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언론의 현재와 과거, 경남의 문화와 전설... 익숙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애착 무한자연돌이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236)N
돌이끼의 작은생각 (108)
돌이끼의 문화읽기 (434)N
다문화·건강가족 얘기 (18)
경남민속·전통 (14)
경남전설텔링 (73)
미디어 웜홀 (142)
돌이끼의 영화관람 (20)
눈에 띄는 한마디 (8)
이책 읽어보세요 (73)
여기저기 다녀보니 (92)
직사각형 속 세상 (92)
지게차 도전기 (24)
지게차 취업 후기 (13)
헤르테 몽골 (35)
돌이끼의 육아일기 (57)
몽골줌마 한국생활 (15)
국궁(활쏘기)수련기 (16)
Total941,874
Today30
Yesterday86
08-07 06:25

지금까지 읽었던 여러 플롯 중에서 이 '구출' 플롯은 썩 완성적 구조를 갖지 못하다는 느낌이다. 구출, 이것만으로 이야기가 완벽히 이루어지지 않을 것같다. 구출을 위해서 여행을 해야하고 모험도 해야 하며 추격과 숨바꼭질 같은 다양한 플롯 형태가 병행돼야 가능하겠다는 생각부터 들기 때문이다.


러시아 작가 푸시킨의 <루슬란과 류드밀라> 이야기를 그린 삽화. 이 이야기는 나중에 미하일 글린카에 의해 오페라로 만들어지기도 했다. /유튜브 갈무리


어쨌든 <인간의 마음을 사로잡는 스무가지 플롯> 152쪽. '구출'편을 정리한다.


1. 구출의 플롯은 다른 플롯과 마찬가지로 몸의 플롯이다. 등장인물의 심리적 섬세함보다는 그의 행동에 더 많이 의존한다.


2. 인물의 삼각형 구도에서 제3의 인물, 즉 안타고니스트에게 심하게 의존한다.


3. 독자는 프로타고니스트, 희생자, 안타고니스트의 성격보다 그의 행동에 더 관심을 가진다.


4. 프로타고니스트는 희생자를 구출하는 과정에서 안타고니스트와 갈등을 일으킨다.


5. 구출을 다루는 작품의 대부분은 납치라는 과정을 필수적으로 거치는 패턴을 지닌다.. 푸시킨의 작품 <루슬란과 류드밀라>에서 루슬란의 약혼녀 류드밀라가 사악한 마법사 체르노모르에게 납치당한다.


6. 현대문학에서 사악한 마법사는 여러 형태로 구현된다. 다만 그 사악한 성격만은 변하지 않는다.


7. 안타고니스트는 프로타고니스트의 구출 의지를 계속 방해해야 한다. 


8. 안타고니스트는 프로타고니스트보다 영리하며 대부분 결말에 도달하기까지 주인공의 능력을 능가한다.


9. 희생자는 인물 삼각구도에서 가장 소극적 인물이다. 그래서 그다지 중요한 등장인물은 아니다. 실제 등장보다는 이야기 속에서 대부분 등장한다.


10. 구출 플롯에선 프로타고니스트가 세상 밖으로 나가 누군가를 구해야 한다는 아주 구체적인 사명에 사로잡힌다.


11. 구출 플롯은 3막의 극적 구조를 가진다. 1막 이별, 2막 추적. 3막 대역전. 구출 플롯은 다른 플롯보다 더 공식적이다. 


아, 피곤. 오늘은 여기까지.

Posted by 무한자연돌이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