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언론의 현재와 과거, 경남의 문화와 전설... 익숙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애착 무한자연돌이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203)N
돌이끼의 작은생각 (108)
돌이끼의 문화읽기 (419)N
다문화·건강가족 얘기 (16)
경남민속·전통 (12)
경남전설텔링 (72)
미디어 웜홀 (142)
돌이끼의 영화관람 (20)
눈에 띄는 한마디 (8)
이책 읽어보세요 (61)
여기저기 다녀보니 (91)
직사각형 속 세상 (92)
지게차 도전기 (24)
지게차 취업 후기 (13)
헤르테 몽골 (35)
돌이끼의 육아일기 (57)
몽골줌마 한국생활 (15)
국궁(활쏘기)수련기 (16)
Total915,900
Today32
Yesterday124
Statistics Graph

아시아 청년 문화를 조명하는 창원아시아미술제가 '청춘본심'이란 주제로 26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오는 6월 25일까지 창원성산아트홀 전시실 전관에서 진행된다.


이번 미술제는 '청년문화조명프로젝트', 'TWO JOBS', 'Hide And Seek', '독립운동', 이 네 가지 주제로 나뉘어 전시되며 30여명의 작가와 창작그룹이 참여했다.


26일 오후 4시에 열린 개막식엔 작가들뿐만 아니라 예술계 많은 관계자들이 모였다. 축하공연에 전날 경남도민일보에서 강연했던 치유음악가 '봄눈별'도 참여해 연주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북아메리카 인디언 음악을 목관악기로 연주했다. 음색이 구슬프다. 음... 기사형식 빌려 쓰려했더니.. 재미가 없다.


내빈 소개... 소개할 사람도 참 많군. 서로 아는 사람들이니 그렇게 소개해도 지겹거나 그러진 않겠다. 대중을 상대로 하는 행사였다면 이런 소개, 생략하는 게 맞겠지.


그 다음에 축하공연을 하러 앞에 나선 사람, 내 기준에서 한 마디로 골때리는 예술인일 듯하다. 부르는 것이 노래인지 주문인지 모르겠고 좀 야하다 싶은 행위도 거침이 없다. 온 객석(?)을 파헤치고 돌아다니면서 노래부르고 춤을 춘다. 더러는 피하는 사람도 있고 더러는 덩달아 춤을 추는 이도 있다. 그런데 의외로 사람들이 너무 좋아한다.

(잊고 있었다. 1년이 지났다. 오늘이 2017년 6월 13일. 내일 신문에 양청 인턴기자가 쓴 이 양반 기사가 나간다. 이름은 한진식. 예명?은 야마가타 트윅스터라고 한다. 올해에도 아시아미술제에 등장했다.)


소개할 때 이름 뭐라고 했는데 까먹었다. 이 공연이 끝나고 소극장전시실 입구 앞에서 테이프커팅을 했다. 경남이야기 백경희 기자가 아시아미술제 기사 쓰기로 했으니 필요하다면 제공해도 되고 해서 나도 찍었다. 폰카메라로. ㅋㅋ


한 바퀴 휘 둘러본 느낌은 약간 엉뚱하단 수준에서 벗어나지 않는 작품도 있지만 대부분 자기만의 독특한 색깔을 지니고 있었다. 설치미술 쪽 역시 '괜찮네' 하는 느낌이 들었고 회화 쪽 역시 색다른 맛이 느껴지는 작품들이었다.


오늘 찍은 사진을 몇 장 골라 본다.


봄눈별 공연.


참여작가 소개.


이름을 잊어먹었는데, 독특한 예술가야. *^^* 언제 알게 될 기회가 있겠지.


테이프커팅.


제1전시실 작품 설명.


일본 작가 카와타 츠요시가 자신의 작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영상 작품을 감상하고 있는 관객들.


인도 작가 바렛&거리의 'Hope'란 작품.


영화사 '단잠'의 작품 '굿바이 마산' 작업노트. 주인공 '춘희' 역을 소정 씨가 맡았군.


제3전시실에서 큐레이터가 관객들에게 작품 관련 설명을 하고 있다. 해설하는 사람은... 왼쪽 세번째 남성이다.


구경환의 '내방에 고인 바다' 그림이 묘하다. 머리가 띵할 지경이다. 아주 자극적이다. 자꾸 해석을 시도하게 만든다.


고양이 소굴로 들어왔다. 움직이지 않는 고양이 인형, 그리고 일그러진 거울에 반사되는 것들... 뭔가 이야기하고자 하는 게 있을 것이다.


온갖 낙서가 예술이 되어 벽에 붙었다. 김선우의 'Mauritius souvenirs'. 당췌 뭔 말인지...


반짝반짝 설치미술. 유리구슬 총 몇 개일까... 하는 생각이 드는군.


별로 썩 예쁘지 않는 녀석들이 맥주상자를 뒤집어놓고 앉았다. 사람 인형은 남자 모습이어서 남잔 줄 알겠고 다른 동물들은 다리를 벌리고 앉은 것으로 보아 모두 남잔 줄 알겠다. 뭐 또 여자를 이리 못나게 그렸겠나.


유미연의 연잎 설치 미술. 작가의 이름에도 '연'이 들어가는군. 아름다운 연, 미연.


마지막 6전시실 저 구석에 있는 작품이다. 김수정의 '문턱넘기' '소외된 경력들'. 두 작품이 하나인 듯 전시되어 있다.


Posted by 무한자연돌이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