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언론의 현재와 과거, 경남의 문화와 전설... 익숙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애착 무한자연돌이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297)
돌이끼의 작은생각 (110)
돌이끼의 문화읽기 (475)
다문화·건강가족 얘기 (20)
경남민속·전통 (14)
경남전설텔링 (74)
미디어 웜홀 (142)
돌이끼의 영화관람 (21)
눈에 띄는 한마디 (8)
이책 읽어보세요 (76)
여기저기 다녀보니 (92)
직사각형 속 세상 (92)
지게차 도전기 (24)
지게차 취업 후기 (13)
헤르테 몽골 (35)
돌이끼의 육아일기 (57)
몽골줌마 한국생활 (15)
국궁(활쏘기)수련기 (16)
Total
Today
Yesterday
07-16 08:52
336x280(권장), 300x250(권장), 250x250, 200x200 크기의 광고 코드만 넣을 수 있습니다.

자녀를 바로 키운다는 것 쉬운 일이 아니다. 한창 크는 아이가 말을 안 듣는 것은 당연한 데도 그것을 이해하지 못한다.

나는 어렸을 때 전혀 부모님의 속을 썩이지 않았다고 생각하고 아이를 야단친다. 그러나 아이가 할머니에게서 아빠의 어린 시절 이야기를 들을 때 만약 옆에 앉아 있다면 어떤 마음일까. 어머니가 자신의 어린 시절 이야기를 그만했으면 하지 않을까
.

아이를 키우는 가장 핵심은 아이의 눈높이가 되어 상황을 판단하고 욕망을 조절해야 한다는 것이다.




2010 6 19일 오전 10시 마산 석전초등학교 체육관에서 학부모를 위한 교육을 했다. 창원교육청의 김현구 초등교육과장이 강사로 나섰다. 재미있는 입담으로 1시간 남짓한 시간을 아주 재미있게 보냈다.

강의의 제목은 '내 자녀 바르게 이해하기'로 핵심은 에릭 번의 자아상태의 (안되겠다.막내가 게임을 하겠다고 달라붙는다. 울기 시작하니 감당이 안 된다. 기록을 잠시 멈추는 수밖에 없다. 으이그)




강의의 제목은 '내 자녀 바르게 이해하기'로 핵심은 에릭 번의 자아상태의 세 가지 기본마음이 부모와 자녀간 또는 부부간의 심리를 설명할 수 있다는 것이다. 상호 게임관계가 형성되면 나쁜 감정으로 서로 대하기 때문에 결과는 부정적일 수밖에 없고 심리가 교류상태가 되면 서로 어루만지는 역할을 하기 때문에 긍정적이며 미래지향적이 될 수 있다는 설명이다.


강의의 도입은 기억에 남는 드라마와 인기있는 드라마가 어떤 게 있는지부터 운을 떼었다. 강사는 모래시계를 거론했다. 처녀 작가가 어찌 깍두기들의 이야기를 그렇게 실감나고 또 심리묘사를 어떻게나 잘 했는지 감탄을 자아냈다. 가장 기억에 남는 대사를 최민수가 했던 말 "나 떨고 있니?"를 꼽았다.

모래시계는 인천공항에 2시간 짜리 압축판으로 만들어져 판매되는데 외국사람들이 그렇게 많이 사간단다. 아마도 국외 깍두기들이 똘마니들 보여주려고 사가는 모양이란다. "아그들아, 한국에선 행님을 어떻게 모시는지 잘 봐라잉." 한대나 어쨌대나...

아울러 새벽 4시 목욕탕에 들어가면 용들이 우글우글한다는 농담도 던지면서 강의를 재미있게 이끌어 나갔다. 강사가 내 자녀 바로알기를 강의하러 왔다가 깍두기 이야기까지 잘못 빠졌지만 드라마 '모래시계'를 먼저 꺼집어낸 것은 심리를 잘 알면 자녀교육을 잘 하기 위한 전제조건을 갖춘 셈이라는 점을 인지시키기 위한 포석이었던 것 같다.

사례를 하나 덧 붙여 한 시대를 풍미한 인기곡들을 소개했다. 최희준의 '인생은 나그네 길', 노사연의 '만남', 김국환의 '타타타'. 여기서 타타타란 말은 인도말로 '다 그렇고 그렇다'는 뜻이란다. 그렇게 많이 들었으면서 내가 왜 지금까지 '타타타'에 전혀 관심이 없었을까. 어쨌든 이러한 노래들이 국민의 사랑을 받았던 이유는 당대의 사람들에게 심리적으로 공감대를 형성하며 다가갔기 때문이란다.

