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언론의 현재와 과거, 경남의 문화와 전설... 익숙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애착 무한자연돌이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209)
돌이끼의 작은생각 (108)
돌이끼의 문화읽기 (422)
다문화·건강가족 얘기 (16)
경남민속·전통 (13)
경남전설텔링 (72)
미디어 웜홀 (142)
돌이끼의 영화관람 (20)
눈에 띄는 한마디 (8)
이책 읽어보세요 (63)
여기저기 다녀보니 (91)
직사각형 속 세상 (92)
지게차 도전기 (24)
지게차 취업 후기 (13)
헤르테 몽골 (35)
돌이끼의 육아일기 (57)
몽골줌마 한국생활 (15)
국궁(활쏘기)수련기 (16)
Total920,005
Today34
Yesterday56
Statistics Graph

예전에, 몇 년도였는지 기억이 아슴아슴해서 적시해 말은 못하겠다만, 극단 마산에서 이만희 작품 ‘그건 목탁구멍 속의 작은 어둠이었습니다’란 연극을 한 적이 있다. 그걸 보려고 벼르고 별렀건만 결국 무슨 이유로 보지 못하고 말았다. 작고한 김태성 씨가 등장했던 작품이었다.


그게 그렇게 아쉽고 서운하고 해서 다음에 ‘목탁’ 공연이 있으면 봐야지 했던 게 희한하게 그것도 시기가 지나고 나니 식어버린 라면처럼 관심에서 멀어져버렸다.


최근에 다시 문화 관련 기사를 인터넷 여기저기서 뒤지게 되었는데, 물론 일 때문에, ‘목탁’이 눈에 들어왔다. 은근히 가슴에 불이 댕겨지더니 희곡이라도 읽어야겠다는 욕심이 발동했다. 도서관에 책이 있었다. 이래서 도서관이 좋은 거다. 1년간 내가 책을 몇 권 읽는지 말고 빌리는지 통계를 내보면 재밌겠단 생각도 든다. 각설.




책을 읽다가 눈에 들어오는 구절이 있다. 이 부분 도법 역을 맡은 배우는 어떻게 연기할까 궁금하기도 하다.


도법 : 그래 난 범부야. 속인이구 죄인이구 머저리야. 물론 내 처는 아무 잘못도 없어. 그걸 나도 알아. 이치상으로 확실히 그래. 하지만 난 그 일을 지울 수가 없어. 지우려고 노력이야 했지. 잊어야 한다고. 그러지 않으면 저 여자나 나나 불행해진다고. 허지만 소용없는 일이었어. 버선 코빼기만 보아도 그 일이 떠오르는 걸 낸들 어쩌란 말이야. 어떤 놈이든 붇잡고 물어봐. 지 마누라가 강간당하는 걸 보고 저건 色이요, 저건 空이니 집착하지 말고 아무 일도 없었던 것처럼 여겨버려라. 어떤 미친 놈이 그대로 따르겠어. 없어. 그런 놈은 세상에 없어.

망령 : 왜 없어. 쌔구 쌨어.

도법 : 그런 자들은 인간이 아니야.

망령 : 인간이야. 그런 썩은 동태눈알 가지고 무슨 도를 닦겠다고 그래. 이놈아. 너와 마누라는 같은 장소에서 같은 사건으로 똑같이 당했어. 둘 다 시궁창에 빠진 거야. 그런데도 너는 말짱하고 마누라만 더럽다 이거야?

도법 : 불리지 말어. 난 그 일을 말갛게 지울 수가 없다는 것뿐이야.

망령 : 누가 말갛게 지우래? 만약에 네 마누라가 당하는 걸 직접 보지 못했고 그 후로도 눈치 채지 못했다고 가정해보자. 어떻게 했겠어?

도법 : 차라리 그편이 나았겠지.

망령 : 그런 어벌쩡한 말이 어딨어. 안 보면 괜찮고 보면 안돼?

도법 : 더이상 듣기 싫어.

망령 : 그럴려면 뭣하러 중이 됐어? 불상은 왜 만들었어? 法을 보려고 했던 거 아냐? 그 법이 여기에 있는데, 넌 지금 어디서 찾고 있는 거야 이놈아!


(이만희 희곡집 1, 도서출판 월인, 1998년 10월 인쇄)


세상사 마음 먹기 달렸단 말, 참 쉽게도 내뱉고 그게 뭐 별 거냐는 넓은(?) 마음으로 받아들이기도 한다. 하지만 정작 당해보면 사정은 달라진다. '목탁'에서 도법이 자신의 망령과 끝없이 논쟁하면서도 결국 이 화두의 답을 제대로 얻지 못하는 것은 '일체유심조'의 경지를 체득하지 못했기 때문이리라. 뭐 달리 해석이 가능할 수도 있겠다. 그 경지에 이르렀으니 자살한 거 아니냐고.


음... 그럴 수도 있겠다. 하지만 별로 바람직해보이진 않고. 일체유심조, 쉽진 않다. 그래서 화두로 삼을 만하다.


Posted by 무한자연돌이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