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언론의 현재와 과거, 경남의 문화와 전설... 익숙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애착 무한자연돌이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219)
돌이끼의 작은생각 (108)
돌이끼의 문화읽기 (423)
다문화·건강가족 얘기 (16)
경남민속·전통 (14)
경남전설텔링 (72)
미디어 웜홀 (142)
돌이끼의 영화관람 (20)
눈에 띄는 한마디 (8)
이책 읽어보세요 (71)
여기저기 다녀보니 (91)
직사각형 속 세상 (92)
지게차 도전기 (24)
지게차 취업 후기 (13)
헤르테 몽골 (35)
돌이끼의 육아일기 (57)
몽골줌마 한국생활 (15)
국궁(활쏘기)수련기 (16)
Total922,709
Today50
Yesterday92
Statistics Graph
경남이야기에 연극 기사를 올렸다. 지지난 주 성산아트홀 소극장에서 보았던 '당신만이'와 마찬가지로 늙어서 삶을 되돌아보는 그런 '노인성 연극'이다. 등장인물이 70대니까. 아직 이 연극을 보진 않았지만 소개된 정보로 보아 영감 젊은 시절 연극 배우에 대한 꿈을 접고서 평범한 가장으로 살아온 것에 대해 언급이 있는 모양이다.

연극, 학창시절 잠시 해봤던 것도 내겐 큰 안줏거리인데... 만약 극단 활동까지 했더라면 어땠을까 싶다. 한때는 빠져드는 게 두려워 지레 겁 먹고 탈출하다시피 하며 공연장에 발길을 끊었던 적도 있지만. 그 피를 속일 수 없는 것인지... 딸아이 고등학교 때 1년이나 연극에 빠져버렸네... 적극적 만류로 겨우 벗어났지만... 영원히 등질 수는 없을 듯하다.

때가 올까...



“배우는 감정이입이 필수걸랑. 그 사람들이 그냥 막 외워서 하는 게 아니란 말이지.”

“당신은 그런 말도 못 들어 봤나? 진짜 인생이 더 드라마라고.”


단칸방에 살고 있는 70대 노부부. 이들의 유일한 낙이었던 TV드라마를 천둥번개가 치는 통에 무엇이 고장 났는지 볼 수 없게 되자 직접 드라마를 펼쳐보인다.


“이왕 할 거 배우들처럼 멋 좀 내 보자구요.”


할머니는 장롱에서 자식들에게서 선물받은 옷을 하나 둘 꺼내 맞춰본다. 천둥번개가 또 한 번 요란한 소리를 내면서 번쩍이면 젊은 시절로 돌아간 두 사람. 배우가 되고 싶었던 남편과 생활을 강조하며 남편의 꿈을 포기하게 한 아내.


그리고 막내의 사망 등 요란했던 세월을 보내면서 살아온 두 사람의 인생, 그것이 어쩌면 진정한 드라마가 아닐까.





오는 5일 오후 5시 밀양연극촌 가마골소극장에서 공연하는 <노부부의 연극놀이>에 대한 이야기다.


이 연극은 ‘극단 가마골’이 제작했다. 극단 가마골은 부산에서 활동하는 연극단체다. 이들의 무대는 ‘한결아트홀’, 옛날 가마골소극장이다. 현재 가마골소극장은 밀양연극촌으로 옮겨왔다. 극단 이름에서 알 수 있듯 이 극단은 밀양연극촌의 연희단거리패와 뿌리가 같다.


‘노부부의 연극놀이’라는 이 작품, 원제는 최보영 작가의 ‘드라마’다. 2014년 부산일보 신춘문예 희곡부문 당선작이다.


아옹다옹 평생을 살아오면서도 결국 서로를 이해하고 감싸줄 수 있는 사람은 부부라는 것을, 이 노부부의 ‘드라마’를 통해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을 것 같다.

Posted by 무한자연돌이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