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언론의 현재와 과거, 경남의 문화와 전설... 익숙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애착 무한자연돌이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183)N
돌이끼의 작은생각 (108)
돌이끼의 문화읽기 (402)N
다문화·건강가족 얘기 (16)N
경남민속·전통 (12)
경남전설텔링 (72)
미디어 웜홀 (142)
돌이끼의 영화관람 (19)
눈에 띄는 한마디 (8)
이책 읽어보세요 (60)
여기저기 다녀보니 (90)
직사각형 속 세상 (93)
지게차 도전기 (24)
지게차 취업 후기 (13)
헤르테 몽골 (35)
돌이끼의 육아일기 (56)
몽골줌마 한국생활 (15)
국궁(활쏘기)수련기 (16)
Total902,102
Today42
Yesterday106
Statistics Graph

자료를 보면 경남이 지난 2007년 거제서 개최했다. 그때는 대한민국연극제가 아닌 전국연극제였다. 서울과 따로 행사를 했던 때였다. 대한민국연극제로 통합된 건 3년 전 2016년 충북 청주 개최 때부터였다.

 

1977년 시작한 연극제는 1983년에 서울과 서울 외 지역으로 나뉘어 진행됐다. 서울연극제와 전국연극제로. 그러던 게 34회를 맞아 다시 대한민국연극제로 재탄생했다. 대한민국연극제는 기본 포맷을 전국연극제에서 가져왔다. 그래서 이전 개최지에 서울이 없다. 올해 처음 서울에서 개최하는 걸로 표기된다. 사실은 매년 서울서 개최해왔지만.

 

경남은 직전 개최시기가 2007이니까 12년이 지났다. 내년에 대한민국연극제 유치 신청자격이 주어진다. 연극협회서 제시한 개최 기준은 개최시기를 기준으로 과거 7년이 지나면 자격이 생긴다. 그러니까 표에서 보다시피 2012년 광주, 11년 강원, 10년 부산, 9년 경북, 8년 인천, 7년 경남과 6년 경기, 20011년 제주, 98년 전남이 가능하다는 얘기다. 

 

그럼에도 대체로 돌아가면서 개최하는 인식을 바탕으로 따져보면 내년에는 전남과 제주, 경남이 대상인데, 전남이 내년 개최가 불투명한 상황이라 경남이 서서히 개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내년 아니면 후내년이라도 개최할 계획인듯.

 

그런데 사실 2020년 개최는 시기적으로 너무 빡빡해 개최하기 어려운 것 아니냐는 전망이 있긴 하다만 협회와 개최 자치단체에서 적극적으로 움직여만 준다면 가능성이 없는 것도 아닐터. 서류 제출기한은 5월 23일까지다. 

 

현재 경남의 경우 유치 가능성이 점쳐지는 곳은 김해와 창원이다. 경남은 1991년 진주서 열렸고 2006년 거제서 열렸다. 다름 대한민국연극제가 어디에서 열릴지 관심이 갈 수밖에 없는 시점이다. 

 

 

Posted by 무한자연돌이끼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여지껏 '후고'라는 별명을 지녀보진 못했지만 제철, 제때에 가보고 먹어보고 한 게 별로 없지 싶다. 시금치철 요즘 비로소 시금치 무쳐서 반찬으로 즐기긴 하다만... 아무래도 이번 군항제 또한 매번 그랬던 것처럼 안 가든 못 가든 제철에 즐기지는 못할 것 같다. 사람들에게 떠밀려 다니며 구경하는 게 탐탁지 않아서이긴 한데... 그러고 보면 내가 악착같은 게 없어서 그런가 보다 싶기도 하다.


경남발전연구원에서 경남의 봄꽃 명소를 뽑았네. 경발연 홈피나 뭐 그런데 가면 있겠지만 난 어디서 받았지? 여튼.


소개 한 곳 중에 가본 곳을 짚어 보는 재미 잠시 느껴볼까 싶어 작난질. 


