108)
돌이끼의 문화읽기 (438)N
다문화·건강가족 얘기 (18)
경남민속·전통 (14)
경남전설텔링 (73)
미디어 웜홀 (142)
돌이끼의 영화관람 (20)
눈에 띄는 한마디 (8)
이책 읽어보세요 (73)
여기저기 다녀보니 (92)
직사각형 속 세상 (92)
지게차 도전기 (24)
지게차 취업 후기 (13)
헤르테 몽골 (35)
돌이끼의 육아일기 (57)
몽골줌마 한국생활 (15)
국궁(활쏘기)수련기 (16)
Total947,017
Today63
Yesterday121
09-21 08:51


거창 극단 입체

<오월의 석류>

작가 : 양수근

연출 : 이종일

일시 : 4월 5일 오후 7시 30분

공연장 : 밀양아리랑아트센터 소공연장

문의 : 055-359-4543, 0106298-1228, 010-3878-0881


군사정권이 국민에게 얼마나 큰 상처를 줬는지, 또는 주는지는 역사가 말해주고 있다. 1980년대 전두환 군부 쿠데타 세력은 광주에 공수부대를 투입해 총칼로 시민들을 학살했다. 언론은 통제됐고 광주는 고립됐다.


당시의 광주와 현재를 오가며 드라마는 이 시대의 불행을 이야기한다. 줄거리는 이렇다.


"5·18 광주 민주화 운동이 일어난 지 30여년이 지난 지금 애환이 짙은 석류나무를 품고 살아가는 장녀 순심이 어머니 제사상을 준비하고 있다. 그녀의 여동생 순영이가 들어오면서 두 자매는 현재와 과거를 드나들며 5·18 광주민주화운동으로 인한 깊은 마음의 상처를 토해 놓는다


고등학교 3학년인 남동생 순철은 전남대학교 교정에 본부를 둔 시민군에 합세하여 총을 잡고 진압군에 대항하였다. 그리고 끔찍하게 살육되는 시민군들의 주검의 현장을 목격한다.


혼나간 짐승처럼 총을 쏘며 대항하는 순철은 공수부대 군인에게 쫓기다 집으로 도망 들어와 옥상 석류나무에 숨는다. 군인은 순철에게 총을 쏜다. 공교롭게도 석류나무 옆 장독대에 된장을 퍼든 순철의 어머니의 다리에 총알이 관통되어 어머니는 불구가 된다.


세월이 흘러 광주는 평온을 되찾지만 순철의 가정은 5·18의 참담한 역사의 뒤안길에서 주체할 수 없는 가족 간의 갈등과 이기심으로 정신의 공황상태가 되어 가족관계가 황폐해지고 뿔뿔이 흩어진다."


보고나면 가슴이 먹먹해질 것만 같은 작품이 아닐까 싶다.




Posted by 무한자연돌이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