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언론의 현재와 과거, 경남의 문화와 전설... 익숙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애착 무한자연돌이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204)N
돌이끼의 작은생각 (108)
돌이끼의 문화읽기 (419)
다문화·건강가족 얘기 (16)
경남민속·전통 (13)N
경남전설텔링 (72)
미디어 웜홀 (142)
돌이끼의 영화관람 (20)
눈에 띄는 한마디 (8)
이책 읽어보세요 (61)
여기저기 다녀보니 (91)
직사각형 속 세상 (92)
지게차 도전기 (24)
지게차 취업 후기 (13)
헤르테 몽골 (35)
돌이끼의 육아일기 (57)
몽골줌마 한국생활 (15)
국궁(활쏘기)수련기 (16)
Total916,537
Today23
Yesterday79
Statistics Graph



저, 거시기 뭐냐, 쩌어기 옛날 심봉사라꼬 허는 양반 얘긴디…. 뺑파전이라는 이바구 들어봤는가? 어라? 심청전 얘기 아니냐고라고라? 그려 맞제. 그기 그거여. 근디 말여, 우리가 고전소설에서 읽거나 심청가 판소리를 통하야 듣던 거 하고는 쪼오깨 달러. 워떠케 다르냐? 뺑파전으로 말할 것 같으면, 심청이가 주인공이 아녀. 하물며 심청이는 나오도 안혀. 엑스트라도 아니란 말일시. 청이 아빠 심학규도 아녀. 심봉사는 조연, 함께 등장하는 황봉사도 조연. 주인공은 뺑덕 엄니, 뺑파랑께.


뺑파전 줄거리로 갖다가 들여다 봐? 좋아. 어차피 팸플릿에 실린 것인께 가차없이 읊어 줘버리제.


"뺑파와 젊은 난봉꾼 황봉사는 궁핌하게 살아가다가 건넛마을 심봉사가 심청을 팔아 돈이 많다는 소문을 듣는다. 재물욕이 강하고 행실이 얌전하지 못한 뺑파는 젊은 황봉사를 버리고 몸은 늙었으나 돈에 이끌려 심봉사에게 온갖 아양을 떨고 유혹해 살림을 차린다. 한편, 젊은 여인에게 마음의 눈마저 멀어버린 심봉사는 갈수록 의처증이 심해가고, 뺑파는 재물은 손에 넣었으나 젊은 사내가 그리워 나랏님이 주최하는 황천 맹인잔칫길에 황봉사를 끌어들이는데..."


읏따. 요로코롬 본께 뺑파 이 아줌씨 못쓰것어야. 가난하게 살아도 조강지부인 황봉사를 냅차 차버리고 돈 욕심에 딴 살림을 차려야... 이 뺑파전,예전에 한 번 본 적이 있어 말을 할적시면! ... 스포일러 땜시 줄줄이 말을 꿰진 못허겄고. 뺑, 심, 황, 이 세 사람이 맹인잔치 찾아가는 과정에 온갖 일들이 벌어지는디... 참.. 그건 그렇고 이 뺑파 어디서... 본... 적이... (갸우뚱)


뺑파전을 새롭게 구성한 작품 '신 뺑파전'! 16일(목) 오후 7시 30분 창녕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무료'로 공연한다는디... 안 보면? 지만 손해여! ㅋㅋ. 




이날 공연을 이 '신뺑파전'만 하느냐? 아녀. 모듬북협주곡도 연주허고, 곡 제목이 '스톰'이여, 에스 티 오 아르 엠. 휘몰아치는 북소리가 벌써 들리는 거 같지 안혀? 근디 이 곡이 이날 행사를 주최한 경남국악관현악단 휴가 위촉한 곡이라 이거여. 여튼 실력 있는 국악단체라 이말일씨.


그 다음은, 무비 앤드 싸운드. 발음 좋아야. ㅋ. 최진우란 작곡가가 편곡을 혔는디 캐리비안 해적, 번지점프를 하다, 미션임파서블 오에스티를 차례로 연주혀. 뭘로? 국악기로다가 말이지. 가야금, 해금, 거문고, 장구에 대금, 피리... 감이 오나? 들어봐, 신기할겨.


또 안 보면 후회할 순서가 기다리고 있는디, 읊어봐야? 박애리 알어? 박애리. 티비에도 마이 나오잖여. 난 쩌어기 서도소리 영화, 거 뭐시냐, 그려. 서편제. 거 나왔던 오정해, 요새 국악사회 참 마이 보잖여, 그 오정해보담도, 요새 뜨는, 어리지만 좀 오래 됐나? 거시기 송소희 있잖여. 그 둘이보다 난 박애리가 훨씬 좋아. 말도 잘허고 소리도 잘허고. 아, 그치가 '심청, 봄날은 간다 노래를 한다 안 그려. 


이날 공연이 이렇는디, 어째 안 보고 배기겄어. 자, 어여, 예매 신청을 하랑게. 난 벌써 혔어야.

전화번호 예매문의 ☎055)530-1911

창녕문화예술회관 홈페이지로다가 들어가 본께 이렇게 뜨왁 나와 있네그려. 참고하셔.



Posted by 무한자연돌이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