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언론의 현재와 과거, 경남의 문화와 전설... 익숙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애착 무한자연돌이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204)N
돌이끼의 작은생각 (108)
돌이끼의 문화읽기 (419)
다문화·건강가족 얘기 (16)
경남민속·전통 (13)N
경남전설텔링 (72)
미디어 웜홀 (142)
돌이끼의 영화관람 (20)
눈에 띄는 한마디 (8)
이책 읽어보세요 (61)
여기저기 다녀보니 (91)
직사각형 속 세상 (92)
지게차 도전기 (24)
지게차 취업 후기 (13)
헤르테 몽골 (35)
돌이끼의 육아일기 (57)
몽골줌마 한국생활 (15)
국궁(활쏘기)수련기 (16)
Total916,474
Today39
Yesterday120
Statistics Graph

이글은 경남이야기 전설텔링에 게재한 것입니다. 상상에서 탄생한 이곳의 배경은 천애절벽과 그 아래로 낙동강이 유유히 흐르는 멋진 곳이지만 실상 4대강 사업을 하느라고 환경과 절경이 많이 파헤쳐졌고, 사람 편리하자고 옛 개벼리길을 깎아서 2차로 길을 내는 바람에 개벼리를 걷는 낭만은 없어졌습니다. 대신 이곳에는 자전거 동호인들이 간혹 무리지어 지나다니더군요.

 

전설을 취재하면서 줄곧 드는 생각이 이러한 이야기가 서려있는 곳은 옛모습이 그대로 남아있었더라면 하는 아쉬움입니다.

 

 

(전설텔링)환생, 천년후애(千年後愛)(4-현장을 찾아서)
창녕 부곡 노리-임해진 개벼리에 얽힌 전설

     
창원으로 통하는 본포교가 있는 부곡 학포리에서 1022번 지방도를 따라 가다 보면 오른 편에 조용하고 평화로운 마을이 하나 있습니다. 마을 입구에는 ‘노리마을’이라고 새긴 지명석이 있지요. 집들이 옹기종기 모여 있는 마을은 들판 가운데 놓인 길을 따라 제법 걸어가야 합니다. 들판에는 비닐하우스도 몇 동 보입니다. 마을까진 왕복 2차로 아스팔트길이 닦여 있습니다. 마을에 들어가면, 이 외진 곳에 집들이 의외로 많다는 생각이 듭니다. 다들 어렵지 않게 사는지 집들도 현대식으로 잘 지어 살고 있습니다. 새로 공사를 하는 집도 있었습니다. 집을 짓느라 두드리는 망치소리, 외지인을 봐도 바로 쳐다보지 않고 먼산을 보면서 짖어대다 금세 딴일에 몰두하는 개, 그리고 바람소리. 마을은 양지바른 곳에 편안하게 누워 낮잠을 즐기는 고양이처럼 마을은 그렇게 평화로웠습니다. 이야기에선 주인공인 사달추수가 살았고 1000년 후 개로 환생해서 살았던 마을이지요.

 

 


창녕 부곡면 노리마을 전경.

 

노리 마을에서 상류 쪽으로 길을 따라 조금 가다 보면 웃곡너머골 마을이 나옵니다. 지난 3편에 나온 이야기의 주인공인 개들을 기념해 만든 개비석이 여기에 있습니다.  비석 앞에는 안내판이 있는데 여기엔 개비에 얽힌 이야기가 적혀있었습니다.

“옛날 임해진과 노리 마을에 성(姓)이 다른 두 마리의 개가 살고 있었다. 두 마리의 개는 서로 좋아하는 사이로 정(情)을 잊지 못해 임해진에서 노리마을로 매일 같이 험한 신길을 오고가며 정을 달랬다.

그러기를 여러번 왕래하고 보니 그 험하고 험한 산에 길이 생기고 말았다. 이 길이 있기 전에는 노리와 임해진을 오고가는 길이 없어 한없이 고생을 했는데 이들 개에 의해 산길이 만들어져 사람들의 불편을 덜어주었다.

개들이 뜻없이 한 일이지만 사람들은 개의 고마움을 잊지 못하여 비를 세웠는데 이를 개비라 전해져 오고 있다. 이곳 비석을 탁본하였으나 노후하여 글자를 식별할 수 없음이 매우 안타까우며 이후 이곳을 개비(犬碑) 또는 개로비(開路碑)라고도 불리어지고 있다.”

죽은 개를 위해 비석을 세우는 사례는 이곳 노리의 개비석 말고도 많이 있습니다. 주인이 술에 취해 잠들었을 때 주변에 불이 붙자 자신의 몸에 물을 적셔 불을 끄고 주인을 살린 얘기가 전하는 전북 고창 개비석, 전북 임실 오수개 비석 등등. 그리고 이러한 사례는 외국에도 있지요. 영화로도 제작돼 잘 알려진 일본의 하치코 이야기, 시부야역 앞에 개의 동상이 있다지요. 미국에서도 종종 충견의 묘비를 세우는 사례가 있습니다. 대개 주인을 위해 희생한 충견의 비석이 일반적인데 노리의 개비석은 개들이 서로 좋아해 만나면서 만든 길이 결국 사람에게도 이롭게 되었다고 해서 세워준 비석이라 특이합니다.

 

 


부곡 노리 옷곡넘어골 입구에 세워진 개비석과 무덤.

