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언론의 현재와 과거, 경남의 문화와 전설... 익숙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애착 무한자연돌이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241)
돌이끼의 작은생각 (108)
돌이끼의 문화읽기 (438)
다문화·건강가족 얘기 (18)
경남민속·전통 (14)
경남전설텔링 (73)
미디어 웜홀 (142)
돌이끼의 영화관람 (20)
눈에 띄는 한마디 (8)
이책 읽어보세요 (73)
여기저기 다녀보니 (92)
직사각형 속 세상 (92)
지게차 도전기 (24)
지게차 취업 후기 (13)
헤르테 몽골 (35)
돌이끼의 육아일기 (57)
몽골줌마 한국생활 (15)
국궁(활쏘기)수련기 (16)
Total948,269
Today37
Yesterday109
10-01 06:40

제36회 마산가고파큰잔치 식전행사로 마련된 마산오광대 공연엔 흔히 볼 수 없는 지역의 전통작품임에도 관람객이 너무 적어 아쉬웠다. 사람들은 우리의 전통, 특히 우리 지역의 것에 너무 관심이 없는 것은 아닐까 싶기도 하다.

 

지역의 많은 사람들은 지키고 가꾸어야 할 소중한 것이 무엇인지에 대해 알고는 있지만 외면하고 마는 심리가 있는 모양이다. 그게 중앙집중화해 있는 TV문화의 폐해라고 볼 수도 있겠다.

 

유명 가수가 나오면 기를 쓰고 보러 가려고 하고 유명 배우가 나오는 연극이면 아무리 비싸도 보러 간다. 그게 자신의 가치를 높이는 것이라고 생각해서 일까. 자기 동네의 문화에 좀 더 관심을 두었으면 좋겠다.

 

누가 등장하든지 흥겨우면 되는 것 아닌가. 흥겨워 어께춤을 덩실덩실 추면 그만 아닌가. 지역의 문화는 하찮은 것이라는 세뇌받은 선입견이 지속하는 한 균형잡힌 문화발전은 하세월일듯.

 

마산오광대, 이것은 무대공연 작품이라기보다 마당놀이여야 했다. 이날 공연은 그런 점에서 더 아쉽기도 했다. 마당 가운데서 관중과 어울려 질펀한 연희가 벌어졌더라면 어땠을까...

 

오광대라는 특성 때문일지 몰라도 최근 복원된 마산오광대 역시 여느 오광대와 대본의 큰 차이는 없는 것 같다. 말뚝이, 문둥이가 등장하고, 중이 등장하고, 양반이 등장하고 양반 잡아먹으려는 영노가 등장하는...

 

등장인물이 전혀 새로운 오광대의 탄생을 기대해보며...

 

 

Posted by 무한자연돌이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