여좌천 로망스 다리. 이곳은 군항제 때 가봤다. 딱 한 번.

하동 십리벚꽃. 가보긴 했는데 벚꽃 필 땐 한 번도 못 가봤네.

합천 백리벚꽃길.... 안 가보긴 했다만.. 백리? 10리가 4킬로미터이니... 100리면 40킬로. 우와... 부산마산 거린데... 뻥 아냐?

선진리성 벚꽃. 사천 선진리 축제 취재 차 가봤군. 가산오광대 공연도 거기서 봤구.

무학산 진달래 군락지. 무학산이야 손가락 수를 벗어나진 않지만 여러 번 가봤는데 진달래 가득할 땐 한 번도 안 가봤구만.

천주산 진달래 군락지. 창원 북면에 살았던 적이 있어 여긴 그냥 뒷동산이라서... 말해 뭐해. ㅋㅋ

화왕산 진달래 군락지. 창녕 화왕산을 옆지기랑 취재차 가봤지만 진달래는 인연이 없었네.

종남산 진달래. 밀양은 참 많이 드나들었는데.. 종남산이 대체 어디야?

황매산 철쭉 군락지. 가보고 싶었던 산인데.. 아직 여길 못 가봤구나. 뭐했을까 그동안...

가지산 철쭉나무 군락지. 가지가지 이유로 여러 번 갔지만 철쭉을 봤등가?

망운산 철쭉군락지. 남해 망운산 꼭대기엔 망운사가 있어 차 끌고? 밀고? 몰고... 올라가 본 적 있는디.. 여가 철쭉군락지였어?

남지유채단지. 축제 기간에도 가보고 팽일 때도 가보구. 개벼리 돌아본다꼬 또 가보고...


그라고 보이 성적이 나쁘진 않네.






Posted by 무한자연돌이끼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나도 이정도면 참 게으르다. 일단 경남연극제 보도자료 가져와서 뿌려놓고... 나중에 봤던 공연 <투사-어느 시인을 위한 기억>과 <제압할 진 바다 해>, 고도의 이 작품은 차라리 원래 제목 <중평한들>이 더 나았을 듯. 빼앗긴 땅에 핀 꽃이라든지... 주제가 좀 약하긴 했다만 벚꽃으로 뭔가 풀어냈다면 어땠을까 싶기도. 여튼.


폐막식 분위기 잠깐. 사회를 본 진주 현장의 최동석 배우. 그 역시 '빛나리' 형제의 한 사람. 내 옆엔 극단 숲 서용수 선생이 앉았다. 빛나리 맏형이다. 둘째 현장의 고능석 대표는 연출상에 단체 금상을 받았다. 상복도 많지. 예도 연출 이삼우 감독은 대상에 너무 '빛날까' 무대에 올라서지 않았다. ㅋㅋ. 진해 고도 차영우 음, 배우야, 연출이야, 작가야... 1인 3역에 '빛나는' 투혼에도 불구하고 이번엔 상복은 없었넹. '빛나리' 기사는 20일 경남도민일보 이서후 기자가 기사로 실어 도내 연극계 화제였다. 이날 폐막식에서도 최동석 사회가 '모도민일보 모서후 기자'를 소개하기도 했다. 폐막식인데 진행되는 내내 턱이 아프게 웃었던 것 같다.


류명현 국장이나 이은경 심사위원장이 정말 배우와 스태프들에게 힘이 되는 이야기를 해줬다. 그냥 치례로 하는 말이 아니었다. 내년엔 통영서 경남연극제가 열린다. 다함께 즐기는 축제로 이어지고 작품 역시 지역 스토리를 좀 더 예술적으로 승화해 무대에 오르는, 더 발전하는 연극제가 되길 기대해본다.


