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언론의 현재와 과거, 경남의 문화와 전설... 익숙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애착 무한자연돌이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243)
돌이끼의 작은생각 (108)
돌이끼의 문화읽기 (440)
다문화·건강가족 얘기 (18)
경남민속·전통 (14)
경남전설텔링 (73)
미디어 웜홀 (142)
돌이끼의 영화관람 (20)
눈에 띄는 한마디 (8)
이책 읽어보세요 (73)
여기저기 다녀보니 (92)
직사각형 속 세상 (92)
지게차 도전기 (24)
지게차 취업 후기 (13)
헤르테 몽골 (35)
돌이끼의 육아일기 (57)
몽골줌마 한국생활 (15)
국궁(활쏘기)수련기 (16)
Total951,657
Today68
Yesterday78
10-29 21:29

[주말에 뭘볼까]익숙한 즐거움 ‘맘마미아’

아바 음악으로 만든 주크박스 뮤지컬…24~26일 창원성산아트홀서 공연




아바의 음악으로 영화 <맘마미아>로도 널리 알려진 같은 제목의 뮤지컬 <맘마미아>24~26일 창원 관객을 만난다.


Mamma mia, here I go again My my, how can I resist you?/Mamma mia, does it show again? /My my, just how much I’ve missed you.” <맘마미아>란 제목만 들어도 그 노랫소리가 귀에 생생하다.


<맘마미아>19994월 영국서 초연 이래 전 세계에서 꾸준한 인기를 구가하고 있는 주크박스 뮤지컬이다. 아바의 오리지널 음악을 작곡한 앤더슨과 울배어스가 처음부터 뮤지컬 제작에 참여했으며 아바의 히트곡들로 구성해 스토리를 꾸몄다. 대본은 영국의 캐서린 존슨이 썼다.


미리 알아두어야 할 것은 뮤지컬 <맘마미아>가 아바의 노래들로 구성됐지만 아바의 음악인생과는 무관하며 1968년에 나온 영화 을 각색해 만든 작품이란 점이다.


브로드웨이에선 200110월 초연되었으며 한국어 공연은 20041월 예술의 전당에서 초연된 이래 약 12년을 지속해서 공연을 펼치고 있다. <맘마미아>는 영화로도 제작되어 더욱 많이 알려졌는데, 20089월 개봉됐다.


맘마미아 공연 장면./창원문화재단


줄거리를 잠깐 들여다 보면, 무대는 그리스 지중해의 작은 섬이다. 젊은 날 아마추어 그룹 리드싱어였지만 지금은 섬의 작은 모텔 사장이 된 도나와 그의 성년이 된 딸 소피가 주인공이다.


소피는 결혼식을 앞두고 아빠를 찾고 싶어하는데, 엄마의 옛날 일기장을 훔쳐보면서 그중에서 자신의 아버지일 가능성이 큰 세 사람을 지목해 어머니 이름으로 초청장을 보내면서 일어나는 이야기다.


맘마미아 공연 장면./창원문화재단


한국의 이 <맘마미아> 공연도 2004년 이래 총 1500회에 이르고 있다. 지난달 28일 서울 송파구 샤론데 씨어터에서의 기록이다. <맘마미아>가 이렇게 롱런을 할 수 있는 원인이 무엇일까. 비평가들은 시대를 뛰어넘는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모녀의 사랑, 그리고 우정, 첫사랑, 결혼 등의 소재와 젊은 시절 아바의 노래로 위로를 받았던 중장년층이 공연장에서 과거를 추억하고 현재를 즐기는 문화트렌드 때문이라고 말한다.


맘마미아 공연 장면./창원문화재단


이번 창원공연에서는 최정원, 신영숙 (도나), 전수경, 김영주 (타냐), 이경미, 홍지민 (로지), 남경주, 성기윤 (), 이현우, 정의욱 (해리), 오세준, 호산 (), 박지연, 소녀시대 서현,김금나 (소피), 심건우 (스카이) 37명의 배우가 등장한다.

성산아트홀 대극장서 24일 오후 730, 25일 오후 2·7, 26일 오후 2시 총 4회 공연.


관람료는 6~14만 원. 창원문화재단 유료회원이면 10% 할인 혜택을 받는다. 문의 : 1599-7448.

Posted by 무한자연돌이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