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언론의 현재와 과거, 경남의 문화와 전설... 익숙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애착 무한자연돌이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193)N
돌이끼의 작은생각 (108)
돌이끼의 문화읽기 (410)
다문화·건강가족 얘기 (16)
경남민속·전통 (12)
경남전설텔링 (72)
미디어 웜홀 (142)
돌이끼의 영화관람 (19)
눈에 띄는 한마디 (8)
이책 읽어보세요 (61)N
여기저기 다녀보니 (91)
직사각형 속 세상 (93)
지게차 도전기 (24)
지게차 취업 후기 (13)
헤르테 몽골 (35)
돌이끼의 육아일기 (56)
몽골줌마 한국생활 (15)
국궁(활쏘기)수련기 (16)
Total908,442
Today51
Yesterday94
Statistics Graph

극단 상상창꼬 융복합 창작품 <다크엔젤의 도시> 오는 24일 창원 도파니아트홀 공연


오는 24일(토) 오후 3시와 7시 30분 창원시 명서동 도파니아트홀에서 신체극과 영상이 어우러진 융복합 창작품 <다크엔젤의 도시>가 공연된다.


이번 작품은 경상남도, 경남문화예술진흥원에서 ICT기술을 적용한 창작공연을 지원하는 2018 ‘뉴아트창작공연지원사업’을 통해 제작되었으며, 지난 9월 진주 현장아트홀, 10월 서울아트마켓 쇼케이스에 이어 이날 전막이 공연된다. 이번 공연은 극단 상상창꼬가 주관 단체로 극을 진행하고 뚱딴지 콘텐츠가 영상을 맡아 협업을 이루었다.


극은 천상의 악동 다크엔젤이 화이트엔젤인 신 테리온을 더욱 골려주기 위해 기억을 지우고 지상으로 이끌고 와서 ‘갑질’하는 흐름과 지상에서 큰 사고로 말미암은 트라우마를 가진 ‘그녀’가 겪는 상황의 흐름이 교차·병행하는 플롯으로 구성되어 있다.




○줄거리


극은 화이트 엔젤 테리온이 지상에서 당한 사고로 잘리고 찢긴 채 천상에 올라온 시신을 원상복구 작업하는 모습에서 시작한다. 악동 다크엔젤은 이런 테리온을 가만두지 않는다. 온갖 장난으로 못살게 굴고 급기야 더욱 장난의 쾌감을 얻으려고 테리온의 기억을 지우고 지상으로 보내고 자신도 따라 내려온다.


지상에서 둘은 의류회사의 상사와 부하직원으로 변신해 있다. ‘그’로 직장생활을 하는 팀장은 패션 워크를 준비하며 동료와 함께 밤새워 작업해 상사인 과장에게 보고한다. 과장은 처음엔 좋아하는 듯하지만 이내 장난기가 발동해 모든 작업을 망가뜨려 놓는다. 직원들은 그만 절규하고 만다.


모든 직원이 퇴근하고 혼자 남은 ‘그녀’는 성수대교 사고로 어머니를 잃은 고통에 시달린다. 물속을 허우적거리며 괴로워하는 그녀를 구해주는 이가 있다. 잠시의 고통스러운 꿈이지만 마음을 추스르고 퇴근한다.


그 사이 그와 과장은 에스컬레이터에서 마주쳐 옥신각신한다. 그의 과장에 대한 비난이 직장에서 옷 벗을 각오를 한 수준이다. 어디에서 이런 용기가 생긴 것일까. 그렇게 그는 속이 후련하게 갑질 상사 과장을 혼내주고 스스로도 자신의 행위가 멋쩍어 웃는다.


장면은 도심의 거리로 이어진다. 그녀의 퇴근길 비는 부슬부슬 내리고 버스 정류장에 서 있는 그녀에게 다가가는 누군가 있다. 트렌치코트를 입고 있다. 일명 ‘바바리맨’이라는 이 사람은 다크엔젤의 화신이다. 그녀를 성추행하기 시작한다. 도망가는 그녀, 그 뒤를 쫓는 다크엔젤. 우연히 퇴근길에 이 장면을 목격한 그. 다시 그와 다크엔젤의 결투가 벌어지고 그 과정에서 테리온은 기억을 되찾고 오히려 다크엔젤의 기억을 지워버린다.


지상에서의 일들이 이렇게 끝나고 천상으로 되돌아온 테리온과 다크엔젤. 둘은 지상에서의 일을 까맣게 잊고 원래의 모습으로 천상의 생활을 하게 된다.


무대는 천상, 지상이라는 공간을 쉽게 구분하기 위해 천상 장면에선 구름 위의 모습을 담은 영상을 사용했다. 판타스틱한 분위기를 기본으로 깔았다.


지상도 사무실이나 도시의 거리 등이 극의 주요 공간인데 특히 복잡한 도심지-높은 빌딩 숲, 도심지 추격 장면 등을 나타내는데에도 맵핑한 영상이 한몫하고 있다.





○작품 해설


작품의 주제는 결과적으로 ‘나눔’을 이야기하고자 했으며 심리적으로 인간의 ‘기억과 고통’에 맞추었다. 최근 제노바 다리 붕괴사건은 우리의 성수대교 사건과 다를 바 없다. 이 작품은 이 두 참사를 언급하고 있다. 그뿐만 아니라 직장에서 일어나는 상하 권력적 관계를 언급하면서 사회의 구조적 모순를 말하고 있다.


전반적으로 신체극과 영상이 어울려 만들어진 무대이기에 기존의 연극 무대와는 미장센에 있어서 큰 차이를 보이는 작품이다. 이러한 융복합 무대는 다양한 발전 가능성을 보인다. 프로젝션 맵핑 기술이 더욱 발전하게 된다면 CG기술을 접목한 영화 못지않은 무대예술도 얼마든지 가능할 것이다.




Posted by 무한자연돌이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