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언론의 현재와 과거, 경남의 문화와 전설... 익숙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애착 무한자연돌이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260)N
돌이끼의 작은생각 (108)
돌이끼의 문화읽기 (454)N
다문화·건강가족 얘기 (20)
경남민속·전통 (14)
경남전설텔링 (74)
미디어 웜홀 (142)
돌이끼의 영화관람 (20)
눈에 띄는 한마디 (8)
이책 읽어보세요 (76)
여기저기 다녀보니 (92)
직사각형 속 세상 (92)
지게차 도전기 (24)
지게차 취업 후기 (13)
헤르테 몽골 (35)
돌이끼의 육아일기 (57)
몽골줌마 한국생활 (15)
국궁(활쏘기)수련기 (16)
Total970,928
Today10
Yesterday85
06-23 01:57


앞서 밝혔듯이 지게차의 실기 코스는 우리의 전통놀이 중 하나인 호박고누의 말판과 흡사하다. 실기 시험에서 주행을 할 때 말판의 모든 라인을 따라 가는 것이 아니라 크랭크 코스, 회전, 후진을 적절히 섞어 운행할 수 있는 차로를 따라 한바퀴 돌고 돌아오면 완료가 된다.

 

 

위 사진과 같이 번호 순서대로 지게차가 주행하며 작업을 한다. 빨간선은 전진이며 파란선은 후진을 나타냈다.

 

 지게차는 앞선 강의노트에서도 밝혔듯이 장비의 번호판에 공통적으로 '04'가 들어간다. 다시 말해 번호판에 '04'가 적혀있지 않으면 지게차 같이 생겼더라도 지게차가 아니라는 얘기다. 맨 위 사진에서 보면 아래 왼쪽 노란 선이 출발선이다. 실기 시험이 시작되면 수험자는 그 선 왼쪽으로 정차되어 있는 지게차에 올라 준비조작을 1분 안에 한다. 1분 안에 해야 할 것을 순서대로 나열하면 다음과 같다. 1. 작업브레이크를 밟은 상태에서 주차 브레이크를 풀고 엑셀러레이터(엑셀)를 밟으며 리프트를 아래 사진의 1 만큼 올린다. 이것이 주행높이이다. 2. 그 다음으론 역시 엑셀을 밟으면서 틸트 레버를 당긴다. 이때 주행용이므로 틸트 실린더의 유압봉을 12㎝만 드러나도록 당긴다. 12㎝이면 지게차 앞의 포크가 지면과 수평을 이루는 각도가 된다. 3. 전진 기어를 넣고 출발한다. 이땐 왼발을 작업브레이크에서 떼어내고 오른 발로 엑셀과 브레이크를 밟으며 전진한다. 출발선을 앞바퀴가 통과하면 총 4분간의 실기 운행이 시작되는 것이다.
 

 맨 위의 그림에서 1번 코스를 가는데 여기서 유의할 점은 주행하면서 핸들을 좌우로 심하게 왔다갔다하지 않게 하는 것이다. 처음부터 포크의 끝이 반대쪽에 있는 드럼통 위의 팔레트의 구멍에 맞추어 흔들림없이 운행하는 것이 중요하다. 팔레트에 가까이 갔을 때 원활한 작업을 위해선 일시 정지해야 한다.

 

 일시정지 할 때엔 작업브레이크를 밟고 오른 발을 엑셀로 옮긴 다음 밟으면서 리프트를 작업높이로 올린다. 역시 엑셀을 밟으며 전진해 팔레트의 구멍으로 포크를 넣어 팔레트가 약간 밀릴 때까지 전진했다가 팔레트 아랫부분이 작업높이에 맞도록 올린 다음 틸트레버를 당겨 유압봉이 8㎝가 되게 한다. 이 8㎝는 포크가 작업안전대 쪽으로 약간 기울게 되는 정도의 각도인데 주행중 포크 위의 물건이 떨어지지 않게 하기 위함이다. 참고로 위 사진에서 맨 왼 쪽에 있는 것이 작업브레이크, 가운데 있는 것이 주행브레이크, 맨 왼쪽이 엑셀이다.

