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늘막 펼칠 틈도 없는 밀양 표충사 계곡

여기저기 다녀보니 2010/07/26 10:51 Posted by 무한자연 돌이끼
엊그제 24~25일 1박 2일로 밀양 표충사 계곡을 다녀왔습니다. 토요일이라 사람들이 많을 거라고 예상하고 일찍 서둘러 나섰습니다. 7시에 마산서 출발해 8시 20분에 도착하였습니다. 수시로 주차단속한다는 사실을 잘 모르는 사람들이 도로변에 차를 세웠더군요. 거의 틈도 없이 말입니다. '쯧쯧'하는 표정을 지으며 위쪽 공터 주차장으로 가서 차를 대려는데 이곳도 차량의 수가 만만찮더군요. 캠핑장에서 가까운 1열과 2열은 빽빽하게 줄지어 있었고 3열마저 차를 끼워넣을 수 있는 틈이 한두 개 정도밖에 보이지 않더군요. 오전에만 그늘이 지는 나무 아래 쪽은 100미터 쯤 먼 곳에 서너 대 정도 댈 수 있을까 가장자리쪽도 제법 많았습니다. 얼마있지 않으면 이 주차장이 다 찰건데... 걱정입니다. 친구들이 그 전에 와야할 텐데 말입니다.


일단 텐트와 몇 가지 짐을 가지고 캠핑장 안쪽으로 들어갔습니다. 우려했던 대로였습니다. 작년에 텐트를 펼쳤던 장소가 명당이었는데 이곳엔 최소한 한 달 정도는 눌러앉아 있을 것으로 보이는 대형 텐트가 떡하니 자리잡고 있었습니다. 일단 인근에 텐트와 자리, 버너와 냄비가 든 쌀포대를 놓고 첫째더러 지키라 하고 한바퀴 둘러보았습니다. 둘째는 도로쪽으로, 나는 계곡에 가까운 쪽으로 훑어보았습니다. 정말 자리가 없었습니다. 나중에 정말 텐트 칠 곳이 없으면 다니는 길도 아쉬운 때가 있는데 계곡으로 내려가는 쪽 옆에 자리가 하나 있긴 있었습니다. 다른 사람들에게 민폐일 게 뻔하고 곧이어 도착할 친구들과 함께 있지 못하기 때문에 미련없이 포기하고 다른 곳을 더 둘러보았습니다.


그늘막을 펼칠 틈도 없다는 것을 깨닫고 제자리로 돌아왔을 때 첫째가 말을 했습니다. "아빠, 어떤 아저씨가 이야기하는데, 저 가운데라도 지금 텐트를 치지 않으면 나중엔 칠 자리가 없대요." 일리가 있는 말입니다. 밀도 높고 따가운 햇볕이 그냥 내리꽂히는 그곳에라도 일단 텐트를 쳐 놓아야 안심이 될 것 같았습니다. 둘째가 보고온 곳도 도로변의 가운뎃자리였습니다. 적절한 장소가 아니라고 판단했었는데 완전히 틀린 판단은 아니었습니다. 그런 곳을 찾자면 아직 몇 곳은 자리가 있었습니다. 


텐트를 치려는데 옆에 있던 아저씨가 넌지시 이야기를 꺼냅니다. "우리 오후에 나갈 건데 여기에 텐트를 치세요." 아니, 이렇게 반가운 일이. "아, 네... " 일단 가운데 텐트를 세웠습니다. 속으로 천만다행이다 싶었습니다. 그 텐트가 빠지면 양쪽으로 두 개를 더 세울 수 있으므로 우리 팀 모두 한자리에 모여 있을 수 있기 때문이었습니다. 텐트를 치고 비빔면을 끓이고 있을 때 한 친구 식구가 도착했습니다. 음료수 영업을 하는 이 친구는 함께 일하는 다른 직원 가족을 데려왔습니다. 그 집은 1박을 하지 않고 오후에 돌아갈 거랍니다. 오랜 만에 만나서 어런저런 얘기를 나누는데 친구의 직장동료가 '일찍 달리자'는 제안을 합니다.


나머지 한 친구가 오기 전이지만 그를 위해 그러는 게 낫겠다 싶어 함께 고기를 구워먹었습니다. 이번 캠핑은 술을 줄여보려고 막걸리와 맥주 몇 병만 샀습니다. 의외의 복병에 불안했는데 아니나 다를까, 친구의 직장동료 주량이 만만찮군요. 아직 오지 않은 친구를 위해 막걸리 2병을 남기고 다 먹어버렸습니다. 게다가 맥주까지 피처 두병을 비웠으니... 도착하자 집도 완전히 세우기 전에 술부터 먹는 바람에 계획에 차질이 생겼습니다. 고기를 네 판이나 구워먹었을 무렵 한전에서 일하는 친구가 도착했습니다.


이즈음 옆에 있던 아저씨가 텐트를 걷었습니다. 희한하게 시점이 딱딱 맞아떨어졌습니다. 철수하는 데 도와주고 공간을 삼등분해 우리의 텐트를 다시 쳤습니다. 술판이 다시 벌어졌습니다. 그런데 이번엔 2차여서 그런지 간단히 끝났습니다. 아이들을 물에 놀게 하기 위해서였습니다. 어른들은 교대로 물가에 가서 아이들이 노는 모습을 지켜보았습니다. 큰 아이들이 고등학생이니 다 커긴 했지만 여전히 우리에겐 '물가에 보낸 아이들'입니다. 