심리, 자녀와의 심리관계를 가장 잘 설명한 이론으로 강사는 에릭 번의 '사람들이 하는 게임'이라는 책에서 주창한 이론을 소개했다. 심리교류를 분석한 내용으로 자녀이해와 지도, 부부간의 관계 이해, 학생상담, 집단상담 등에 많이 활용이 된단다.

에릭 번이 쓴 이 책은 베스트셀러가 되었다면서 서울에서 가장 높은 빌딩이 뭔지 물었다. 내가 아는 것은 63빌딩? 뭐지 그보다 높은 게 몇 개 있다던데... 모르겠군... 그렇게 생각하고 있는데 '타워 팰리스'란다. 그곳엔 차범근 감독이나 만화가 등이나 살지 우리 같은 공무원은 그냥 살래도 못 산다고. 관리비가 너무 비싸서. 어쨌든 베스트 셀러를 쓴 작가 정도면 살 수 있는 데 공부만 열심히 한다고 해서 사는 곳이 아니라는 점을 강조한 듯.

에릭 번의 이론에서 자아상태를 나타내는 세 가지는 '아이' '어른' '부모'란다. 그리고 이 세가지는 서로 관계에 따라 변한단다. 그 변하는 것을 '카텍시스'라고 한다.

의젓하고 점잖게 행동하던 사람이 갑자기 어린 아이처럼 낄낄거리며 웃다가, 다시 제정신을 차려 의젓하게 행동한다면 어른 카텍시스에 있다가 아이 카텍시스로 옮겼다가 다시 또 어른 카텍시스로 바뀐 것으로 설명된다.

아이들도 마찬가지다. 싸우는 아이들을 말리는 아이가 이 때엔 부모의 마음이었다가 말리던 중 아이들이 말을 안 듣자 자기도 주먹을 쥐고 싸우게 되는 경우엔 아이의 마음이라는 것이다. 이런 심리적 카텍시스가 어떻게 작용하느냐에 따라 게임관계 혹은 심리교류관계가 결정되어진다.

심리 교류를 설명하면서 사장과 여비서의 사례를 들었다. 먼저 아홉시 정각에 출근한 이  사장.
"어, 김비서 일찍 와서 청소를 하고 있네."
"아, 네 사장님. 커피 한 잔 타 드릴까요?"
"다방커피 한 잔 할까."

다음은 똑같이 9시에 출근한 김 사장
"이양, 니는 내가 회사 올때만 되면 청소하제?"
"...."
"니, 커피 한 잔 안 타오나?"
".... 예."
아무렇게나 커피를 탄다.
"커피 맛이 왜 이래? 다시 타온나."
커피를 또 대충 타고 침도 두 번 택 뱉고 슥슥 저어서 갖다 준다.
상호 게임관계가 되면 결국 서로 피곤하기만 할 뿐이다.

게임의 교류엔 다음과 같은 3단계가 있다.
1단계:  고함, 경고, 사회적으로 용납됨
2단계: 구타, 뺨을 때림
3단계: 이혼, 소송, 타살, 가장 심각함.

게임관계가 아닌 교류관계가 되면 어루만짐이 이루어진다. 이것은 타인으로부터 인정을 받는다는 것으로 긍정적일 때엔 상호 신뢰가 쌓여 바람직한 결과를 생성하지만 긍정적 어루만짐이 이루어지지 않으면 나중에 부정적 어루만짐이 되어 사회문제를 야기할 수도 있다.

그래서 강사는 학교장을 하고 있을 때 선생님더러 하얀 옷을 가능하면 입고 출근하지 말란다. 흙만지고 놀던 아이들이 선생님을 보자 반가워 쫓아 와서 옷이라도 덥썩 잡으면 어쩔것이냔다. 옷이 더러워지는 것을 걱정해 순간적으로 아이를 멀리 할 수도 있다는 것이다.

이 어루만짐엔 네 가지 태도가 있다고 한다. 나는 OK이지만 상대방은 NOT OK일때와 상호 NOT OK일 경우, 또 상대는 OK지만 나는 NOK라면 모두 부정적 결과를 나타내지만 서로 OK면 윈윈관계가 되어 긍정적 결과를 도출할 수 있다.

