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언론의 현재와 과거, 경남의 문화와 전설... 익숙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애착 무한자연돌이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219)
돌이끼의 작은생각 (108)
돌이끼의 문화읽기 (423)
다문화·건강가족 얘기 (16)
경남민속·전통 (14)
경남전설텔링 (72)
미디어 웜홀 (142)
돌이끼의 영화관람 (20)
눈에 띄는 한마디 (8)
이책 읽어보세요 (71)
여기저기 다녀보니 (91)
직사각형 속 세상 (92)
지게차 도전기 (24)
지게차 취업 후기 (13)
헤르테 몽골 (35)
돌이끼의 육아일기 (57)
몽골줌마 한국생활 (15)
국궁(활쏘기)수련기 (16)
Total922,328
Today0
Yesterday76
Statistics Graph

생생한 꿈을 담은 젊은 미술가들의 전시

창동예술촌 아트센터 기획전시 ‘영 크리에이터 R=VD’전 개최


포스터를 보면 무슨 물리학 공식처럼 보여 한참 영문을 대입해보게 된다. ‘R=VD’, 무슨 말일까. 보도자료를 보고서야 난해한 공식의 정체를 파악하게 된다. ‘Realization=Vivid dream’. 원시적으로 풀이하자면, ‘실현=생생한+꿈’이다. 보도자료에 소개되기로, 이 말은 ‘생생하게 꿈꾸면 바라는 것이 이루어진다’라는 뜻이라고 한다.


창동예술촌 아트센터가 대외 교류 기획 전시로 마련한 이번 ‘영 크리에이터 R=VD’전은 오는 17()부터 다음 달 10일까지 창동예술촌 아트센터 2층에서 열린다.




이번 작품전에는 8개 팀이 참여한다. 이중 한 팀은 두 사람이 짝을 이뤄 작품을 냈다. 모두 활발한 창작활동을 하고 있는 젊은 작가들로 강내희, 고준형, 김나래, 변경수, 성립, 신채영, 윤지원, 그리고 O. 영문 오(O)로 팀을 이룬 작가는 조지은과 주예진이다.


이들이 꿈을 담아 내놓은 작품들은 평면뿐만 아니라 입체, 영상, 음악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장르를 아우르고 있다. 30점 내외다.


강내희 작 ‘달빛에’.


이번 전시 기간, 좀 특별한 프로그램도 마련했다. 관람객과 작가가 작품을 통해 소통하는 계기를 제공하는 것이다. ‘예술가와 나’. 이 프로그램은 ‘작가와의 만남’, ‘작품 앞 드로잉’, ‘전시여행’ 등으로 구성되며 이중 작가와의 만남은 작가에게서 작품에 대해 직접 이야기를 듣는 시간이라 작품 이해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이다.


‘생생하게 꿈꾸라’ 라는 주제로 진행되는 작가와의 만남은 첫날부터 총 5, 고준형(17), 신채영(17), 강내희(18), 성립(25), 김나래(72) 작가 순으로 만나볼 수 있다. 모두 오후 3시에 진행된다.


고준형 작 ‘롬버토이즈’


김나래 작 ‘ROSE’.


그리고 작가와의 만남 마지막 시간인 79일 오후 3시엔 뮤직토크콘서트가 열린다. 지역 뮤지션들의 열정적인 음악을 감상할 기회다.


연계 프로그램인 ‘작품 앞 드로잉’은 큐레이터의 해설을 들으며 그림을 따라 그려보는 체험의 기회가 될 것이다. ~금요일은 오후 3. 주말은 작가와의 만남 시간을 빼고 상시 운영한다.


또 ‘전시여행’은 휴관일인 월요일을 제외하고 평일과 일요일은 오전 11시와 오후 3, 2회 운영하며 토요일엔 오전 11시만 운영하므로 큐레이터의 작품해설을 들을 계획이라면 시간을 체크해 두는 것이 좋겠다.


문의 : 055-222-2155.

Posted by 무한자연돌이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