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언론의 현재와 과거, 경남의 문화와 전설... 익숙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애착 무한자연돌이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203)N
돌이끼의 작은생각 (108)
돌이끼의 문화읽기 (418)N
다문화·건강가족 얘기 (16)
경남민속·전통 (12)
경남전설텔링 (72)
미디어 웜홀 (142)
돌이끼의 영화관람 (20)
눈에 띄는 한마디 (8)
이책 읽어보세요 (61)
여기저기 다녀보니 (91)
직사각형 속 세상 (93)
지게차 도전기 (24)
지게차 취업 후기 (13)
헤르테 몽골 (35)
돌이끼의 육아일기 (57)N
몽골줌마 한국생활 (15)
국궁(활쏘기)수련기 (16)
Total914,152
Today108
Yesterday90
Statistics Graph

용지동 가로수 길에서 문화감성 충전하세요.

-창원예총, 제2회 가로수 소풍유락(消風遊樂) 5월 24일~26일-


난 종종 창원사람들은 복받았다는 생각을 한다. 나 역시 굴러온 복을 잘 활용하고 있는 사람이기도 하다. 창원문화재단에서 만든 여러 프로그램에 참여해 인생을 즐기고 적은 돈으로 일년 내내 편하게 자전거를 타고 이동하며 잘 만든 공원에서 가족들과 함께 시간을 보내기도 하기 때문이다. 뭐 그것 뿐이겠냐만. 이번 창원예총이 진행하는 소풍유락도 마찬가지다. 시민들에게 창원문화발전을 위한 자신의 생각을 발표할 기회를 주기도 하고 다양한 문화프로그램을 마련해 시민들에게 멋진 휴식을 보낼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하니 이런 복을 담아 즐길 수 있다는 게 어디 흔한 일이랴.  


창원 용지동 메타세쿼이아 가로수 길이 걷고 싶은 아름다운 거리로 부상하고 있다. 


경남도민의 집을 중심으로 주변 3.3km에 걸쳐 630여그루의 메타세쿼이아 가로수가 하늘을 찌를 듯 높이 자라 사계절 색다른 풍경을 자아내고 있다. 이색적인 카페와 레스토랑, 갤러리, 그리고 잠시 쉬어갈 공원 등이 잘 조성되어 문화적 로맨티시즘이 풍성하다.


창원예총(회장 김시탁)에서는 파릇파릇 연둣빛 싱그러움이 가득한 용지동 메타세쿼이아 가로수를 배경으로 오는 5월 24일부터 26일까지 3일간 시원한 밤바람을 맞으며 '문화야 놀자'라는 슬로건으로 제2회 가로수 소풍유락 을 펼치기로 해 관심이 모아진다.




가로수 소풍유락은 문화예술특별시 창원 선포 2주년을 맞아 문화예술특별시 창원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짚어보고, 시민들과 함께 문화예술의 꽃을 활짝 피우고자 5월 넷째주 유네스코가 정한 세계문화예술교육 주간에 연다고 한다.


첫 행사는 5월 24일(목) 저녁 7시, 용지어울림동산에 마련된 야외 특설무대에서 사전 공모를 통해 1차 선발된 시민 대표 8인이 무대에 올라 '문화예술특별시 창원, 시민에게 길을 묻다'란 주제 발표대회를 한다.




이번 발표대회는 총 280만원의 상금을 걸고 문화예술특별시 창원이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해 전문가가 아닌 일반 시민들에게 직접 길을 물어보기 위해 마련되었다.


이날 발표는 이정승씨의 '노인복지관에 책방이 있어야 한다'를 시작으로 백수정 씨가 '문화예술교육 삶 속에 녹아들어야'를, 장진석 씨는 '경쟁을 넘어 공유로', 채인아 씨는' 배프 창원!', 김초아 씨는 '시민이 문화적이어야 문화도시다', 배민 씨는 '일상 속 문화예술로 특별한 도시 만들기', 장대근 씨는 '청년문화기획자!', 마지막으로 한영신 씨가 '컬쳐 아트 타워플랜'을 발표하기로 해 시민들의 관심이 뜨겁다. 


둘째날인 5월 25일(금)엔 피아니스트 이주은 Talk Concert '아, 베토벤!'이 열린다.   이날 열릴 음악회는 국립 창원대학교에서 제자들을 키우며 국내외 유수의 무대를 넘나들며 활발한 연주 활동을 하고 있는 세계적인 피아니스트 이주은 교수가 베토벤의 3대 피아노 소나타 '비창'(NO.8), '월광'(NO.14), '열정(NO.23)' 세곡을 해설과 함께 연주한다. 또한 본무대에 앞서 창원대학교 음악과 '캡스톤디자인팀'의 릴레이 콘서트도 열린다.


마지막 날인 5월 26일(토) 저녁엔 늘푸른음악회 '빛나는 도시 창원을 노래하다' 종합무대공연이 열려 갑갑한 도시 생활에 지친 시민들을 위로한다.

   

공연은 아름답고 조용한 주변의 풍경과 잘 어울릴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구성하였다.   사색과 휴식을 위한 '대금과 시조창', '시낭송', 젊음과 열정이 넘치는 도시를 표현한 '플라멩코 판 올레!' 서정과 낭만을 위한 '성악', 초대가수 '수니킴', 해학과 풍자가 넘치는 '판소리 공연' 등 2시간 가까이 감동이 넘치는 무대로 꾸며졌다.


한편 문화예술특별시 창원 선포 2주년 기념으로 이번 행사를 기획한 창원예총 김시탁 회장은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 산책하기 좋고, 커피 한잔의 여유도 즐길 수 있는 아름다운 이곳 용지동 가로수 길로 오셔서 저희들이 준비한 작은 문화적 소찬을 함께 드셨으면 합니다"라고 말하였다.(창원예총 보도자료 옮김)


Posted by 무한자연돌이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