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언론의 현재와 과거, 경남의 문화와 전설... 익숙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애착 무한자연돌이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243)
돌이끼의 작은생각 (108)
돌이끼의 문화읽기 (440)
다문화·건강가족 얘기 (18)
경남민속·전통 (14)
경남전설텔링 (73)
미디어 웜홀 (142)
돌이끼의 영화관람 (20)
눈에 띄는 한마디 (8)
이책 읽어보세요 (73)
여기저기 다녀보니 (92)
직사각형 속 세상 (92)
지게차 도전기 (24)
지게차 취업 후기 (13)
헤르테 몽골 (35)
돌이끼의 육아일기 (57)
몽골줌마 한국생활 (15)
국궁(활쏘기)수련기 (16)
Total955,220
Today12
Yesterday115
11-28 04:08

박헌영 평전 = 남한에서는 좌파 정당을 이끈 공산주의자라는 이유로 적대시되고 또 북한에서는 미국 제국주의 간첩이라는 이유로 처형당한 인물, 박헌영. 이 평전은 박헌영이라는 인물을 통해 일제강점기 사회주의자들의 독립운동과 광복 후 부르주아 민주주의를 꿈꾸었던 남한의 공산주의자 역사를 재조명하고 있다. 안재성 지음. 인문서원 펴냄. 696. 3만 원.

 

윤이후의 지암일기 = 고산 윤선도의 손자이자 공재 윤두서의 아버지인 윤이후. 이 책은 169211일부터 169999일까지 8년여 하루도 빠짐없이 쓴 일기다. 함평현감을 마지막으로 해남으로 돌아와 죽기 5일 전까지 그의 말년이 고스란히 담겼다. 조선 후기 일상을 섬세하고 풍부하게 보여주고 있다. 하영휘 외 옮김. 너머북스 펴냄. 1272. 58000.

 

바닷마을 인문학 = 물때를 살펴 낙지를 잡을 것인지 조개를 캘 것인지 정한다. 바람을 읽어 한파가 올지 태풍이 올지 살펴 바닷가에 나무를 심고 돌담을 쌓는다. 갯벌과 바다, 섬과 어촌을 찾아 그 가치를 기록했다. 1부 물고기의 눈으로 본 바다, 2부 물고기와 어부의 만남, 3부 어부의 눈으로 본 바다, 4부 지속가능한 어촌. 김준 지음. 따비 펴냄. 320. 17000.

 

살고 싶어 몽테뉴를 또 읽었습니다 = ‘존재만 하지 말고 살아라’ ‘고통에 맞서지 말아라’ ‘내 길만을 똑바로 걸어가라’ ‘늙어갈수록 주인의식을 키워라10가지 주제. 이 책은 몽테뉴의 <수상록>을 읽으면서 저자 이승연이 자신의 삶을 치열하게 성찰한 인생 에세이다. ‘에세이<수상록> 원제 <Les Essais>에서 비롯됐다고. 초록비책공방 펴냄. 292. 15000.

 

힘의 역전 = 201912월 제1회 메디치포럼이 힘의 역전이라는 주제로 개최됐다. 전문가들로부터 사회 변화의 징후를 반 발짝 먼저 읽어보려는 기획이었다. 대화와 토론이 없는 현 사회의 해결책을 8명에게서 듣는다. 최재천, 홍성국, 천관율, 이수정, 류영재, 김경수, 이나리, 신수정 등 각 분야 대표성을 띤 인물들이 참여했다. 메디치미디어 펴냄. 296. 16000.

 

엄마의 죽음은 처음이니까 = 귀엽지 않은 아기가 되어버린 구순의 엄마와 돌아올 수 없는 길에서 작별인사를 나눈 이라면 공감할 책이다. 보랏빛 반점으로 뒤덮이는 온몸, 요양원으로 갈 수밖에 없었던 상황. 페미니스트 저널 <이프>의 전 편집장인 권혁란 작가는 그런 엄마의 마지막 나날을 섬세하게 그렸다. 5부로 구성됐다. 한겨레출판 펴냄. 320. 14000.

Posted by 무한자연돌이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