 

  작업 중에는 왼손은 핸들의 봉을 잡고 있어야 하며 오른손은 리프트 레버에 얹어 놓아야 한다. 팔레트를 떴으면 후진을 해야 한다. 뒤로 물러설 땐 조금만 나오면 된다. 지게차 앞바퀴가 작업공간 안에 있을 때 정지하여 리프트를 주행높이 만큼 내려 주행을 해야 감점이 없다. 맨 위 사진에서 2번에 해당한다. 좌회전을 위해서 왼쪽 라인 가까이 붙여야 회전이 용이하다. 너무 가운데로 지게차를 후진하게 되면 좌회전 할 때 뒷바퀴가 선에 물릴 우려가 있기 때문이다.

 

 좌회전 후에는 맨 위의 사진에서 3번의 경로를 따라 주행하면 된다. 일종의 크랭크 코스인 셈인데 자동차 운전을 하는 사람이라면 그렇게 어렵지는 않다. 유의할 것은 지게차의 특성상 뒷바퀴가 90도 꺾이는데 너무 천천히 운행하다 꺾이는 부분에서 정지했다가 뒷바퀴를 90도 꺾어 다시 전진하려면 엑셀을 강하게 밟아야 하고 그러다보면 시간이 많이 걸리게 된다. 정지하지 않고 자연스럽게 주행해야 시간을 단축시킬 수 있다. 지게차 실기에서 떨어지는 사람의 대부분은 시간초과 때문이라고 한다.

 

 반대쪽 작업공간에 들어서기 직전 우회전을 해야 하는데 이때 모서리에서 지게차 오른쪽 발판이 30㎝ 간격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그래야 우회전을 해서 지게차를 멈추었을 때 팔레트를 놓을 작업대 정면으로 수평을 유지할 수 있기 때문이다. 팔레트를 작업대 위에 놓을 때는 팔레트의 왼쪽 면을 맞추기 위해 고개를 내밀고 전진하면 된다. 30㎝를 벗어나지 않으면 되므로 너무 꼭 맞추려고 하지 않아도 된다. 약간 감점이 있더라도 여기에서 신속하게 해야 작업이 원활하게 이루어진다. 주행이 아닌 작업을 할 때엔 항상 작업브레이크를 사용하고 틸트를 밀고 당길 때와 리프트를 들어올릴 때엔 엑셀을 밟아야 하는 점을 잊지 말아야 한다.

 

 

 여기서 팔레트를 하적할 때엔 틸트를 12㎝, 즉 포크가 수평이 되게 약간 밀고 리프트를 살짝 내려주면 된다. 포크가 팔레트 구멍의 공간에 왔다는 느낌이 있으면 후진을 한다. 나올 때 틸트나 리프트의 조정이 잘 못되었을 땐 팔레트를 끌고나올 수 있으므로 서서히 조정하며 나온다. 자신이 보아 수평이 이루어졌다고 확신이 서면 과감하게 나와도 된다. 이때 유의할 점은 뒷바퀴가 좌우로 치우치지 않고 바르게 해야 한다는 것이다.

 

 위 사진은 지게차가 팔레트를 끼워 주행할 때의 높이와 각도를 나타낸 것이다. 다음 순서는 작업공간을 벗어나 임시정차하는 단계다. 맨 위의 사진에서 보면 4번에 해당하는 과정이다. 포크의 가운데 부분이 선에 물리게 하여 정지한다. 정지해서 맨 먼저 해야 할 일은 기어를 중립에 놓는 것이다. 많은 사람들이 이 과정을 생략하는데 감점의 요인이 된다. 먼저 기어를 중립에 놓고 작업브레이크를 밟은 상태에서 엑셀을 밟아 틸트를 15㎝되게 밀고 포크의 끝이 바닥에 닿게 리프트를 살짝 내린다. 쿵하는 소리가 나도 감점 감점이다. 아래 사진이 정차한 상태의 포크 모습이다. 여기까지가 정차단계다. 내리자마자 다시 올려 주행높이로 한 다음 틸트를 12㎝되게 당겨 전진한다. 하적했던 팔레트에 다시 포트를 꽂아 리프트를 아주 살짝 올린 다음 틸트를 주행각도 8㎝되게 당겨 후진한다. 

