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언론의 현재와 과거, 경남의 문화와 전설... 익숙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애착 무한자연돌이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243)N
돌이끼의 작은생각 (108)
돌이끼의 문화읽기 (440)N
다문화·건강가족 얘기 (18)
경남민속·전통 (14)
경남전설텔링 (73)
미디어 웜홀 (142)
돌이끼의 영화관람 (20)
눈에 띄는 한마디 (8)
이책 읽어보세요 (73)
여기저기 다녀보니 (92)
직사각형 속 세상 (92)
지게차 도전기 (24)
지게차 취업 후기 (13)
헤르테 몽골 (35)
돌이끼의 육아일기 (57)
몽골줌마 한국생활 (15)
국궁(활쏘기)수련기 (16)
Total950,650
Today90
Yesterday159
10-20 17:32


미술전람회장을 찾는 사람들의 걸음을 보면 마음의 여유가 풍부한 사람들일 거란 생각을 하게 된다. 결코, 빠른 걸음으로 미술 작품을 휙휙 둘러보는 사람이 없다. 간혹 학생들이 단체로 관람할 때 몇몇의 빠른 걸음을 제외하곤 미술전람회장은 그야말로 슬로우비디오다.


지난 14일부터 오늘, 19일까지 창원 성산아트홀 제1~2전시실에서 제3회 ‘향토작가 컬렉션전’이 진행됐다. 컬렉션전이란 말 그대로 작품을 수집해 전시한 것이다. 창원문화재단은 지역작가들의 작품을 구입하는 예산을 창원시로부터 지원받았다.




창원문화재단은 해마다 구입한 지역예술인들의 작품을 단순히 수장고에 보관만 하는 것이 아니라 ‘찾아가는 미술관’ 등 ‘미술은행’을 운영하면서 전시 프로그램을 마련하고 있다. 신용수 재단 대표이사는 “최종적으로는 지역미술인들의 숙원사업인 시립현대미술관 건립과 운영이라는 큰 그림을 그리고 있다.”고 했다.


올해 컬렉션전에는 74명의 지역작가 작품이 걸렸다. 12월에 전시되는 만큼 지역작가에게선 한 해 동안의 땀과 노력이 결실을 맺는 전시회라고도 볼 수 있겠다.


전시장을 둘러보면, 지난 한 해 동안 성산아트홀과 3·15아트센터 전시실을 종종 찾았던 사람이라면 눈에 익숙한 그림체의 작품들을 많이 만나볼 수 있었을 테다.




전시실에 걸린 작품을 보면 자신만의 개성으로 독특한 기법으로 작품을 하는 작가들이 적지 않다. 김동균 작가의 ‘좋은 하루’는 평면조형으로 혼합재료를 쓴 작품인데, 도자기기법과 회화기법을 혼합해 만들었다. 서구적인 느낌이 강하게 든다.


김미화 작가의 ‘숲-바람’은 유화 물감으로 그린 추상화인데 스탠드글라스 기법을 사용해 선과 면을 잘게 쪼개어 배치했는데 가만히 바라보고 있으면 상상하는 대로 여러 가지 형상이 나타나는 특징이 있다.


김미화 작가의 ‘숲-바람’.


노풍현 작가의 ‘행복한 나무’는 독특한 상상력이 돋보이는 작품이다. 혼합기법을 사용하였지만 회화의 느낌이 강하다. 나뭇가지엔 다양한 꽃이 피었고 나무 기둥 가운데엔 작은 정원에 집이 한 채 있다. 그 아래로 날개 달린 자동차가 날아간다.


팝아트 느낌을 주는 한국화 정경수 작가의 ‘널뛰기’도 눈에 띈다. 그림을 유심히 보면 현실에선 절대 있을 수 없는 일이 그림 속에서 표현되고 있다. 쥐와 고양이가 널을 뛰고 있는데 쥐가 굴리고 쥐보다 얼굴 크기만 비교해서 50배는 넘을 듯한 고양이가 공중에 붕 떠 있는 모습이다. 작가는 이런 있을 수 없는 상상을 표현함으로써 무엇을 말하고자 하였을까.


1전시실 중간에 낯익은 조각품이 눈에 들어온다. 천원식 작가의 ‘천상의 선물’. 고흥석과 마천석, 그리고 스테인리스 스틸로 구성된 작품이다. 돌 조각과 어울린 스테인리스 나뭇잎이 작품의 가장 큰 특징이다. 작품 앞에 서서 전 작가는 왜 생명이 1년도 채 되지 못하는 나뭇잎을 녹도 슬지 않는 스테인리스강으로 표현했을까.


성산아트홀 제1전시실.


이밖에 김종열 작가의 서각 ‘묵성’, 방유신 작가의 조각 ‘망향-겨울’, 안태중 작가의 서예 ‘꽃피는 저녁’, 그리고 김평자 작가의 ‘세월의 흔적’도 오묘함으로 눈에 들어오는 작품이다.이 작품은 얼룩진 벽지를 대상으로 한 유화라면 구상작품일까, 추상작품일까 선뜻 판단이 서질 않았다.그외 여러 작가들이 나름대로 개성을 담은 작품들을 확인할 수 있었는데, 아무래도 전시장에서 많이 접하던 작품에 눈길이 오래 머무는 것은 어찌할 수 없는 인지상정인 모양이다.


전시실을 방문했을 때 무료로 배포하고 있는 도록을 하나 얻었다. 집에 돌아와서 도록을 한 장 한 장 넘기며 전시실에서 봤던 작품에 대한 감상을 되살려보는 것도 재미있는 일이다.


향토작가 컬렉션전 도록.

Posted by 무한자연돌이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