벌써 이렇게 캠핑을 다닌지 17년이 되었습니다. 아이들이 태어나던 이듬해부터 다니기 시작했으니까요. 지리산, 양산 뱀사골, 표충사... 물론 해운대에도 몇 번 갔습니다만, 주로 갔던 곳에 매번 되풀이해서 다녔습니다. 표충사는 이번이 네번째입니다. 4년 전엔 잘 알려져있지 않아서 그랬는지 이런 주말이어도 한산했더랬는데... 불과 4년만에 급속도로 알려진 모양입니다. 때마침 짐을 놓았던 곳이 바로 철수하기 직전의 텐트 옆이었기에 망정이지 그런 운이라도 없었다면 제대로 놀지도 못했을 겁니다.


아이들이 땡볕 물속에서 실컷 놀고 돌아왔습니다. 벌써 얼굴이 벌겋습니다. 밥을 해서 먹이고 또 놀러가게 하였습니다. 그땐 어른들도 물에 들어갔습니다. 엄마들은 물에 들어가기 싫어해서 집을 보고요. 한숨 자고 일어난 친구의 직장동료는 저녁을 먹고 그집 아이들과 함께 돌아갔습니다.


사람들이 많아서 그랬는지 물은 그다지 맑지 못했습니다. 수경을 쓰고 잠수했을 때 거의 앞을 볼 수 없을 정도였으니까요. 밤에 다시 술판을 펼쳤습니다. 해봐야 남은 것은 맥주 두 병과 막걸리 한 병, 술 모자란다는 얘기에 늦게 온 친구가 사온 소주 세 병 중에 두 병. 평소 세 집에서 마시는 양에도 턱없이 모자라는데 하물며 숲속에서의 술판에서랴. 아껴 먹으며 시간을 보냈습니다. 빗방울이 나뭇잎을 때리는가 싶더니 금세 텐트를 적십니다. 영업하는 친구는 '세상에 천만금을 줘도 구할 수 없는 이런 술집이 어딨냐'며 술판 분위기를 띄우는데 술이 별로 없습니다. 그의 아내는 '그래서, 뭐? 술 좀 그만 마셔라'며 말립니다.

숲속에선 비가 와서 더 좋습니다. 비를 맞으며 아이들이 있는 텐트를 다시 고정시키고 덮개 줄을 당겨 비가 들어가지 않게 합니다만... 아이들은 답답하다며 덮개를 열어버립니다. 비는 거의 자정이나 되어서야 멎었던 것 같습니다. 그만 자리를 파하고 다들 잠이 들었습니다.

다음날, 아이들 몸부림에 잠자리마저 불편해 제대로 잘 수가 없었기에 늦잠을 잤습니다. 깨어났을 땐 모두 아침을 먹기 시작했습니다. 막걸리 때문에 쓰렸던 속은 많이 풀린 것 같습니다. 아침을 먹고 설거지를 한 다음 다시 물에 들어갔습니다. 1박 2일 일정이어서 조금이라도 더 놀아야 본전을 뽑는다는 생각에 아이들을 실컷 놀게 했습니다. 낮에 비가 안 와서 다행입니다. 비가 오면 텐트 안에서 술 먹는 것밖에 할일이 없었을 텐데 말입니다.

어젯밤 비가 와서 그런지 계곡의 물은 맑아졌습니다. 50미터 상류쪽은 아예 유영을 즐기는 물고기들이 훤히 보일 정도입니다. 아이들을 데리고 그곳에서놀았습니다. 그런데 고등학생 아이들은 재미없다고 합니다. 물은 좀 흐려도 수심이 깊은 아래쪽이 좋다고 하네요. 삶은 감자를 먹인 다음에 아래쪽에 가서 놀도록 했습니다. 1박2일 동안 2박3일 놀 것을 다 하려니 시간도 잘 갔습니다. 그런만큼 아이들은 실컷 놀았다고 생각이 들었는지 별로 아쉬워하는 것 같지는 않습니다. 오후 5시가 넘어서 서서히 텐트를 철수하였습니다. 우리의 짦은 일정은 그렇게 끝났습니다.


밀양 표충사 계곡은 그렇게 깊은 곳이 없어 아이들을 데리고 캠핑을 즐기기에 적당한 장소인 것 같습니다. 캠핑장 쪽엔 나무그늘이 많아 숲속의 시원함을 즐기기에도 좋은 것 같고요. 무엇보다 텐트를 무료로 칠 수 있다는 것이 좋습니다. 곳곳에 식수원 겸 설거지를 할 수 있는 식수대가 있고 바닥은 자갈로 깔아서 비가 와도 물이 잘 빠지니 이보다 좋은 캠핑장이 있겠냐 싶습니다. 계곡에 붙어있으면서 나무그늘이 많고 바닥 시설도 잘 되어 있는 데다 화장실도 '우수화장실'로 명예를 얻을 만큼 관리가 잘 돼 있어 편안합니다. 아니, 이런 곳을 무료로 운영한단 말이냐는 말이 나올 법합니다.

다만 이용자들이 좀 신경을 써서 쓰레기와 음식물 관리를 해줬으면 했습니다. 일을 하는 분의 입에서 불만과 불평이 쏟아져나올 수밖에 없을 정도였습니다. 음식물 쓰레기통이 찼으면 다른 곳을 찾아 버려야 함에도 넘쳐서 밖으로 쏟아져 나올 정도로 계속 얹고 얹어서 치우기도 어렵게 만들고, 컵라면을 먹었으면 컵을 챙겨가야 함에도 그대로 두고 가는 꼴이라니... 찾는 사람이 많을수록 일을 하는 사람의 고생도 커집니다. 캠핑 온 사람들의 공중도덕이 절실한 휴가철입니다.

참, 표충사 계곡엔 평일 오전과 일요일 오후엔 빈자리가 조금씩 나는 편이니 혹시라도 가실 분이 있으시면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저작자 표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