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언론의 현재와 과거, 경남의 문화와 전설... 익숙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애착 무한자연돌이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197)
돌이끼의 작은생각 (108)
돌이끼의 문화읽기 (413)
다문화·건강가족 얘기 (16)
경남민속·전통 (12)
경남전설텔링 (72)
미디어 웜홀 (142)
돌이끼의 영화관람 (20)
눈에 띄는 한마디 (8)
이책 읽어보세요 (61)
여기저기 다녀보니 (91)
직사각형 속 세상 (93)
지게차 도전기 (24)
지게차 취업 후기 (13)
헤르테 몽골 (35)
돌이끼의 육아일기 (56)
몽골줌마 한국생활 (15)
국궁(활쏘기)수련기 (16)
Total911,562
Today84
Yesterday72
Statistics Graph



<경남도민일보>의 미니칼럼. '전의홍의 바튼소리'에서 창원시 의창구 '팔룡동'에 관한 이야기가 실렸다. 한 4년 넘게 이 동네 살았기 때문에 동네 이름에 남다른 관심을 두고 있는 한 사람으로서 이 칼럼을 소개 안할 수가 없다.


전의홍 선생은 어렸을 적 일화를 먼저 소개했다. 초등학교 5학년 때 쌤과의 갈등(?)인데, 전에도 한 번 쌤하고의 갈등을 풀어낸 적이 있었다. 그 칼럼 역시 한자를 두고 일으켰던 갈등의 일화였지 싶다. 龍. 이게 용 용 자인지, 용 룡 자인지를 두고 시비를 건 것이다. 전의홍 선생은 용 룡으로 표현하는 게 맞다고 하니 그 쌤 얼굴 붉어지면서 "너, 이리 나와!"하는 모습이 우스꽝스럽기도 하고, 뭐 그딴 일로 발끈하나 싶기도 하다.


결론은 '팔룡동'이 맞다인데, 나도 처음엔 '팔룡동'파였다. 어디서 택도 아니게 '팔용동'을 갖다 붙여? 하고 틀리게 쓴 사람들에게 고고한 맞춤범을 들어 야코죽이곤 했다. 그런데 살다보니, 동네 교차로며 간판이며 죄다 '팔용'이다. 주민센터 빼고. 그런데 희한한 건 '팔용'이라고 써놓곤 어느 누구도 '파룡'이라고 읽는 사람이 없다는 것이다. 어떻게 사람들이 얼마나 무식했으면 '팔용'을 '팔룡'으로 읽느냐는 거지. 그러러면 차라리 '팔룡'이라고 쓰든가. 그랬는데.. 어느 순간 나도 '파룡'파가 되어가고 있었다는 거. 그나마 나는 팔룡이라고 발음하지 않고 파룡이라고 발음했는데... ㅠ 이상한 놈 취급받는 느낌적인 느낌.


여튼 창원시는 이 문제 정리 좀 해야겠다. 공식 명칭인 '팔룡'을 강하게 홍보하든가 아님 많은 사람들이 잘못 쓰고 있는 '팔용'을 발음도 '파룡'으로 읽게 하든지 해서 통일해 나가야 한다. 영문 표기도 그에 맞춰 바꿔야 한다. '팔룡동'을 'Paryong-dong'이라고 쓰는 이유는 또 대체 뭔지.

Posted by 무한자연돌이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