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언론의 현재와 과거, 경남의 문화와 전설... 익숙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애착 무한자연돌이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202)N
돌이끼의 작은생각 (108)
돌이끼의 문화읽기 (417)N
다문화·건강가족 얘기 (16)
경남민속·전통 (12)
경남전설텔링 (72)
미디어 웜홀 (142)
돌이끼의 영화관람 (20)
눈에 띄는 한마디 (8)
이책 읽어보세요 (61)
여기저기 다녀보니 (91)
직사각형 속 세상 (93)
지게차 도전기 (24)
지게차 취업 후기 (13)
헤르테 몽골 (35)
돌이끼의 육아일기 (57)N
몽골줌마 한국생활 (15)
국궁(활쏘기)수련기 (16)
Total913,758
Today7
Yesterday72
Statistics Graph


[주말에 뭘볼까]문자, 그 표현 방식을 보다

2016문자문명전 27~116일 창원성산아트홀 1~7전시실


같은 문자를 사용하는 공간에서도 사람마다 문자의 표현방식은 저마다 서체에 특징이 있으니 같은 것은 별로 없을 듯하다. 컴퓨터를 사용해 타이핑하여 인쇄한 것 빼고. 어떤 이는 서체를 보면 그 사람의 성격도 대충 알 수 있다고도 한다.


인류는 아주 오래전부터 문자를 개발해 사용해 왔다. 문자를 개발한 계기는 소통의 필요성 때문이었을 테고 그것이 자연히 기록이 되어 인간문화가 지구 상에서 가장 빠르게 발전하는 기폭제가 되었을 터이다.


그래서 어쩌면 어느 지역의 사람이 먼저 문자를 활용하여 서로 소통했을까 하는 호기심은 어느 지역의 문명이 일찍 발달하였을까 하는 문제와 직결된다. 이 지점에서 창원 다호리 유적을 거론하지 않을 수 없다.


김종원 작품.


1988년 창원 다호리 1호 고분 유적에서 다섯 자루의 붓이 발견되었다. 1호 고분은 기원전 1세기 후반의 것으로 추정되는데 원삼국시대 전기의 무덤으로 보고 있다. 현재까지 밝혀진 원삼국시대 최대의 고분군이 창원 다호리 고분군이다.


이곳에서 붓이 발견되었다는 건, 말하자면 한반도에선 기원전부터 문자를 사용해왔다는 것을 방증하는 것이다. 창원에서 매년 열리고 있는 ‘문자문명전’은 이 다호리 고분에서 붓이 발견된 것이 모티브가 되어 생성된 전시회다.


2009년 시작해 올해 8회째를 맞았다. ()문자문명연구회(회장 김종원)과 창원문화재단(대표이사 신용수)이 주최한 올해 행사의 주제는 ‘한글 書, 라틴타이포그래피-동서 문자 문명의 대화’다. 27일 시작해 116일까지 창원 성산아트홀 제1~7전시실에서 진행된다.


도내 작가들을 비롯해 국내와 미국, 프랑스, 독일, 그리고 아르헨티나 등 10여 개국의 작가 650명이 작품을 걸었다. 작품 수는 720여 점이다.


프랑스 아네츠렌츠 작품.


1, 2, 3전시실에서 열리는 전시회의 소주제는 ‘동서 문자 문명의 대화’인데 현대 라틴 타이포그래피의 전개와 한글 서예의 미학을 감상할 수 있다. 보도자료의 표현을 빌리자면, “서예라는 표현행위에서의 한글이 지닌 미학과 알파벳을 대상으로 하는 라틴 타이포그래피에 의한 문자의 구조적 변형이 초래하는 다양한 이미지와 그 의미 표현의 극대화를 읽는 자리”라는 것이다.


‘동서 문자 문명의 대화’전에는 문자문명연구회 김종원 회장의 작품을 비롯한 41명의 한글서예작가와 외국의 라틴 타이포그래피 작가 26명의 작품을 감상할 수 있다.


4전시실에는 경남문자예술가회 정회원 34명의 작품이 전시되어 있다. ‘문자 의미의 서적 변상’이라는 소주제를 달았다. 의미를 이해하기 어려운 제목이다. 역시 보도자료의 내용을 빌리자면, “인간의 사유는 언어이며, 언어는 문자로 표현의 방법이 발전되지만 문자는 언어의 의미를 다하지 못하고, 언어는 사유를 다 전하지 못한다. 사유는 지각의 대상을 실체화하지 못하는 간극과 한계가 있다. 존재의 사실이 진실이 아닌 것이고 이에 대한 표현적 전개를 어떻게 하고 있는가를 보여준다.”라고 했다.


마찬가지로 어떤 성격의 작품들이 전시되었는지 감을 잡을 수 없지만 경남지역에서 문자예술을 하는 작가들이 나름의 방식으로 사유를 표현한 작품들을 관람할 수 있겠다.


미국 에드팔라 작품.


그리고 5전시실에선 소주제가 ‘의미와 형상의 표현적 일치’인데 경남문자예술가회 준회원들의 작품들이 걸렸다. 이들의 ‘법고창신하는 정신성’을 볼 수 있다고 한다. 56명의 준회원 작품과 무감사 참여작가 36명의 작품을 감상할 수 있다. 여기서 무감사 작품이란 작품심사를 할 필요가 없는 작가들의 작품을 이른다.


6전시실과 7전시실에선 문자예술대전에 입상한 65세 이상으로 구성된 기노부 200명과 일반부 300명의 작품이 전시되어 있다. 개막식은 27일 오후 4시 성산아트홀 전시장 로비에서 열리며, 평일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 토⋅일⋅공휴일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관람할 수 있다.


무료. 문의 : 055-719-7832.

Posted by 무한자연돌이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