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언론의 현재와 과거, 경남의 문화와 전설... 익숙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애착 무한자연돌이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243)
돌이끼의 작은생각 (108)
돌이끼의 문화읽기 (440)
다문화·건강가족 얘기 (18)
경남민속·전통 (14)
경남전설텔링 (73)
미디어 웜홀 (142)
돌이끼의 영화관람 (20)
눈에 띄는 한마디 (8)
이책 읽어보세요 (73)
여기저기 다녀보니 (92)
직사각형 속 세상 (92)
지게차 도전기 (24)
지게차 취업 후기 (13)
헤르테 몽골 (35)
돌이끼의 육아일기 (57)
몽골줌마 한국생활 (15)
국궁(활쏘기)수련기 (16)
Total955,328
Today33
Yesterday87
11-29 10:37

창동예술촌 아트센터 상반기 기획전 '유리의 시간' 포스터를 보면, '냉정과 열정 사이'란 부제라 붙어있다. 이 부제를 보는 순간 "야, 참 멋지게도 달았다" 싶었다. 유리는 차디찬 오브제다. 유리를 따뜻하게 느끼는 사람은 없다. 그런데 아이러니하게도 유리가 형태를 갖추기 위해서는 상상 이상의 고열이 필요하다. 그것을 열정이라고 표현했다. 열정과 결과물 냉정. 그 사이에 무엇이 있을까.


'유리의 시간'은 지난 3일 전시되기 시작해 오는 22일까지 진행된다. 참여 작가는 김준용, 박선민, 오정선, 이규홍, 이영재, 정광민, 정정훈, 정혜경. 8명이 각각 2~3개의 작품을 내걸었다. '내걸었다'는 표현이 좀 어색하기는 하다. 그냥 말만 들으면 유리공예를 벽에다 회화작품처럼 내걸었다는 말이냐 하고 표현의 어눌함을 지적할 수도 있겠다. 그런데 조형 작품을 전시한 것도 있고 회화처럼 벽에 건 작품도 있다.


유리가루를 활용해 회화를 그린 작품이 있어 그런 것이다. 수채화나 유화와 달리 유리가루를 뿌려 그림을 그린 작품은 독특한 느낌을 준다.


정광민 작가의 '수행하고 수행하는 대화'




오정선 작 '여행으로 물들다'


이영재 작 '외출'


전시실에는 작업하는 과정을 보여주기 위한 도구들이 전시되어 있다.



유리 작품을 두고 현대 예술의 부산물 정도로 여기는 사람이 없지 않다. 그런데 유리공예의 역사는 아주 오래됐다. 삼국시대 무덤에서 발견된 유리공예 작품들은 역사에 조금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어떤 것인지 '아하!'할 것이다. 서양에선 이미 로마 이전 오리엔트, 이집트에서 유리공예가 문화의 중심에 서기도 했다.


전시된 작품을 다 촬영해 소개하면 좋겠지만 역시 이번에도 마냥 내 맘에 드는 몇 작품만 찍었다. 그래서 작품을 소개하는 것이 객관적이지 않다는 것을 미리 말하고자 함이다.


맨 위 정광민 작가의 작품은 앞서 언급한 대로 독특한 분위기를 주는 평면예술이다. 엄밀히 따지면 평면은 아니다. 회화라는 생각이 들지만 입체감을 느낄 수 있기 때문이다.


다음 오정선 작가의 작품은 유리를 활용해 물방울을 표현했다. 언뜻 김창렬 화백의 물방울작품을 떠올리게 하는 작품이다. 입체적인 물방울 유리를 통해 빛이 통과하면서 일렁이는 듯한 투명 그림자를 형성해 신선한 감흥을 일으키게 한다.


이영재 작 외출은 작품을 통해 작가의 인식 또는 주장이 다른 작품에 비해 또렷한 것 같다. 집 안의 집, 서로 다른 방향, 엇갈린 문... 개미가 보는 세계가 다르고, 인간이 보는 세계가 다르듯 인식에 따라 세상이 다르고 방향도 다르다는 얘길까.

Posted by 무한자연돌이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