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언론의 현재와 과거, 경남의 문화와 전설... 익숙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애착 무한자연돌이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197)
돌이끼의 작은생각 (108)
돌이끼의 문화읽기 (413)
다문화·건강가족 얘기 (16)
경남민속·전통 (12)
경남전설텔링 (72)
미디어 웜홀 (142)
돌이끼의 영화관람 (20)
눈에 띄는 한마디 (8)
이책 읽어보세요 (61)
여기저기 다녀보니 (91)
직사각형 속 세상 (93)
지게차 도전기 (24)
지게차 취업 후기 (13)
헤르테 몽골 (35)
돌이끼의 육아일기 (56)
몽골줌마 한국생활 (15)
국궁(활쏘기)수련기 (16)
Total911,536
Today58
Yesterday72
Statistics Graph


사루는 형과 함께 밤에 일을 하는 곳에 따라 갔다가 플랫폼에서 잠깐 잠이 들었다. 깨었을 땐 형이 없어 찾아 다니다 기차안에서 살풋 잠이 들었는데... 1500킬로미터 떨어진 곳까지 오게된다. 우여곡절 끝에 호주 양부모를 만나 호주에서 살게 되는데... 양 어머니는 사루가 목욕하는 탕 앞에 앉아 이렇게 말한다.


"안녕, 고생 많았지? 우리 아가, 쉽지 않았을 거야, 언젠가 전부 말해줘. 네가 누군지 전부 얘기해줘 언제까지나 들어줄게."


아직 영화를 보고 있는 중이지만... 이들 호주 부부의 행동이 감동적이긴 한데... 솔직히 이해하기 쉽지 않다. 사루를 입양하고 얼마 후 다른 인도 아이를 입양한다. 이 아이는 자폐증세가 있어 쉽지가 않다. 


호주에서 자기들의 자식은 없지만 그런대로 살만 한 집인 것 같은데... 왜 이렇게 사서 고생을 할까? 그런 생각이 아주 심하게 든다. 나야 애가 셋이나 있어 입장 바꿔 생각할 사치가 남아있지도 않지만... 정말 이게 이해할 수 있는 부분인지 참, 어렵다.

Posted by 무한자연돌이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