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언론의 현재와 과거, 경남의 문화와 전설... 익숙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애착 무한자연돌이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203)N
돌이끼의 작은생각 (108)
돌이끼의 문화읽기 (419)N
다문화·건강가족 얘기 (16)
경남민속·전통 (12)
경남전설텔링 (72)
미디어 웜홀 (142)
돌이끼의 영화관람 (20)
눈에 띄는 한마디 (8)
이책 읽어보세요 (61)
여기저기 다녀보니 (91)
직사각형 속 세상 (92)
지게차 도전기 (24)
지게차 취업 후기 (13)
헤르테 몽골 (35)
돌이끼의 육아일기 (57)
몽골줌마 한국생활 (15)
국궁(활쏘기)수련기 (16)
Total916,169
Today14
Yesterday83
Statistics Graph

창신학교는 마산 역사의 한줄기를 이루고 있는 비중이 큰 사립교육기관이다. 1906년에 세워졌다. 일제강점기 기미독립만세 참여 등 일제에 항거한 활동 때문에 탄압을 받다 폐교되기도 했다. 내가 알고 있는 대충의 이러한 기억을 바탕으로 한하균 선생의 이야기를 베껴 써본다. 오재 이광래 선생과 창신학교는 어떤 스토리를 공유하고 있을까.


온재 선생과 창신학교




온재 선생의 본명은 흥근이다. 광래는 그의 개명이고 온재는 그의 아호다.


온재 선생은 한국 신극이 태동하던 1908년(이인직이 원각사를 창립하고 <은세계>를 최초로 상연함) 9월 29일 마산시 중성동에서 이순상의 둘째 아들로 태어났다. 그의 부친은 마산에서 거제를 거쳐 통영까지 오가는 정기여객선의 선장이었고 독실한 기독교 신자였다.


그의 형인 이일래는 동요 작곡가다. '산토끼 토끼야, 어디로 가느냐, 깡충깡충 뛰면서 어디로 가느냐' 하는 산토끼 동요를 모르는 사람은 아마 거의 없을 줄 안다. 이 노래의 원 작곡자(그 뒤에 다른 사람이 약간 편곡했다 함)가 바로 이일래다. 그가 재직했던 창녕의 이방초등학교 교정에는 지금 그의 노래비가 서 있다. 말하자면 일제 때 수탈당하던 우리 겨레의 형편으로는 제법 유복한 가정에서 자란 셈이다.


대체로 한 집안의 맏이는 너그럽고 유순한 반면 차남은 야멸차고 장난꾸러기 기질이 있듯이 이들 형제도 그랬던 것 같다. 창신학교 소학부(요즘의 초등학교) 최고 학년이던 일래는 여덟 살에 입학한(당시로서는 굉장히 빠르게 입학한 셈이다. 거의 대부분 아홉 살 아니면 열 살에 입학했었고 심지어 장가를 간 신입생도 있었다고 한다) 광래 때문에 여러 가지로 피해(아우를 잘 건사하지 못한다 하여 부모로부터 꾸중을 들었다)를 보아야 했다.


1908년에 개교한 창신학교는 경남의 명문 사립임은 말할 필요도 없겠지만 그 학교에서 교편을 잡은 사람들의 면면을 살펴보면 더욱 놀랄 것이다. 김윤경(국어학자·한글학회 사건으로 옥고를 치름) 박사를 비롯해 역시 같은 사건으로 옥사한 이윤재 선생, 안자산 선생, 그리고 일제 때는 일제와, 건국 후에는 자유당의 횡포에 맞서 싸웠던 박순천 여사, <물새 발자욱>의 작곡자 박태준 박사 등 이루 말할 수 없이 많다.


창신학교 졸업생 중에도 쟁쟁한 명사가 많다. 우라 나라 초대 문교부(지금의 교육부) 장관을 지낸 안호상 박사, 이극로 박사, 독립군(광복군) 사령관으로 활약한 김원봉 장군, 가고파의 시인 이은상, 그의 제씨인 이길상(화학자) 박사 등이 모두 창신 출신이다.


이러한 창신학교에서 1915년에 졸업한 사람 중에 일래가 있었고, 1921년에 졸합한 사람 중에 광래가 있었다. 일래는 아저씨 뻘인 이은상과 한반이었고 광래는 이길상과 한반이었다. 이들의 항렬은 숙질 간이었지만 어울려 놀 때는 친구 사이가 되었다. 이들이 한창 개구쟁이 짓을 할 때인 1910년 대의 마산은 물 좋고 공기 좋고 그래서 인심 좋은 고장이었던 모양이다. 


이 고장 출신이면서 시장과 국회의원을 역임한 고 김종신 씨는 "내가 어릴 때만 해도 서원골에는 피래미가 지천으로 많아 천렵을 해서 회쳐 먹었고 또 오동교 아래에는 지금 봉암다리 근처에만 있는 꼬시래기가 많이 있었다"고 60년대 초에 술회한 바 있다.


마산산호공원 시의 거리에 있는 이일래 산토끼 노래비.

Posted by 무한자연돌이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