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언론의 현재와 과거, 경남의 문화와 전설... 익숙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애착 무한자연돌이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236)N
돌이끼의 작은생각 (108)
돌이끼의 문화읽기 (434)N
다문화·건강가족 얘기 (18)
경남민속·전통 (14)
경남전설텔링 (73)
미디어 웜홀 (142)
돌이끼의 영화관람 (20)
눈에 띄는 한마디 (8)
이책 읽어보세요 (73)
여기저기 다녀보니 (92)
직사각형 속 세상 (92)
지게차 도전기 (24)
지게차 취업 후기 (13)
헤르테 몽골 (35)
돌이끼의 육아일기 (57)
몽골줌마 한국생활 (15)
국궁(활쏘기)수련기 (16)
Total941,550
Today35
Yesterday124
08-04 09:23


요즘 연기훈련을 하면서 내게 주어진 숙제가 영화 <분노의 윤리학>에 나오는 조진웅의 대사 따라하기다. 일주일 안에 한 10분 정도 되는 대사를 그대로 모사해야 한다. 따로 연습하고 할 시간이 없으니 어떻해? 자전거 타고 출근할 때 반복해서 듣고 따라하고... 그런다고 외워지진 않지. 응. 대사를 쭉 한 번 적어보는 거야. 그리고 끊어서 외워. 그렇게 스무번 딱 하면 줄줄줄 외워지지. 사실 대사 외우고 뭐 그런지 어렵진 않아. 감정 제대로 실어서 표현하는 게 어렵지. 아, 전에 이야기 한 번 했던가? 바리톤 이종훈 교수. 작년 뮤지컬 <사운드 오브 뮤직>에 나와 같이 출연했었지. 음, 자연스럽게 말투가 바꼈네.


아, 앞에 이렇게 썰을 푼 건 말이야, 이 글을 음, 조진웅 스톼일로 읊어 볼까 해서 일단 간을 좀 맞춘 거라고 보면 돼. 이게 많은 사람 보는 글을 이따위로 건방지게 써갈긴다, 뭐 그렇게 생각하진 말아요. 그저 흉내 내면서 쓰는구나, 이렇게 이해를 해줘요. 잉?! 어.


자, 그럼 본격적으로다가 소개를 해볼께요. 지난주 내가 바리톤 이종훈의 공연 소개한 거 기억나지? 기억 안나? 언제 공연하고 이종훈 교수가 어떤 사람이고 뭐 이런 내용, 잉. 기억나지. 자, 언제 한다고? 그래, 오는 29일 목요일 오후 7시 30분 마산 3.15아트센터 소극장. 잊지 말아요, 이제. 그런데 오늘은 뭐할 거냐~, 그날 부르는 곡을 살펴볼까 해요.


1부는 지난주 언급한 대로 프란체스코 파올로 토스티의 곡으로 구성했고 2부는 국내 가곡으로 꾸며졌어요. 작곡가 이름이 어렵다고? 자 따라해봐요. 프란체스코, 파올로, 토스트. 아니 토스티!


먼저 프란체스코 파올로 토스티가 어떤 사람인가, 알아야 되겠지. 진짜 세상좋아. 예전엔 말이야, 자료 다 모아서 정리해서 글쓰기 시작했거든. 그런데 이젠 글쓰면서 자료를 찾아. 얼마나 편해. 인터넷 검색해보니 위키백과에 토스티에 대해 설명해 놓은 게 있네. 그걸 좀 당겨와볼게~.


1846년생. 이탈리아 출신 영국 가곡작곡가. 아, 가곡이란 말이 독일에서 생겨났단 거 알지? song, 그거 독일어야. 어쨌든, 이 토스티란 사람 말야, 19세기 독일이나 프랑스에 비해서 이탈리아는 가곡의 발전이 느렸는데 토스티가 일생동안 서정적이면서도 기품에 찬 가곡을 작곡해서 이탈리아 가곡을 발전시켰다는구만. 영국에 살아도 고국 이탈리아를 잊지 못했구만. 윤이상처럼 말이야. 독일에 살아도 한국을 잊지 못했던 것처럼. 이 사람 대표작이 '세레나데' '이상적 인물' '꿈' '4월' 이런 거래. 1913년 이탈리아로 돌아와 여생을 보냈다는군. 13에서 54를 보태면, 67. 그래 육십일곱 살에 고향으로 돌아갔구만. 영국 왕립음악원 교수를 지냈다니 제자들도 많이 길렀겠구만. 응 돈도 많이 벌고.