20만원 짜리 메이커 운동화를 사달라는 아이의 가족 사례를 들었다. 돈 싸짊어지고 아꼈다가 죽을 때 유산으로 물려준다해서 아이가 그제서야 "어이구 고맙습니다." 하는 것도 아니니 형편이 되기만 하면 사 주라는 것이다. 정 형편이 안 되면 설득을 해야 하고.

부모 자식간의 상호 신뢰가 얼마나 중요한가를 설명하면서 군대 간 아들이 아버지에게 전화를 한 얘길 사례로 들었다.
"아버지 접니더."
"응, 엄마 바꿔주까?"
"아버지하고 얘기 좀 하고 싶은데예?"
"돈 떨어졌나?"
"그게 아이고예."
"니 술 뭇나?"
얼마나 아빠와 아들의 대화가 없었는지를 단적으로 보여주는 예다.

어루만짐이 상호 OK일때 나타나는 행동의 특성에 대해 설명했다.
타인에 대해선 누구와도 사이좋게 모든 일을 잘 해낸다.
자기자신에 대해선 자기를 존중하고 소중하게 생각한다.
인성에 대한 태도는 성공을 목표로 하는 승자의 생활이다.

공부하지 않으려는 자녀를 어떻게 이해시키는가 하는 문제에 대해 자동차 정비를 하는 친구의 아들이야기를 사례로 들었다.
너무 공부를 하지 않아 고민을 하기에 좋은 대학 굳이 보내려 하지 말고 좋아하는 걸 시켜라고 했더니 후에 아들은 월 2000만원이 넘는 수익을 올리는 자동차 정비소 사장이 되었다는 것이다. 억지로 공부시킨다고 하다 부모자식간에 신뢰 다 잃어버리고 가출하거나 나쁜 일이 생길 수도 있을 일을 슬기롭게 해결한 사례라는 것이다. 그 친구도 아들이 자랑스럽다는 것.

내 자식이 공부 못한다고 속 상해 할 것 없다. 왜냐면 공부 잘해서 먹고살 아이는 상위 2%밖에 안되고 또 하위 2%는 내 아이보다 훨씬 불리하게 장애를 지녔기 때문에 어쩌면 이것마저 축복일 수 있다는 것이다.

자녀를 왕자요 공주로 대하면 자식도 부모를 왕과 왕비로 모신다. 유태인들은 자녀를 '사브라'라고 부르는데 선인장 열매를 이르는 말이다. 어떤 어려움도 견디고 꽃을 피워라는 의미에서 부른단다.

아이가 꿈을 꾸게 도와주라면서 '피그말리온 효과'에 대해 설명했다. 그리스 시대 못생긴 노총각 피그말리온이 예쁜 여자석상을 만들고 매일같이 애지중지하다 소원을 비는 날 "여자 석상이 사람으로 되게 해달라"고 빌자 정말 그렇게 됐다는 전설이다. 불가능하다 싶어도 하고 싶어하는 것을 적극 장려하면 언젠가 훌륭한 전문가가 될 수 있다는 이론의 바탕이다.

자녀뿐만 아니라 아내나 남편에게도 긍정적인 주문을 외우다보면 상호 OK교류가 이루어져 늘 행복한 삶을 살 것이란 게 오늘 배운 교훈.

어느 정도 나이가 든 모든 사람들에게 있어서 교육은 식상한 것일 수밖에 없다. 어렸을 때부터 들어왔고 그게 그 말이고 안 들어도 다 아는 그런 내용. 하지만 알면서도 늘 아내와 싸우고 자식과 싸우는 것은 왜일까. 교육을 듣지 않아도 안다면서 그 집의 분위기는 늘 북극이나 남극이다. 이유가 무엇일까. 결국은 자신이 안다고 하지만 모르기 때문이다.

사람들은 다 아는 내용이기 때문에 교육을 들을 필요가 없다면서 아는 대로 실천하지 않는다. 그게 모르는 것임을 모른채 말이다. 교육는 반복이고 자극이다. 아는 것도 계속 듣고 자극을 받아 실천을 해야만 효과가 있는 것이다.

세 번이나 교육을 받으며 아이들을 어떻게 대해야 하는지 깨달았음에도 적당한 시기가 되면 다 까먹고 고함소리가 문밖을 빠녀나갔는데 오늘 또 깨우침이 있었으니 얼마간이라도 문 안팎이 조용할 것이다.

Posted by 무한자연돌이끼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