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언론의 현재와 과거, 경남의 문화와 전설... 익숙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애착 무한자연돌이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243)
돌이끼의 작은생각 (108)
돌이끼의 문화읽기 (440)
다문화·건강가족 얘기 (18)
경남민속·전통 (14)
경남전설텔링 (73)
미디어 웜홀 (142)
돌이끼의 영화관람 (20)
눈에 띄는 한마디 (8)
이책 읽어보세요 (73)
여기저기 다녀보니 (92)
직사각형 속 세상 (92)
지게차 도전기 (24)
지게차 취업 후기 (13)
헤르테 몽골 (35)
돌이끼의 육아일기 (57)
몽골줌마 한국생활 (15)
국궁(활쏘기)수련기 (16)
Total954,896
Today24
Yesterday127
11-25 08:04


하도 젠더 젠더 해사서 그 성에 대해 고민해봤다. 나는 지금까지 단 한 번도 글을 쓰면서 '그녀'라는 표현을 쓴 적이 없다. 적어도 경남도민일보에서 일을 하기 시작한 1999년 5월 이후엔. 그 사람을 지칭하면서 굳이 남자니 여자니 하는 성별을 밝힐 필요가 없기 때문이었고 '그'에 대칭하는 '그녀'라는 단어가 불평등의 상징이라고 여겼기 때문이다. 


경남도민일보에서 이 문제가 한 번 논의된 적이 있다. 해서 지금도 많은 기자들이 그과 그녀를 구분하지 않고 그냥 그라고 표기한다. 물론 아닌 사람도 있다. 철학의 문제이지 통일성의 문제가 아니다. 물론 내 생각이다.


동성애 문제는 정치적으로 민감하다. 따지고 보면 사회적으로 개인적으로는 별 중요한 이슈가 아니다. 홍준표가 초등학교 여학생 둘이 손잡고 가는 것을 쌍심지켜고 동성애 어쩌고 할 것도 아니고 여대생, 남대생 제각기 손잡고 다닌다고 쌍심지 켤 일도 아니잖은가. 어린 남학생 둘이서 아니면 여학생 둘이서 손잡고 다니는 걸 시비 걸 인간은 없겠지.


문재인이 얼떨결에 동성애 질문에 황당한 답변을 하긴 했지만 차별금지라는 정리에 다행이다 싶다. 동성애라는 것은 성을 '섹스', 즉 물리적 성, 생물학적 성을 두고 이르는 표현이다. 호주 퀸즐랜드 공대의 설문처럼 성이라는 것이 남자, 여자 이렇게 딱 두가지로 딱부러지듯 나뉘는 게 아니잖은가. 그러면 트랜스젠더는 왜 생기는가. 태어나면서 정해진 물리적 성이 자신의 정체성에 맞지 않으면? 그를 정신병자라고 할 것인가?


그렇다고 한다면 같은 이치로 하늘이 남자의 일 여자의 일을 정해놓은 것이라며 당당해하는 마초이즘으로 가득 찬 어떤 이는 정상인가? 남자의 역할 여자의 역할, 누가 정해줬다고? 역할은 삶 속에서 만들어 나가는 것이고 정해져 가는 것일 따름이다. 혼자 자취하는 남자는 스스로 밥도 하고 설거지도 하고 빨래도 하고 청소도 해야 한다. 그렇게 환경이 주어진 것 때문이다. 


나는 어렸을 때부터 어머니와 할머니의 부엌일이 재미있었다. 할머니는 "남자가 부엌에 들어오면 불알이 떨어진다"며 만류했지만 음식을 할머니보다, 어머니보다 더 맛있게 할 요령이 떠올랐기 때문에 부엌 출입을 그만두지 않았더랬다. 지금도 마찬가지다. 다행히 아내는 내가 요리하는 것을 싫어하지 않는다. 홍준표 시각으로 나는 여자인가?


어쩌면 내 속에 여성이 있긴 있을 것이다. 그 여성이라는 단어의 의미를 가정적이고 감성적이고 헌신적이고 평화적인 것에 둔다면. 그렇겠다. 나는 남자지만 여성일 가능성이 많다. 싸움을 좋아하지 않고, 자신을 내세우기 좋아하지 않고, 조금 성과 이뤘다고 자랑하는 걸 좋아하지 않고, 남에게 비아냥거리지 않으니 나는 어떤 이가 은근히 자랑하는 그 남성적인 면과는 거리가 머니 말이다.


젠더의 근간은 나누지 않는 데에 있다. 남자냐 여자냐는 중요한 것이 아니다. 정말 생물학적 성, 섹스에 의한 현상, 즉 결합을 하고 출산을 하고 모유수유를 하는 딱 그 과정 말고는 모든 것을 젠더의 관점에서 봐야 한다. 비문명적 인간, 인간이라는 표현이 적절할 지는 모르지만 자신이 호모사피엔스가 아닌 존재라면 그리 살아도 된다. 바바리맨을 하든 뭘 하든. 자랑하고 드러내고 그리 살아도. 적어도 난 아무 참견 안할란다.


이런 내 생각도 소수의 관점임을 인정해줬으면 좋겠다. 아무리 소수의 인식이지만 무시할 수는 없지 않은가.

Posted by 무한자연돌이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