이종훈 교수가 이날 처음 부를 노래는 'Sogno'. 퍼뜩 보고 나는 '송'인줄 알았어. '꿈'이라는군. 가사를 보니, "…그대 입술이 내 얼굴에 닿았고/ 그대는 눈을 감고 두 팔을 벌렸어요/나는 꿈을 꾸었고 그 아름다운 꿈은 사라져버렸죠" 이성에 대한 같지? 아냐, 하느님에 대한 사랑을 표현한 노래야.


유튜브 안드레아 보첼리 노래 감상 https://www.youtube.com/watch?v=90DVlMEK_sA


두 번째 노래 들어볼래? 'Pour un baiser' 우리말로 하면 입맞춤."당신의 향긋한 피부에 입맞추기 위해/ 당신의 금발에 입맞추기 위해 내 영혼을 모두 받으오/ 오 사랑하는 여인아…" 노랫말이 어때? 아주 다정스럽지? 이 노래 유튜브에 나온 걸 보니까 1909년 것이 있네. LP판 소리라 깔끔하진 않아. LP의 느낌 좋아하는 사람들은 이 사이트 좋아하겠네. https://www.youtube.com/watch?v=VzVRbWXXaCs


그 다음은 '세레나데'. 세레나데가 뭔 뜻이냐 하면, 연인의 창가에 가서 악기를 연주하며 부르는 낭만적 사랑노래야. 이탈리아 말 '세라(sera)'가 저녁때란 뜻인데... 이것과 관련이 있다는군. 이 노래는 루치아노 파파로티 목소리로 한번 들어봐요~. 응. 그래 파파로티. 알았어. 파파로티. https://www.youtube.com/watch?v=0AnDogL2RPw


네 번째 곡은 '마레키아레'라는 곡이야, 발음하기 어렵지. 가사를 보니 어디 지역 이름인 것 같애. "마레키아레의 바다에 푸른 달이 떠오를 때엔/ 우리의 사랑도 타네" 이렇게 시작해. 캬~ 멋지잖냐? 이것도 파바로티 음성으로 들어볼텨? 이 노래는 좀 신나는 구석이 있구만. 잉. 아주 쾌활해. https://www.youtube.com/watch?v=cxhvfJCVN9A


다음은 '토르멘토' 고뇌란 뜻이지. 뭘 고뇌한 걸까. 가사를 보니 꿈같은 달콤한 날은 다시 오지 않는가, 사랑은 마치 한 번의 바람같다, 내가 예전처럼 당신을 부를 때 내게서 도망가지 말아다오, 뭐 등등. 사랑은 고통인가 보다. 이 노래는 국내 성악가 박영민의 목소리로 들어볼까. https://www.youtube.com/watch?v=wVEoQTCq8AU 애잔한 목소리가 포인트야, 그지.


다음 토스티 곡 '이젠 널 사랑하지 않아', 논 타모 피우! 조수미 목소리로 한 번 들어볼래? 소프라노로 듣는 거랑 바리톤으로 부르는 게 느낌이 많이 달라. 가사를 읽어보니 주인공이 보통 삐친 게 아냐. 온갖 불만 다 퍼붓는데 말이야... 모르겠어. 이 정도로 과장해서 싫어한다 하면 좋아한단 소리로 해석되는 것 아니니? https://www.youtube.com/watch?v=zJ32-rLylmQ


그 다음은 슬픔이야. 마음이 슬퍼. 그럼 무엇을 할 수 있을까. 이 노래 가사를 보니 우울하다면서 당신을 위해 기도한다 그러고, 눈물이 난다 하면서 저녁은 화려할 것이라고 기대하고, 또 우울해진다 하고. 종잡을 수 없네. 그게 슬픔인가? 우울하게 부를 줄 알았더니 이건 피아노곡으로 들어보자. https://www.youtube.com/watch?v=FDW0LTPimS0


최후의 노래, 토스티 곡 중에서 최후로 부르는 노래다. 여자가 다른 사람과 결혼을 해. 그런데 나는 여전히 그 여자를 위해 세레나데를 불러. 이해가 안 되지? 몸인지 마음인지 몰르지만 언제나 여자 가까이 있겠다고 그래. 그리고 여자보고 한마디 해. "니나, 기억하라. 내가 너에게 준 입맙춤들을!" 허, 이거 왜 이러나. 그래 이게 최후의 노래라니 얼마나 다행이냐 이거야. 딱 이런 스퇄 질색인데...노래는 그래도 들어봐야지. 조세 카레라이스가 불른 노래구만. 응? 그냥 카레라스라고? 머, 그래. 알았어. https://www.youtube.com/watch?v=PAir63CmEK8


그리고 2부엔 한국 가곡을 모아 공연. 아, 들어본 게 별로 없어. 공연보러 가기 전에 유튜브로 곡에 대해 공부는 좀 해야겠지. 잉. 



Posted by 무한자연돌이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