 

개비석은 노리 웃곡넘어골 입구인 1022호 지방도로 바로 옆에 세워져있습니다. 그래서 이 도로를 따라 자전거 하이킹을 즐기는 사람들이 오며가며 쳐다보게 됩니다. 지나다가 호기심이 일어 자전거를 세우고 개비석 가까이 가서 보는 이가 있는가 하면 그냥 지나치는 이들도 있습니다. 알고 지나가는 이도 있겠고 모르고 지나가는 이도 있겠지요. 간혹 자기 주변에 아주 의미있는 유물이 있는 데도 전혀 모르고 살아가는 경우가 있습니다. 내가 사는 곳, 내가 가는 곳에 대한 역사적 배경과 사연을 알고 있다면 훨씬 마음이 풍족해지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낙동로 1022번길은 자전거 동호회의 단골 코스. 일단의 여성들이 낙동강 경치를 감상하며 자전거를 끌고 가고 있다.

 

이곳 지방도는 자전거 동호인들의 사랑을 꽤 받고 있는 곳이기도 하지만 최근 4대강 사업으로 대형 덤프의 왕래도 잦았던 길이기도 합니다. 이 길은 1987년 군부대에 의해 개설되었습니다. 개벼리가 있던 비탈길로 올라가다보면 ‘청학로 개설 기념비’가 나옵니다. 이 비석에 길을 만들게 된 배경이 적혀있습니다. ‘개벼리’라는 말은 개(강) 가의 벼랑(벼리 혹은 비리) 길이라는 뜻입니다. 그래서 개비리길이라고도 합니다.

 

“이 길은 태고에 부곡면 청암리(靑岩里)와 학포리(鶴浦里) 사이를 잇는 2㎞의 낙동강변 천애 절벽으로서 창녕군지에 명승지로 기록된 곳이며 사람의 왕래가 거의 불가능하였으나, 두 마을의 견공(犬公)들이 오랜 세월 짝을 찾아 오고가면서 자연스레 오솔길이 만들어지게 되었고, 주민들은 겨우 도보로 왕래하는 길이었다.

 

<개(犬)가 맨 처음 이 길을 열었다고 하여 부곡면 노리 822번지에 개비가 세워져 있다.>

 

이렇듯 수백 년 동안 교통 불편을 겪어 오다가 1986년 11월 육군39사단 1116야전 공병대가 군사작전 훈련용으로 시공하게 되었고, 이에 주민들이 경상남도와 창녕군에 건의하여 예산의 일부를 지원받았으며, 부곡면민들도 물심양면으로 참여하는 가운데 민·관·군이 합심하여 새마을운동 당시의 정신으로 추진한 힘들었던 사업으로서 그 도로명을 청암리와 학포리의 이름을 빌려 청학로라 하였다.”

 

청학로 개설로 물류 운송이나 교통, 레저 활동에는 많은 이점을 안겨주었지만 절벽길을 따라 다니던 옛 정취가 사라졌음을 아쉬워하는 사람들도 많은데, 그 개벼리길을 살리면서 공사를 할 수 없었을까 안타깝네요.

 

 

 


부곡면 청암리와 학포리를 잇는 청학로. 이 길은 육군 39사단에서 1987년 만들었다.

 

개벼리길이 있었던 길을 따라 임해진으로 넘어오면 먼저 ‘소우정’을 만납니다. 소우정은 조선 중기 학자인 소우헌(消憂軒) 이도일의 8세손 이승덕이 말년에 낙향해 지은 것이라고 합니다. 이도일은 문장과 덕행이 뛰어나 많은 사람들로부터 추앙을 받았습니다. 17세가 되던 해에 정유재란(1597년)이 일어났는데 이때 부친의 의병에 가담해 곽재우를 도와 전공을 세웠다고 합니다. 또 1636년 병자호란 때엔 군량미를 내고 의병을 모으기도 했습니다. 이후 여러 벼슬을 제수받았으나 모두 사양했답니다. 소우(消憂), 근심을 깨끗이 씻어낸다는 말인데 참 적절한 이름을 붙였습니다. 소우정에 서있으면 정면으로 바라보이는 광활한 경치가 마음 속의 근심을 모두 씻기는 것 같습니다.


 

 

노리-임해진 사이 지방도를 따라 가다보면 낙동강의 잔잔한 흐름과 맞은 편 마을의 모습에서 평화로움을 느낀다.

 

 

 

소우정. 조선중기 학자 소우헌 이도일의 후손 이승덕이 밀양으로 낙향, 선조의 호를 따서 지은 정자로 이곳에선 드넓은 낙동강과 평야가 한눈에 들어온다.

 

소우정 바로 아래 강변은 임해진 나루입니다. 지금은 나루 역할을 전혀 하지 못하고 있지만 이곳은 옛날 해상교통과 물류운송에 큰 역할을 했다고 합니다. 공사 전 이곳에 10여 가구의 마을이 있었다던데 지금은 사라지고 모두 도로가 되었습니다.

 

 


청학로를 따라 임해진에 들어서자마자 오른편으로 보이는 작은 마을.

 

비탈진 곳에 몇 가구 눈에 보입니다. 앞에 연재되었던 글에서 보면 임해진 족장이 부하들을 이끌고 도피하는 장면이 나오는데 이곳에서 뒤편 산으로 도피했다고 상상하시면 되겠습니다.

 

 


부곡 노리와 임해진 마을 지도.

Posted by 무한자연돌이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