 

 지게차는 일반 승용차와 달리 뒷바퀴 조향이므로 후진이 쉽다. 역시 정지했다가 좌우회전을 하게되면 힘도 많이 들어가고 시간도 많이 걸리므로 속도를 약간 줄이되 자연스럽게 운행이 되도록 하는 것이 관건이다. 맨 위의 사진에서 6번에 해당하는 과정이다. 여기선 맨 마지막 회전이 관건인데 왼쪽 발판이 차선의 끝에서 조금 더 간 상황에서 바퀴를 90도 꺾어 들어와야 한다. 이 공간에 들어왔을 때 바퀴를 펴서 20~30㎝ 후진하다가 수직을 이루는 선으로부터 50㎝ 정도 떨어진 지점에서 다시 90도 꺾어 회전을 한다. 지게차가 약간 오른쪽으로 향했을 때 정지하여 바퀴를 바르게 편다. 그래야 포크가 드럼통을 향해 서게 되는 것이다.

 

 전진해서 드럼통 가까이 갔을 때 다시 리프트를 작업높이만큼 올린다. 틸트를 12㎝ 되게 밀고 앉은 자세에서 보아 팔레트의 아랫선과 드럼통의 윗부분 끝이 일직선 상에 왔을 때 정지하여 리프트를 내리면 된다. 포크가 팔레트 구멍 공간에 왔다 싶을 때 후진하여 포크의 끝이 팔레트로부터 벗어났을 때 정지하여 리프트를 주행높이로 내린다. 그대로 후진하여 출발했던 선을 앞바퀴가 지나면 시간측정이 끝난다. 4분 안에 들어왔으면 합격이다. 그러나 이게 끝이 아니다. 마지막 주차할 때에도 감독관은 채점을 한다.

 

 주차를 할 때에도 맨 먼저 해야할 일은 기어를 중립에 놓는 것이다. 작업브레이크를 밟은 상태에서 엑셀을 누르면서 틸트를 15㎝ 되게 밀고 리프트를 서서히 내린다. 포크의 끝이 땅에 닿으면 주차브레이크를 당긴다. 이것까지 해야 모든 실기 시험이 마무리 되는 것이다.

 지금까지 지게차 주행 작업 방법을 설명했는데 가장 중요한 것이 하나 빠졌다. 눈치를 챈 분이 있을지 모르겠는데 그것은 바로 안전벨트 착용이다. 차에 오르면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이 안전벨트 착용이다. 안전벨트를 착용하지 않은 채 지게차를 출발시키면 바로 실격처리되어 하차해야 한다. 아무리 지게차 운행에 능숙한 사람이라도 깜박하고 이 과정을 생략한다면 만사 도루묵이다. 얼마나 억울하겠는가. 평소 자가용 차량을 운행할 때에도 안전벨트 착용을 습관화하는 것이 중요하다 하겠다. 궁금한 게 있으신 분은 댓글을 통해 질문을 남겨주시기 바란다.


Posted by 무한자연돌이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05.17 17:10 Favicon of http://jungmk44@yahoo.co.kr 정문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게차 주행 완료후 포크가 선에 물려 있으면 실격인가요

  2. 2010.08.22 18:15 안승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한가지 질문 드리겠습니다.
    주행완료후 주차브래이크를 당기지 않고 하차하면 불합격인가요?

  3. 2010.09.01 07:32 정현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든 동력 기기가 마찬가지듯 지게차 또한 자주 위험한 기계로 돌변하기 때문에 안전을 최우선으로 합니다. 주차브레이크 역시 안전운행의 중요한 요건입니다. 감독관은 맨 마지막까지 응시자의 행동을 관찰합니다. 기어를 중립으로 놓았는지, 주차브레이크를 당겨 안전조치를 완료했는지... 답변이 늦었습니다.
    더 늦은 답변이 되겠네요. 위엣분. 주행이 완료되었다는 얘기는 지게차가 코스를 벗어났다는 뜻이지요. 포크가 선에 물려있다면 주차장에 차가 들어오지 않은 작업장에 차를 세워둔 것이나 같은 의미입니다. 포크도 지게차의 일부이므로.. 당연히 실격처리됩니다. 미안합니다. 일전에 뒤늦게지만 댓글이 있다는 것을 확인을 했지만 즉각 답변을 할 상황이 아니어서 미루다보니 이렇게 되었습니다. 양해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