제37회 경남연극제 폐막식 겸 시상식이 23일 오후 7시 사천시문화예술회관 소극장에서 열렸다. 대한민국연극제 출품하게 되는 대상엔 거제 예도의 <꽃을 피게 하는 것은>이 선정됐다. 류명현 경남도문화체육관광국장이 진애숙 거제지부장에게 시상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남연극협회


-  3월 8-23일, 13개 지부 14개 극단 참여, 다양한 부대행사 등 성황리에 마쳐

-  극단 예도‘꽃을 피게 하는 것은’ 대상 차지


  제37회 경상남도연극제가 지난 8일 개막축하공연을 시작으로 9일부터 23일까지 16일간 열띤 경연의 장을 펼친 가운데, 23일 오후 7시 사천시문화예술회관 소공연장에서 폐막식 및 시상식을 갖고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이번 연극제에는 12개 지부 13개 극단이 참여했으며, 사천시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 사천문화원 공연장에서 진행되었다.


단체 대상은 극단 예도의 ‘꽃을 파게 하는 것은’이 차지했다. 이로써 극단 예도는 작년에 이어 올해도 오는 6월 서울에서 열리는 제4회 대한민국연극제에 경상남도 대표로 참가하게 된다. 극단 단체 대상을 비롯해 희곡상, 우수연기상 등 3개 부문에서 수상을 차지해 3관왕에 올랐다.


단체 금상은 2개 극단으로 극단 현장<여가수 진수린>, 극단 아시랑<여자 만세>이 수상했고, 은상은 3개의 극단 극단 입체<투사-어느 시인을 위한 기억>, 극단 이루마<괴물이라 불리던 사나이>, 극단 미소<그 가게가 위험하다>가 수상을 했다.


개인상에서 연기대상은 2명이 수상했다. 이은경 <극단 아시랑_여자만세>, 송광일 <극단 현장_여가수 진수린>. 그리고 우수 연기상은 3명이 수상했다. 김진홍 <극단 예도_꽃을 피게 하는 것은>, 김보현 <극단 객석과 무대_아빠는 새가 아니다>, 우명희 <극단 양산_소풍가는 날>. 그리고 신인연기상은 손상호 <극단 이루마_괴물이라 불리던 사나이>가 수상했다. 연출상은 고능석 <극단 현장_여가수 진수린> 희곡상은 이선경 <극단 예도_꽃을 피게 하는 것은> 무대예술상은 이상현 <극단 이루마ㅡ괴물이라 불리던 사나이>가 수상했다.


37회 경상남도연극제 시상결과

구분

상명

시상처

극단명

작품명

성명

대상

경상남도지사상

극단 예도

꽃을 피게 하는 것은

 

금상

사천시장상

극단 현장

여가수 진수린

 

금상

사천시의회

의장상

극단 아시랑

여자 만세

 

은상

)사천문화재단

대표이사상

극단 입체

투사-어느 시인을 위한 기억

 

은상

)경남예총

회장상

극단 이루마

괴물이라 불리던 사나이

 

은상

)사천예총

회장상

극단 미소

그 가게가 위험하다

 

연기대상(2)

경상남도지사상

극단 아시랑

여자 만세

이은경

극단 현장

여가수 진수린

송광일

우수연기상(3)

()경남연극

협회지회장상

극단 예도

꽃을 피게 하는 것은

김진홍

극단

객석과 무대

아빠는 새가 아니다

김보현

극단 양산

소풍가는 날

우명희

신인연기상(1)

()경남연극

배우협회장상

극단 이루마

괴물이라 불리던 사나이

손상호

희곡상(1)

)한국극작가

협회 이사장상

극단 예도

꽃을 피게 하는 것은

이선경

연출상(1)

한국연극연출가

협회장상

극단 현장

여가수 진수린

고능석

무대예술상(1)

)경남연극

협회지회장상

극단 이루마

괴물이라 불리던 사나이

이상현

심사위원장 : 이은경 ()

심사위원 : 최창근 ()

심사위원 : 김락형 ()

Posted by 무한자연돌이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