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언론의 현재와 과거, 경남의 문화와 전설... 익숙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애착 무한자연돌이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010)
돌이끼의 작은생각 (100)
돌이끼의 문화읽기 (278)
다문화·건강가족 얘기 (2)
경남민속·전통 (12)
경남전설텔링 (72)
미디어 웜홀 (128)
돌이끼의 영화관람 (17)
눈에 띄는 한마디 (8)
이책 읽어보세요 (55)
여기저기 다녀보니 (87)
직사각형 속 세상 (92)
지게차 도전기 (24)
지게차 취업 후기 (13)
헤르테 몽골 (34)
돌이끼의 육아일기 (56)
몽골줌마 한국생활 (15)
국궁(활쏘기)수련기 (16)
Total794,606
Today19
Yesterday318
Statistics Graph

Drawing 그리고 Dreaming 그리고 Missing 그리고. DDM. 학생들의 졸업전에 딱 어울리는 제목이다. 지금은 전시가 끝난 상황에서 봤던 걸 올리려니 좀 생뚱맞긴 한데... 이제야 겨우 작성할 시간을 낼 수 있으니 어쩔 수 없다.


창원대 미술학과 졸업전은 지난 15일부터 19일까지 닷새 동안 창원 성산아트홀 제4, 5, 6전시실에서 개최됐다. 한국화 부문에 김지수, 남화연, 류진, 박형준, 안지영, 손혜빈, 하윤서, 전예주, 서양화 부문에 고은빈, 김영은, 김나연, 김은지, 김채빈, 김태영, 김하나, 박인영, 서다영, 김하나, 박인영, 서다영, 서민정, 정연지, 조영서, 최은지, 한상희, 실용조각 부문에 박제영, 신아영, 이수정, 이규형, 장성주, 조혜원, 최소현 등이 참여했다.


지난해에도 창원대 졸업전을 본 기억이 있다. 학생들 작품 치고는 상당한 수준이라고 여겼더랬는데 올해 역시 번떡이는 아이디어와 색다른 시각을 느낄 수 있었다.


4전시실 입구. 창원대 미술학과 36회 졸업전이다.


서다영 작 'paradise'.


4전시실 내부.


포스터 앞 인증샷.


작품을 관람하는 관람객들.



현수막과 작품들.


김은지 작. 그 많던 골목들은 다 어디로 갔을까. 낯선 시선으로 일상성의 가치가 깃든 공간을 바라보다 라고 작품을 소개하고 있다. 'Unfamiliar'.


신아영 작 '나'.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무한자연돌이끼