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언론의 현재와 과거, 경남의 문화와 전설... 익숙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애착 무한자연돌이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243)
돌이끼의 작은생각 (108)
돌이끼의 문화읽기 (440)
다문화·건강가족 얘기 (18)
경남민속·전통 (14)
경남전설텔링 (73)
미디어 웜홀 (142)
돌이끼의 영화관람 (20)
눈에 띄는 한마디 (8)
이책 읽어보세요 (73)
여기저기 다녀보니 (92)
직사각형 속 세상 (92)
지게차 도전기 (24)
지게차 취업 후기 (13)
헤르테 몽골 (35)
돌이끼의 육아일기 (57)
몽골줌마 한국생활 (15)
국궁(활쏘기)수련기 (16)
Total954,781
Today36
Yesterday140
11-24 06:46

그린쇼콰이어 5회 정기공연 ‘오페라의 유령’

20일 오후 성산아트홀서 뮤지컬 테마곡 등 다양한 선곡으로 합창


지난해 ‘써니’를 주제로 제4회 정기공연을 펼쳤던 창원시그린여성합창단이 올핸 ‘그린쇼콰이어(단장 권안나)’란 이름으로 제5회 정기연주회 ‘오페라의 유령’을 무대에 올린다. 오는 20일 오후 730분 창원시 성산아트홀 소극장에서다.


그린쇼콰이어는 창원전국그랑프리 합창대회서 금상, 울산 여성합창대회 금상 등 여러 전국합창대회서 화려한 수상경력의 저력 있는 합창단이다.


이날 공연의 프로그램 구성은 그린쇼콰이어의 오프닝 무대에 이어 경남리틀싱어즈, 바리톤 유진호 공연에 이어 그린쇼콰이어, 드럼캣&쥬린, 그리고 다시 그린쇼콰이어의 본 무대인 ‘오페라의 유령’ 메들리로 꾸몄다.




오프닝 무대에서 부를 곳은 ‘넬라판타지아’다. 이 곡은 제레미 아이언스가 출연한 영화 ‘미션’의 주제곡이며 KBS ‘남자의 자격’과 ‘불후의 명곡’을 통해 대중적으로 크게 알려진 곡이다.


두 번째 무대는 경남리틀싱어즈가 ‘뽀롱뽀롱뽀로로’와 ‘안녕’ 그리고 ‘파란나라’ 세 곡을 준비했다. 세 번째 무대는 바리톤 유진호가 꾸민다. 유진호는 오페라 곡 ‘피가로의 아리아(세빌리아의 이발사)와 뮤지컬 곡 지금 이 순간(지킬 앤 하이드)을 부른다.


네 번째 무대는 익숙한 노래들로 구성됐다. 그린쇼콰이어의 무대로 ‘매가 말했잖아’ ‘아빠의 청춘’ ‘사랑하기 때문에’ ‘풍문으로 들었소’ 등의 유행가를 부른다.


지난해 4회 정기연주회 때 샤인의 일렉첼리스트로 출연, 연주한 쥬린(가운데)의 모습.


다음은 드럼캣과 일렉첼리스트 쥬린의 무대다. 트럼캣은 말 그대로 드럼을 위주로 연주하는 단체로 2003년 결성돼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전자첼로 연주자인 쥬린은 한세음악 콩쿠르에서 우승한 경력을 비롯해 다양한 수상경력과 연주활동으로 널리 알려진 아티스트다. 전자현악 연주단체인 ‘샤인’의 멤버이기도 하다. 이들은 ‘아랑페즈’와 ‘아리랑’ ‘드럼솔로’ ‘파이널’ 등 흥겨운 곡을 선보인다.


마지막인 여섯 번째 무대, 그린쇼콰이어의 오페라의 유령 주제곡을 메들리로 연주하는 본 무대다.


지난해 ‘써니’ 공연 때의 모습.


부를 곡목은 The Phantom of The Opera, Think of Me, Angel of Music, All I Ask of You, Wishing You Were Somehow, The Point of No Return 6곡을 순서대로 부른다.


‘오페라의 유령’은 잘 알려진 대로 천상의 목소리를 가졌지만 불의의 사고로 흉측한 얼굴을 하게 된 괴신사가 오페라 무대의 아름답고 젊은 프리마돈나를 짝사랑하여 벌어지는 사건을 다룬 뮤지컬이다. 뮤지컬 초연은 1986년 런던에서 있었으며 2003년 다시 영화로 만들어졌다.


그린쇼콰이어 단원들.


In sleep he sang to me

(그 내 꿈에 찾아와)

In dreams he came

(머리맡에서 노래를 불러주었네)

That voice which calls to me

(날 부르던 목소리가)

And speaks my name

(내 이름마저도 부르네)

And do I dream again?

(이것이 또 꿈일까?)

For now I find

(지금 난 알았네)

The phantom of the opera is there

(오페라의 유령은 존재한다네)

Inside my mind

(내 마음속에)

/The Phantom of The Opera


익숙한 노래지만 소프라노와 메조소프라노, 알토로 구성된 여성합창단이 이 곡들을 어떻게 소화할지 자못 기대된다.


매번 그래왔듯이 ‘그린쇼콰이어’는 이번에도 초록우산 어린이재단과 함께하는 나눔기부행사를 갖는다. 창원시 의창구와 김해시에 거주하는 두 학생에게 공연 수익금 일정액을 전달할 계획이다. 그리고 공연을 축하하며 들어온 쌀 30여포는 경남이주민노동복지센터 쉼터에 전달키로 했다.


전좌석 1만 원. 문의 : 010-4556-0655.

Posted by 무한자연돌이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