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언론의 현재와 과거, 경남의 문화와 전설... 익숙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애착 무한자연돌이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243)
돌이끼의 작은생각 (108)
돌이끼의 문화읽기 (440)
다문화·건강가족 얘기 (18)
경남민속·전통 (14)
경남전설텔링 (73)
미디어 웜홀 (142)
돌이끼의 영화관람 (20)
눈에 띄는 한마디 (8)
이책 읽어보세요 (73)
여기저기 다녀보니 (92)
직사각형 속 세상 (92)
지게차 도전기 (24)
지게차 취업 후기 (13)
헤르테 몽골 (35)
돌이끼의 육아일기 (57)
몽골줌마 한국생활 (15)
국궁(활쏘기)수련기 (16)
Total955,072
Today90
Yesterday110
11-26 20:44



왜 베토벤 하면 '운명'이 먼저 떠오를까? 


오선지에 그려낼 때는 상상속의 곡, 연주를 하면, 여기에 화음을 넣으면, 여기에 합창까지 넣으면 그 음악을 얼마나 듣고 싶을까?


막상 연주가 끝나고 나면 베토벤은 악장이 돌려세워서야 청중의 박수를 느꼈다고...


베토벤하면.. 또 떠오르는 단어? 청각장애, 추남? ㅋㅋ. 


운명은 베토벤이 얼마나 노력파 작곡가인지를 보여주는 작품.


담엔 경남대 예술관에서 강연을... 피아노를 치면서 설명을 해야 잘 전달되는데... 하면서...


네 개의 음으로 1악장을 구성. 얼마나 노력을 많이 했는지 보여줘. 


왜 모차르트는 천재작가였을까. 살리에르가 모차르트의 죽음을 재촉했다?


악보를 보면 재미있는 점이 있다. 선율에 화성요소를 덧붙였는데... 선율이 가다가 끊기면... 솔솔미파. 끊어지는데 그게 머리 속에 들리는 대로 필사가 가능했기에 천재라고 했다.


(음악 선율을 띠리리 따리라라... 라고 읊는데... 이건 텍스트로 표현하지 못해 받아쓰기의 한계를 느낀다.)




베토벤은 교향곡 아홉 개. 9번 교향곡의 저주라는 말도 있음.


베토벤은 고전주의 작곡가이면서도 낭만파를 연 작곡가이기도 하다. 그 교향곡이 3번 영웅이다.


1, 2번은 고전 모방의 시기다. 3번부터 앞선 룰을 무시하고 규모를 키웠고 다이내믹해졌는데 이 시기를 창조의 시기라고 한다.


전원교향곡은 표제음악. 나중에 낭만주의 음악가들에게 많은 영향을 미쳐.


8번부터는 반성의 시기. 


9번 교향곡 합창. 어쩌면 반성이라기보다는 다시금 창조하는 느낌. 1, 2, 3악장까지 사람들은 가만히 앉아 있다 4악장 시작하자 우루루 일어서서 합창. 노래가 교향곡에 들어가게 한 최초의 사건.


만약 베토벤이 청각장애가 아니었다면 그런 상상력이 발동하지 않았을 것이다. 9번 합창곡은연말에 들어보라.


베토벤은 피아노 소나타도 작곡했다. 다양한 곡을 작곡했다. 


현악4중주. 가장 많이 작곡한 사람은 하이든. 왜? 왕궁에 있다보니 많이 생산할 수밖에 없는 궁중음악가라서. 1,2바이올린 비올라 첼로 현악4중주의 모태는 성악곡에서 기악곡으로 넘어갈 때 하나씩 합류하면서 관파트 악기들이 많이 들어왔는데... 늘면서 오케스트라가 됐고. 관 파트 악기 수가 적은 것은 솔로 악기이기 때문. 솔로 악기에 지면 안돼겠다 해서 4중주 파트 수 늘어나.


현악4중주에서 발전된 것이 3중주. 이것이 트리오. 트리오 소나타가 처음 탄생. 트리오 소나타 악기는 4개. 화성담당 통주저음 악기가 있었다. 4명 콸텟, 5명 퀸텟.


피아노 3중주가 많이 연주되는 것은 화음악기여서. 피아노 바이올린 첼로가 기본 3중주. 하나를 더하면 클라리넷.


피아노 3중주 '고스트' 감상. 왜 고스트란 제목을 붙였을까? 들어보면 전혀 이해할 수 없다. 그냥 일반적인 곡과 전혀 다르지 않다. 



강의 중간에 이처럼 휴식시간을 갖기는 지난 4개월 교육 일정 중에서 처음이다. 어려운 내용이긴 한데... 차 교수의 설명은 참 재미있다. 기본적인 지식을 갖추고 듣는다면 제대로 받아쓰기를 할 수 있을 것 같다.


고스트를 듣고 있다. 피아노 바이올린 첼로. 셋이다. https://www.youtube.com/watch?v=akziMCkuf28


보자르 트리오 내한공연 영상. 침울하고 우울한 정서 때문에 고스트를 부제가 붙었단다. 피아노 저음의 소리가 으으으... 유령의 느낌이 난다해서 별명이 붙었다. 1808년. 작곡. 피아노교향곡 황제를 짓고 난 뒤 작곡한 거라 엄청난 창작열이 불탈 때 이 곡을 썼다. 베토벤만의 독특한 느낌을 받을 수 있다. 2악장 마음으로 연주하지 않으면 절대 표현하기 어려운 곡이다. 2악장에서 유령 타이틀이 붙었다는 점. 베토벤의 특성을 가장 잘 보여주는 곡.


낭만주의 대표 주자. 쇼팽. 성악 쪽은 슈만. 기억 브람스. 멘델스존은 잘 알지 못하는 부분에 대한 천재성. 어느 순간 음악을 접었다가 어느 중요한 사건에 다시 재기. 실내악의 중요한 요소 중 하나.


베토벤은 곡의 형식, 규모, 낭만파들이 따라할 수밖에 없는 영역을 마련했다. 브람스는 베토벤을 거의 따라하다시피 흠모했다고.




Posted by 무한자연돌이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